Express yourself, but do it in the nud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xpress yourself, but do it in the nude



Freedom of expression is not limited to the spoken word. As the saying “tell people with every fiber in your body” goes, the body can be a more effective means of expressing oneself, especially if one is naked. Making oneself nude is a strong expression of one’s will, highlighting the desperation and sincerity of the person who wishes to achieve a goal.

That was the case with Lady Godiva, who is considered to be the originator of nude protests. She was the wife of Earl Leofric, the Lord of Coventry, in England, in the 11th century. Godiva sympathized with the misery of the tenant farmers who suffered from oppressive taxation imposed by her husband, and she pleaded with him to offer them a reprieve. Leofric said reluctantly that he would do it if she rode a horse naked through the streets. He demanded that she “show with every fiber of [her] body that [her] sympathy towards the farmers is sincere.” His intent was actually to make Godiva withdraw her request. But she decided to meet his challenge and achieved her goal. Since then, taking an action that goes beyond tradition and commonsense to gain a noble goal is credited to Lady Godiva.

Nudity is often used as a means of protest. In the West, taking off clothes or shoes can also signify a return to nature. That is plausible, considering that in Western culture clothes or shoes have been compared to straitjackets used to bind the arms of violent prisoners or mentally ill patients. Therefore, being naked amounts to a strong protest against a situation that is not natural or peaceful. Last year in January, people in Germany even did nude demonstrations to protest the installation of airport body scanners that reveal the whole body.

Nudity is a surefire way to attract attention, making it one of the most effective means of expression for an individual or group. That is why animal rights groups such as People for the Ethical Treatment of Animals often stage nude demonstrations.

Recently, Park Geu-rim, a representative of Seorak Green Korea United, staged a nude demonstration on top of Daecheong Peak in Seoraksan National Park. He was protesting against a controversial plan to install a cable car there. I hope his nude protest will help resolve the issue.

Now I wonder what kinds of extreme protest we will see in a society like ours that is so devoid of good communicatio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Nam-joong

알몸 시위

표현에는 입으로 말하는 언어적 요소만 있는 게 아니다. ‘온 몸으로 말하라’라고 하듯이 비언어적 요소인 몸이 더 효과적이기도 하다. 벌거벗은 몸, 알몸은 더 말할 것도 없다. 스스로 벗은 알몸은 강력한 의사 표시이며, 뜻을 이루기 위한 간절함과 진실함의 상징이다.

알몸 시위의 원조로 간주되는 고디바(Godiva) 부인의 예부터가 그렇다. 고디바는 11세기 영국 코벤트리 지방의 영주 레오프릭 백작의 아내였다. 가혹한 세금으로 비참해진 농민들의 처지를 보다 못해 고디바는 남편에게 세금 감면을 간청한다. 레오프릭은 마지못해 고디바가 벌거벗은 채 말을 타고 마을을 돌면 청을 들어주겠다고 한다. “농민에 대한 사랑이 그렇게 간절하고 진실하다면 몸으로 보이라”는 거였다. 고디바를 포기하게 만들려는 의도였지만, 고디바는 고민 끝에 농민을 위해 알몸 시위에 나선다.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던 행동을 실천에 옮김으로써 고디바는 결국 뜻을 이루게 된다. 숭고한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관행·상식을 뛰어넘어 행동하는 걸 고디바이즘(godivaism)이라고 일컫는 연유다.

알몸 시위는 흔히 항의의 수단이다. 서양에선 옷이나 신발을 벗는 행위가 ‘자연으로 돌아간다’는 의미로 통하기도 한다. 옷이나 신발을 정신 이상자나 흉악범에게 입히는 구속복을 뜻하는 ‘스트레이트 재킷(strait jacket)’에 곧잘 비유하는 문화이다보니 그럴 만도 하다. 그래서 알몸이 된다는 건 자연스럽지 않거나 평화롭지 않은 현실에 대한 강력한 항의인 셈이다. 오죽하면 지난해 1월 독일 공항에서 전신이 적나라하게 비춰지는 ‘알몸 투시기’ 설치에 항의하는 대목에서도 알몸 시위를 동원했을까.

알몸 노출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게 마련이다. 그러니 개인이나 집단의 주장을 펴는 데 효과 만점의 도구일 밖에. ‘동물을 윤리적으로 대우하는 사람들(PETA)’ 같은 동물보호단체들이 툭하면 알몸 시위를 벌이는 까닭이다.

설악녹색연합 박그림 대표가 엊그제 대청봉 정상에서 알몸으로 시위를 벌였다.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를 저지하기 위해서란다. 오죽 간절했으면 새해 벽두 살을 에는 혹한 속에 맨몸으로 대청봉에 섰을까. 정부가 국립공원 내 케이블카 설치 기준을 확대하면서 뜨거워진 찬반 논란이 절충점을 찾는 계기가 되면 좋으련만. 그나저나 염려스럽다. 소통 부재의 세상, 또 어떤 극단적 알몸 시위가 등장하려나.

김남중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Samsung’s leadership vacuum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