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d offers to Tokyo from Seoul to be tailor-mad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Aid offers to Tokyo from Seoul to be tailor-made

Korean individuals, corporations and civic groups are offering so much disaster relief to Japan that the government has stepped in to try to coordinate the overwhelming generosity.

“It will be good if we provide aid [to Japan] in a custom-tailored way and give what they need more swiftly than other things,” said President Lee Myung-bak during a meeting with the chairman of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Ahn Sang-soo, yesterday.

Lee’s remark came as Koreans overwhelmed the Japanese government with offers of aid. The Japanese government, although appreciating the offers, doesn’t know what to do with them, according to the Korean government.

“As far as I know, the Japanese government requested the Korean government to coordinate the offers of aid,” said an official of the Korean Red Cross. “As an advanced country, Japan may not want all of the different kinds of aid we offer. It also wants to get the aid in an orderly way.”

On Wednesday, the government held a meeting with representatives of local companies and civic groups to discuss efficient ways of providing aid to Japan, deciding to streamline the aid channels.

As a result, goods or money from the private sector will be handled by the Red Cross while aid from the government will be handled by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ministry officials said.

Much of the aid for now will be focused on living necessities such as water and blankets, according to Seoul officials, at the request of Japan.

“Six-thousands blankets and 100 tons of water will be delivered to Japan on Saturday,” said a ministry official.

Aside from water and blankets, the government will also send liquefied natural gas and boric acid, which is used to stop nuclear fission reactions.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said Japan requested the LNG and boric acid.

Korea’s Red Cross collected 5.9 billion won ($5.2 million) in donations for Japan from Monday to Wednesday and gave $3 million to Japan on Wednesday, an official of the Red Cross said.

The Red Cross received 340,000 donations over the telephone as of 2 p.m. yesterday, he said.

“As the money accumulates, we will deliver more to Japan,” the official sai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연합]
정부, 對日 '맞춤형 지원' 추진

정부는 일본 대지진과 관련, 외교통상부를 교섭 창구로 일원화해 일본이 필요로 하는 시기에 '맞춤형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임채민 국무총리실장은 이날 오전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일본이 재난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가장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모든 지원이 질서있게 제공될 수 있도록 정부가 필요한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 차원의 여러 인도적 지원은 외교통상부를 교섭 창구로 하되 정부 각 부처의 지원은 총리실에서 종합 검토해 결정키로 했다.

또 일본과의 협의를 통해 민간 차원의 지원은 양국의 적십자사를 기본 창구로 하기로 했다고 임 실장은 전했다.


지방자치단체 지원은 행정안전부로, 기업과 사회단체의 지원은 각각 주무부처인 지식경제부와 보건복지부로 창구를 일원화한다.

정부는 이와 함께 일본 지진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내 경제에 미치는 파장 등에 대해서도 속도를 내 점검키로 했다.

특히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폭발 등으로 국내에서 원전에 대한 불안과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이 문제에 대해서도 철저히 대응할 방침이다.

임 실장은 "총리실에서 전체적으로 일본 지진 사태와 관련한 상황 관리를 책임지고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13∼14일 국내 원자력발전소와 석유비축기지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벌였으며 내달 초까지 전국의 모든 에너지 관련 시설, 댐과 둑 등 지진에 취약한 시설에 대해 합동 점검을 벌일 계획이다.

임 실장은 "정부는 가장 가까운 이웃 나라인 일본에 대해 능동적.적극적인 자세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총리실을 중심으로 모든 상황을 빈틈없이 관리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이 가급적 줄어들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