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e credit, even for our worst enemi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ue credit, even for our worst enemies



Koreans used to say to children who cried, “If you keep crying, a tiger will come get you.” There is a similar Italian saying: “If you keep crying, Hannibal will come get you.” To the Romans, the Carthaginian general was the embodiment of fear, just as the tiger was for Koreans. In 218 B.C., Hannibal invaded Rome and won overwhelming victories. The field in Cannae, which was about the size of Yeouido, was covered with the mutilated bodies of some 76,000 Roman soldiers. Although the Romans suffered a crushing defeat, they later built a statue of Hannibal in the center of Rome. Even though he was the enemy, the Romans acknowledged and admired Hannibal’s military leadership.

Similarly, Japan is known to show special respect to outstanding enemy leaders. Japanese Adm. Togo Heihachiro was revered as the “god of war” after leading the Japanese Empire to victory in the Russo-Japanese War. It is well-known that he had a great deal of respect for Adm. Yi Sun-sin, who repelled Hideyoshi’s invasion of Korea. Partly influenced by Heihachiro, cadets of the Imperial Japanese Naval Academy have made an annual visit to Yi’s shrine in Tongyeong since the Russo-Japanese War.

After World War II, Japanese reverence for enemy commanders was directed toward U.S. Gen. Douglas MacArthur. In 1945, General MacArthur became the effective ruler of occupied Japan. The Japanese welcomed him passionately, calling him the “Blue-eyed Shogun.” Hundreds of letters and gifts were delivered to his headquarters every day. The most impressive gift was an embroidered portrait of MacArthur; each thread was laid by 120,000 Japanese.

To mark the 101st anniversary of the patriotic death of independence activist Ahn Jung-geun, Japanese people in Saga Prefecture erected a memorial in his honor at Muro-ji Temple. In “Modern History through Historical Figures,” the Association of History Educators in Japan said that Ahn was “so noble that even the Japanese prison guards had admired him.” From Japan’s point of view, Ahn may have been a terrorist who assassinated Ito Hirobumi, the respected political giant who was the first prime minister of Japan. Nevertheless, Ahn’s patriotic spirit and courage impressed many Japanese.

In Korea, we often try to find faults in our enemies, sometimes even in our allies. The practice of giving due credit and respect to those who deserve it, including our enemies, is certainly worthy of praise.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일본의 안중근 기념비

옛 어른들은 “징징대면 범이 물어간다”며 우는 아이를 얼렀다. 이탈리아에도 비슷한 게 있다. “계속 울면 한니발이 쫓아온다”다. 카르타고의 명장 한니발이 로마의 후예 이탈리아인들에겐 호랑이와 맞먹는 공포의 대상이었던 거다. BC 218년 코끼리를 몰고 로마를 침공한 한니발은 트레비아·트라시메누스에 이어 칸나에 전투에서 로마군단을 전멸시킨다. 여의도만한 칸나에 들판이 난도질 당한 7만6000여명의 시체로 뒤덮였다.

이처럼 지독하게 당했던 로마인들이지만 세월이 흐르자 로마 한복판에 한니발의 동상을 세운다. 적장이었을지언정 위대한 인물임을 인정했던 거다.

베트남의 명장 보 구엔 지압에게 유린당했던 프랑스와 미국 국민도 적장에 대한 외경심을 숨기지 않았다. 미국 타임지는 그를 ‘붉은 나폴레옹’이라고 치켜세웠다. 많은 프랑스인들은 1954년 치욕적인 패배를 당했던 디엔비엔푸 전투 현장을 지금도 방문하고 있다. 위대한 지압 장군의 족적을 더듬기 위해서다.

어디보다 걸출한 적장에 예를 갖추는 나라가 일본이다. 러일전쟁 승리 후 ‘군신(軍神)’으로 추앙 받는 일본 해군제독 도고 헤이하치로(東鄕平八郞) 가 가장 존경하는 이로 이순신을 꼽은 건 알려진 사실이다. 도고의 영향인지 러일전쟁 이후 일본 해사 생도들은 매년 통영의 이순신 사당을 찾아 예를 올렸다 한다.

2차대전 직후에도 이런 일본인들의 기질은 유감없이 발휘됐다. 1945년 미군 맥아더사령관이 점령군으로 도쿄에 진주하자 일본인들은 그를 ‘푸른 눈의 천황’이라며 열렬히 환대한다. 각종 선물과 함께 그를 칭송하는 편지가 하루 수백 통씩 맥아더사령부로 쏟아져 들어왔다. 그 중의 백미는 일본인 12만 명이 한 땀 한 땀 수놓아 헌정한 맥아더 초상화 자수 작품이었다.

안중근 의사 순국 101주년을 맞아 지난 25일 일본인들이 일본 사가현 무량사(無量寺) 앞에 안 의사 기념비를 세웠다 한다. 수년 전 일본 역사교육자협의회에서 펴낸 『인물로 읽는 근현대사』란 책에서는 안 의사가 “일본인 간수들이 흠모할 정도로 훌륭한 인품의 소유자”로 묘사돼 있다. 일본측 입장에선 존경 받는 정계의 거물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암살한 테러리스트이건만 그의 의기를 높이 사는 이들이 적잖은 모양이다. 적이든, 내부 경쟁자든 내편 아니면 무조건 깎아 내리는 게 이 땅의 세태다. 적이었을망정 한 인물을 온당하게 평가할 줄 아는 분위기가 부럽고도 가상하다.

남정호 국제 선임기자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