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use crying over spilled mil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use crying over spilled milk



Following the hacking incident at Hyundai Capital,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or Nonghyup, saw all of its banking transactions suddenly come to a halt after its electronics system crashed on Tuesday.

Although similar disturbances have occurred at other financial institutions in the past, none of the other institutions has failed to get their systems back up and running for two consecutive days.

As a result of the crash, Internet banking, phone banking and ATM transactions and all on-site deposit- and-withdrawal services were suspended until Wednesday morning. Fortunately, some services were partially revived on Wednesday afternoon but Nonghyup still doesn’t know what caused the system malfunction, though it did say the glitch was not caused by hacking.

But the electronic disorder that Nonghyup says originated from an IBM transmission server at a computing center in southern Seoul must certainly have inflicted a myriad of inconveniences on its customers, not to mention financial losses for some.

Banking companies are always equipped with double- or triple-backup systems to prepare for possible accidents, including system overload, because system paralysis inevitably wreaks financial havoc on individual customers as well as other industries.

Computer experts say the incident at Nonghyup was caused by a breakdown of the transmission terminal and the resultant inactivation of backup systems. If a backup system cannot play its role during a breakdown, it cannot be called a “backup system” at all. Nonghyup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incident, which ended up paralyzing its entire banking system.

Computing disorders are not a rarity in the banking business today.

For example, Kookmin Bank, a leader in the industry, also experienced a temporary discontinuation of conventional and Internet banking services due to a serious computer glitch following a system upgrade last February.

Citibank Korea also suffered a tremendous loss when water flooded a section of its computer room after a system cooler was ruptured in the cold weather.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has announced it will soon launch a special inspection of the computing systems of Hyundai Capital and Nonghyup. As the saying goes, however, there is no use in crying over spilled milk.

농협 금융거래가 이틀째 마비되다니…

현대캐피탈에서 중대한 해킹 사건이 터진 데 이어 농협에서는 전산마비로 이틀째 은행업무가 중단되는 사태가 빚어졌다. 과거에도 금융회사 전산망이 문제를 일으키곤 했지만 수 시간 내 복구되는 경우가 많았다. 다음날까지 복구하지 못한 것은 금융회사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사고는 12일 오후 5시쯤 발생했다. 13일 오전까지도 창구 입출금 거래는 물론 인터넷뱅킹과 폰뱅킹, ATM거래 등 모든 은행업무가 먹통이 됐다. 타행에서 농협 계좌로의 입출금과 체크카드 결제도 안 됐다. 고객들 입에서는 불평이 쏟아졌고, 금전적 손실을 본 경우도 있을 것이다. 오후 들어 창구 거래는 부분적으로 살아났다. 농협은 해킹은 아니라고 했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문제가 처음 발생한 곳은 농협양재전산센터에 있는 IBM 중계서버로 알려졌다.

금융회사들은 전산 사고에 대비해 이중 삼중의 백업시스템을 구축해 두고 있다. 인터넷뱅킹을 백업하는 시스템과 거래가 몰릴 때를 대비하는 것이다. 금융 마비는 개인과 산업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사고는 중계시스템 자체가 망가지며 백업시스템이 가동되지 못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사고에 대비해 만든 백업시스템이 제구실을 하지 못한다면 그건 백업시스템이라고 부를 수도 없다. 은행업무 전면 마비를 불러온 이런 대형사고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예 생각지도 않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금융권 전산장애는 심심찮게 일어난다. 국민은행은 지난해 2월 차세대 전산시스템을 도입한 후 수 차례 장애를 일으켜 창구업무와 인터넷뱅킹, 폰뱅킹이 중단됐다. 한국씨티은행에서는 지난해 12월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하 15도 추위에 냉각기가 파열되면서 전산실 일부가 침수되는 사고가 일어나 은행업무를 볼 수 없었다. 지난달에는 저축은행중앙회 시스템 장애로 인해 온라인뱅킹에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다. 금융감독원은 13일 현대캐피탈에 이어 농협에 대해서도 전산시스템 특별검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언제나 사고가 터진 뒤에야 부산을 떤다. 평소에 점검과 검사 기능을 강화해 사고를 예방할 수는 없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