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raveling the laptop fiasc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raveling the laptop fiasco



The latest incident involving unidentified agents breaking into a hotel room of a member of an Indonesian delegation interested in purchasing Korean jets will bring delicate problems. The fact that a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gent visited the police precinct the day after the incident to ask about the case also strongly suggests the possibility of the spy agency’s involvement. At the moment, the related government authorities, including the NIS in particular, are keeping mum, citing their cherished principle of “Neither confirm nor deny.” After the news broke, the Indonesian government officially requested Korea to confirm if local media reports about NIS involvement were true, deepening worries that the case could become a diplomatic thorn between the two governments.

Who did it and for what motive will be disclosed when the investigation is completed. But the case already raises serious doubts becaus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not regard it as a coincidence that the break-in occurred when the delegation was meeting with President Lee Myung-bak. The suspects in question reportedly broke into the hotel room to gain access to the delegation’s laptop computers. The fiasco bodes ill for future agreements or deals with other government agencies or private companies, undoubtedly making them wary of Korea’s intelligence agency’s invisible role.

If it turns out that the NIS was behind the theft, it will damage the credibility of Korea’s other intelligence organizations as well. The argument that other nations’ intelligence agencies are engaged in similar activities in the name of national interests doesn’t justify the case. Even if it were a legitimate activity, it is still disappointing to see how the NIS handled it before and after news reports. We are dumbfounded by the quality of our intelligence activities, particularly in a land constantly confronted by North Korea’s military threats. In light of the North’s attacks on the Cheonan warship and Yeonpyeong Island last year, our intelligence agencies carry more responsibility than ever before. Yet their actions only make us doubt their abilities and discipline.

The most urgent job now is to minimize the repercussions from the incident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t the same time, however, the gravity of the situation demands the administration explain what really happened. It must also come up with ways to dispel the public’s worries about intelligence agencies. When people’s trust in the nation’s intelligence agency collapses, our security crumbles, too.

이런 정보기관을 믿을 수 있나

인도네시아 무기구매 특사단의 롯데호텔 숙소에 괴한들이 침입한 사건은 국제적으로 미묘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복잡한 사안이다. 경찰의 수사자료를 국정원 직원들이 가져간 것을 보면 이번 사건에 국정원이 연루됐을 개연성이 크다. 현재 국정원을 포함한 관련 당국은 국가정보활동에 대해서는 시인도 부인도 하지 않는다(NCND)는 원칙을 들어 침묵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국정원이 연루됐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가 사실인지 확인해달라고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 사안이 외교문제로 비화할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구체적으로 누가 무슨 목적으로 이런 일을 저질렀는지는 사안의 윤곽이 좀 더 드러나야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현재 밝혀진 것만으로도 심각한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 수 명의 장관급이 포함된 외국의 무기구매 사절단이 한국의 대통령을 만나고 있는 시간에 괴한들이 불법으로 그들의 숙소에 들어가 노트북 컴퓨터에 접근한 일을 국제사회에서는 결코 우연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협정이나 거래를 위해 한국과 교섭하는 외국의 기관이나 기업은 한국 정보기관의 개입 가능성을 경계할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국정원 직원들의 소행이라면 이는 한국 정보기관의 국제적 신뢰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아무리 다른 나라 정보기관들도 국익 차원에서 적극적인 정보활동을 한다고 항변해봐야 불법 활동을 합법이라고 뒤집을 수는 없다. 설령 그것이 합법적인 활동이었다 해도 이번 사건에서 보여준 작전과 사후 관리는 어설프기 짝이 없다. 첨예하게 대치하고 있는 분단국가에서 이런 허술한 정보기관을 믿고 살아갈 수 있는 것인지 걱정이다. 지난해 천안함·연평도 사건으로 안보위협 요소가 증대되면서 어느 때보다도 정보기관의 역할이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다. 그런데도 신뢰는커녕 그 조직의 기강과 능력까지 의심하게 만들고 있다.

이번 사건의 국제적 파문을 최소화하는 것이 급선무다. 하지만 이미 파문이 커진 만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해줘야 한다. 또 정보기관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는 조치도 강구해야 한다. 정보기관에 대한 기대가 흔들리면 안보가 위험해진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