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tish offer welfare less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itish offer welfare lessons



The United Kingdom, a leader in the development of the modern welfare state, has declared an end to its long-cherished concept of a universal welfare system. The British government a few days ago proposed a welfare reform bill aimed at slashing unemployment benefits and child allowances. It decided not to give benefits to those unwilling to work and not to grant child benefits to rich families. It also placed a ceiling on the welfare benefits each family can receive.

The reason for such a remarkable shift is obvious: The economy had deteriorated so much that it cannot sustain its famed welfare privileges any longer. The government imposes one of the world’s heaviest income taxes to support its welfare system and the taxes amount to almost 40 percent of the GDP.

The country’s fiscal position is dire. Its economy is stuck in a severe recession, registering a dismal growth rate of minus five percent in 2009, the worst ever since the Great Depression. The dramatic downturn came from the government’s excessive spending on welfare, together with the moral laxity of the people.

Prime Minister David Cameron had finally declared that the British government will seek to create a social environment in which the people work harder rather than looking for welfare benefits.

Of course, Korea is much different from the U.K. We still have many blind spots in our welfare programs, and the government’s welfare spending needs to be increased.

But we should understand why the British government has decided to put an end to its universal welfare system. That’s because it realized that its welfare system is built on more spending than the government can afford.

In Korea, too, the government’s spending for welfare programs has rapidly increased in the past few years. Its welfare budget grew from 56 trillion won in 2006 to 86 trillion won this year. The number of welfare recipients also rose from 3.94 million in 2006 to more than 10 million now.

The rapidly aging society will also incur an explosive growth in demand for welfare services. If we fail to come up with a sustainable - and efficient - welfare system, we will most likely suffer a serious malaise beyond our control.

Yet some liberal factions, including the opposition parties, are still repeating the slogan demanding a “free” welfare service. Our government’s welfare model should be one that is sustainable and applicable to those willing to work.

캐머런, “부잣집에는 아동수당 주지 않겠다”

복지의 효시인 영국이 결국 보편적 복지의 종언(終焉)을 선언했다. 영국 정부는 며칠 전 실직 수당과 아동수당을 줄이겠다는 내용의 복지개혁법안을 내놓았다. 일하지 않으려는 실업자에게는 실업수당을 지급하지 않고, 아동수당도 부잣집에는 주지 않기로 했다. 한 가정이 받을 수 있는 복지 혜택에도 상한선을 두기로 했다.

영국이 이처럼 자존심을 구기면서까지 개혁하려는 이유는 자명하다. 보편적 복지를 지속할 수 없을 정도로 경제가 나쁘기 때문이다. 영국은 국민의 조세 및 사회보장기여금 부담률은 국내총생산(GDP)의 40%나 될 정도로 높다. 그런데도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재정상태가 나쁜 국가 중 하나로 전락했다. 경제도 계속 침체상태다. 2009년에는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 5%로, 대공황 이후 최악이었다. 그 이유 중 하나로 꼽히는 게 과도한 복지 부담이다. 일하지 않고 혜택만 받으려는 도덕적 해이 탓도 크다. 캐머런 영국 총리도 “다시는 일하는 게 잘못된 경제적 선택이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힌 건 그래서다.

물론 영국과 우리는 사정이 다르다. 우리는 아직도 복지의 사각지대가 많고, 지출액도 더 늘릴 필요가 있다. 영국이 줄인다고 해서 우리도 줄이자고 주장하려는 건 아니다. 우리가 배워야 할 건 영국이 복지 설계가 잘못된 걸 시인하고, 보편적 복지의 종언을 선언했다는 점이다. 그러면서 일하는 복지를 주창하고 나섰다는 점이다.

우리도 최근 몇 년새 복지지출이 급증하고 있다. 보건복지분야 예산은 2006년 56조원에서 지금은 86조원으로 60% 이상 늘었다. 복지수혜 대상자도 2006년 394만명에서 1000만명으로 증가했다. 게다가 급속한 고령화 때문에 복지수요는 폭발적으로 늘어날 게 자명하다. 지금부터 설계를 잘 하지 않으면 영국보다 더 심한 복지병을 겪을 수밖에 없다. 선진국 진입은 물 건너 갈 것이다.

그런데도 야당 등 사회 일각에선 일하는 복지에는 관심이 없고, 무상 복지 주장만 되뇌고 있다.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모델은 일하는 복지, 지속가능한 복지다. 그게 영국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타산지석(他山之石)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