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ying too har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pying too hard



The amateurish antic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gents who reportedly broke into the hotel room of an Indonesian official visiting Korea to discuss a potential purchase of Korean fighter jets and other military weapons is creating a big stir across the country.

The incident particularly attracts our attention because a division of the NIS, which is suspected to be directly involved in the fiasco, is renowned for spying activities that go too far. A year ago, the NIS made drastic adjustments to the jobs of its first, second and third deputy directors. Most of the trouble appears to stem from divisions under the command of the third deputy director.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Libya almost reached the point of rupture because of the excessive activities of agents under the third deputy director. Their obtrusive behavior reportedly went so far as to demand that Korean conglomerates send their investment plans, a business secret, to them. The deputy director in question even caused an uproar by making public a satellite photo that showed the weak military response to North Korea’s shelling of Yeonpyeong Island when he testified at a National Assembly Intelligence Committee hearing last November. He also provoked controversy by stating that he had reported to the president about the North’s movement before the bombardment.

In any country, intelligence agencies’ activities are essential to national security. But if an agency makes trouble as often as NIS does, it may be better for a country to do without it. Under the authoritarian governments of the past, the NIS’s predecessors - the Agency of National Security Planning and the Korea Central Intelligence Agency - came under severe criticism because they engaged in protecting the security of a regime, not the country, and were responsible for countless human rights abuses like torture and illegal wiretapping.

Whenever a new regime takes power, the national intelligence agency is caught in a maelstrom of reform, but it never really changes. The agency reportedly hired only those who agree with the philosophy of the current regime. That has deepened a rift within the agency, while it simultaneously enjoys flaunting its accomplishments.

For example, Kim Man-bok, director of the NIS when a group of Korean missionaries was kidnapped by the Taliban, incited criticism by disclosing the identity of a local agent who worked to negotiate their release. It is time to totally rejuvenate the agency.

특정 부서 집중되는 국정원 물의 방치 안돼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침입했던 국가정보원 요원들의 어설픈 행동이 빚은 파문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특히 이번 일을 저지른 국정원의 담당 부서는 무리한 활동으로 이런 저런 소동에 자주 휘말리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가정보원은 1년여 전 조직개편을 통해 1,2,3 차장의 담당 업무를 대폭 조정했는데 유독 3차장 산하의 부서에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한-리비아 관계가 한때 국교 중단 직전까지 갔던 일도 3차장 산하 요원의 무리한 활동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 국내 대기업들을 상대로 기업 비밀에 속하는 투자계획서 등을 보내달라고 요구하는 등 과도한 업무 간섭으로 원성을 사는 일도 잦다고 한다. 더욱이 김남수 3차장은 지난 연평도 피격 사건 당시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북한에 떨어진 K-9 자주포 포탄 위성 사진을 공개하고 북한의 서해 5도 공격 징후를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발언함으로써 논란을 빚은 일도 있다.

어느 나라든 정보기관의 활동은 국가 안보를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그러나 이처럼 자주 말썽을 일으키는 정보활동이라면 차라리 없느니만 못하다는 말을 들어도 할 말이 없을 정도다. 과거 권위주의 체제 하에서 국정원의 전신인 국가안전기획부나 정보부는 국가 안보보다는 정권 안보에 더 매달리고 고문이나 불법 도청 등 각종 인권 침해 행위를 저질러 국민적 지탄을 받았다.

이 때문에 정권이 새로 들어설 때마다 국정원은 개혁 바람에 휘말렸지만 그 결과는 오히려 참담한 지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매번 구 정권에 가까운 사람들을 대거 쫓아 내고 새 정권 입맛에 맞는 사람을 중용하는 인사가 되풀이되면서 정보기관으로서 전문성은 갈수록 저하됐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내부 갈등만 커지고 대외적으로는 필요 이상으로 업적을 과장하는 등으로 물의만 빚고 있다. 샘물교회 신도들의 탈레반 납치 사건 당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현장 요원을 언론에 공개한 것이 단적인 예다. 국가 안보의 첨단에 선 정보기관으로서 본연의 기능을 되살리기 위한 공정한 개혁이 절실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