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yranny of Seoul’s city counci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yranny of Seoul’s city council



Democratic Party members, who hold a majority on Seoul’s city council, are causing controversy with their increasing abuses of power.

Twenty-four councilmen affiliated with the Democratic Party are pushing for a revision of a referendum ordinance to bar civilians from having the ability to reverse by referendum budget plans that Seoul city council passes. If it is put into law, there will be no mechanism to correct or scrap projects that are pushed ahead against the will and interest of Seoulites.

We are utterly dumbfounded that the city council is more or less attempting to dominate municipal governance, rather than keeping the city administration in check.

The motive behind the referendum revision seems obvious: It will rob Seoul citizens of the ability to collectively petition against the Democratic Party’s extension of the free school meal program. The city council rubber-stamped an ordinance in December to create a 69.5 billion won fund in the city budget for free school lunches for all students at elementary schools in Seoul.

The Democratic Party members of the city council went so far as to bypass a law strictly banning a budget increase without the endorsement of the head of a local government. They are seeking to change the referendum regulation at the same time that civilian groups are campaigning to put the blanket free school lunch plan to a public vote.

The Seoul city councilmen in question must be either foolish or blindly arrogant for concocting a scheme to bar referendums. The right to hold referendums is protected by the Local Autonomous Government Law and Referendum Law.

The national law allowing referendums stipulates which issues are exempted from residents’ votes. Therefore, a revision of the city ordinance would not be legal, nor would it be effective, as it would be an obvious violation of said laws. The Democratic Party’s leadership must stop their self-serving attempt to change the ordinance, before they make themselves into even bigger fools.

The citizens of Seoul did not hand them majority status on the city council in the last municipal election so they could abuse their power. They will pay dearly in the next election, if they continue to behave in such an arbitrary way.

The Democratic Party should also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their latest move will pose a threat to the establishment of a mature grassroots democracy in Korea.

서울시의회의 횡포

민주당 시의원들이 다수(多數)를 점한 서울시의회의 횡포가 점입가경(漸入佳境)이다. 민주당 소속 시의원 24명이 최근 시의회가 예산을 심의·의결해 사업의 시행시기와 지원 범위, 지원 방법 등을 확정한 사항은 주민투표에 부칠 수 없도록 하는 ‘주민투표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렇게 되면 시의회를 통과한 사업이 주민의 뜻에 어긋나거나 상위법에 위반되더라도 바로잡을 기회가 없어 그대로 시행될 수밖에 없다. 서울 시정(市政)을 시의회가 힘으로 좌지우지하겠다는 위험하고도 오만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민주당의 조례 개정 추진에는 현재 진행중인 전면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 서명운동을 저지하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 시의회는 지난해 12월 무상급식비 695억 원을 신설하는 무상급식 조례를 일방적으로 통과시켰다. 지방의회는 단체장의 동의 없이 지출예산 금액을 늘리거나 새로운 비용 항목을 신설할 수 없다는 지방자치법을 어겨가면서 힘으로 밀어붙인 것이다. 이를 서울시와 시민단체가 주민투표로 바로잡으려 하자 조례를 고쳐 막겠다고 나선 것이다. 전형적인 소급 입법 형태라는 점에서 타당성(妥當性)이 없다고 본다.

조례를 통해 주민투표를 제한하려는 시도는 법령 체계에 어긋난다는 점에서도 문제다. 현행 주민투표는 지방자치법과 주민투표법이라는 법률에 근거를 두고 있다. 주민투표법에는 주민투표 제외 대상이 규정돼 있다. 그런데도 하위법인 조례에 더 포괄적으로 제외 대상을 규정하는 것은 입법권 남용이라는 게 법률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상위법에 위배돼 실효성이 의심되는 조례를 추진하는 건 무지(無知)이거나 오만일 뿐이다.

민주당은 법률이 보장하는 주민투표권을 제한하는 조례 개정안을 당장 철회해야 마땅하다. 서울 시민이 민주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준 건 대화와 타협을 외면한 채 일방통행식 독주(獨走)를 하라는 뜻이 아니다. 시민은 안중에도 없이 모든 걸 힘으로 해결하겠다는 행태를 고집하다간 다음 선거에서 역풍(逆風)을 피할 수 없다. 서울시의회가 성숙한 풀뿌리 정치를 보여줄지, 아니면 시정의 발목을 잡는 애물단지로 전락할지는 민주당 하기에 달렸음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