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ull team expecting tough Malaysia race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Red Bull team expecting tough Malaysia race

SEPANG, Malaysia - Red Bull chief Christian Horner has warned his team not to expect an easy run in this weekend’s Malaysian Grand Prix and to be ready for backlash from big rivals Ferrari and McLaren.

German Sebastian Vettel, Red Bull’s world champion driver, won the season-opening Australian Grand Prix convincingly two weeks ago, leaving the chasing pack in his wake.

But Horner believes that race was not an indicator of what lies ahead and said he expects to see Ferrari’s Spanish two-time champion Fernando Alonso and McLaren’s British former champions Jenson Button and Lewis Hamilton back to their best.

“Anyone who thinks otherwise would be making a mistake,” said Horner.

“These other guys don’t want to be left behind and they will push hard to be as competitive as possible. We are in for some very tough and competitive races,” Horner added.

Red Bull won both the drivers and constructors championships last season and started its 2011 campaign in style with Vettel triumphant at Albert Park and his disappointed teammate, Australian Mark Webber, finishing in fifth place.

“Mark was not happy with that but we have found a few pointers about things with the car and I expect him to be back up the front,” said Horner.

Hamilton, too, believes he has a chance to win another title this year and was hugely encouraged by the performance improvement in his McLaren car in Australia, where it ran with a revised exhaust layout, floor and rear wing configuration.

“I feel we are right back in it, on the pace and capable of competing this year,” said Hamilton, 26. “We are back at it and it feels great.”

Button said he also felt encouraged by his car’s performance but warned that in a long season anything can happen and, agreeing with Horner, suggested the contest may well unfold like a war of attrition with the teams working on revisions all season long.

“It will be another very close fight and I think it could go all the way down to the wire again,” he said.

In a race of four or more pit-stops, according to new tire suppliers Pirelli, the weather and an ability to conserve tires could prove decisive. It is expected to be sweltering with high humidity in Malaysia.

Meanwhile, Ferrari has been working overtime to analyze the statistics that followed Alonso’s drive to fourth place in Australia, a disappointing result after the team had set the preseason pace.


AFP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진화하는 베텔, 얼마나 더 빨라질까

제바스티안 페텔(24·레드불)의 시대가 활짝 열렸다. 페텔이 어린 시절 동경했던 세 명의 마이클(마이클 조던·마이클 잭슨·미하엘 슈마허) 중 한 명인 슈마허가 이젠 그를 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로 인정하고 있다. 지난해 세운 역대 최연소 월드챔피언 기록은 시작에 불과했다.

페텔은 27일(한국시간) 끝난 F1 개막전 호주 그랑프리에서 5.303㎞의 서킷 58바퀴를 1시간 29분 30초 259에 달려 시상대 맨 위에 섰다. 18번의 대회가 남았지만 올 시즌 챔피언은 페텔로 정해졌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았다. 그의 말대로 '모든 것이 완벽했다.'

페텔은 그동안 기복이 심했다. 선 굵은 공격적인 운전으로 최고의 스피드를 자랑하고도 세밀함과 섬세함이 부족해 번번이 정상 문턱에서 돌아섰다. 페텔은 지난해 10차례나 폴 포지션(예선 1위로 결선 맨 앞에서 출발하는 것)을 잡았으나 그 중 세 번밖에 우승하지 못했다. 브레이크와 가속 페달을 힘 있게 밟는 그의 운전에 머신은 자주 부서졌고, 종종 서기도 했다. 지난해 한국 그랑프리에선 엔진이 타 버렸다. 그런 페텔을 두고 “머신이 견뎌내지 못한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페텔과 똑같은 머신을 타는 동료 마크 웨버는 한 차례도 고장을 일으키지 않아 그 주장은 설득력이 있었다.

베텔은 쓰라린 경험을 통해 한 단계 도약했다. 이날 그는 스피드는 물론, 단점으로 지적된 타이어와 엔진 관리 능력도 나무랄 데가 없었다. 2009년 월드챔피언 젠슨 버튼(맥라렌)이 타이어를 막 바꾼 그에게 쉽게 앞자리를 내줬고, 베텔에게 추월당한 드라이버는 한 손에 꼽지 못할 만큼 많았다. 스피드에 운영 능력이 어우러진 눈부신 질주였다. 예선 2위였던 해밀턴은 “2위가 최고의 결과”라고 기뻐했다. 페텔을 따라잡기가 불가능해 자리를 지킨 것만으로 기쁘다는 뜻이었다.

더욱 놀라운 건 페텔이 온 힘을 다한 게 아니라는 사실이다. 이날 그는 올 시즌 다시 도입된 에너지 재생 장치(KERS)를 장착만 하고 사용하진 않았다. 이것은 엄청난 손해다. 한 바퀴당 80마력 이상의 부가적인 출력을 포기하는 것인데다 KERS의 무게 만큼 속도가 느려지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2위 해밀턴과 무려 22초297의 격차를 냈다. 페텔은 “배울 것이 많은 레이스였다. 이 경기를 바탕으로 더욱 성장하겠다”며 “2라운드 말레이시아 대회부터 KERS를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렇게 되면 지금보다 더 빨라질 것이 분명하다.

F1은 어떤 변수가 언제 터질 지 모른다. 하지만 지난해 5승을 거둔 페텔이 올해 더 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 가능성은 무척 높아 보인다. 가장 빠른 머신을 진화하는 챔피언 드라이버가 몰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최대 관심사는 누가 월드챔피언이 될 것이냐가 아니라 페텔이 몇 번째 대회에서 월드챔피언을 확정짓느냐가 될지 모른다.

More in Football

Hwang Hee-chan, Kim Min-jae linked to Premier League clubs

Spurs pull out the big guns in 4-1 win over Wycombe

Hwang Ui-jo picks up two as Bordeaux beat Angers

Ulsan face a tough fight to the FIFA Club World Cup

#Sonny gets own emoji as Spurs launch Korean accoun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