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ghyup’s blunder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nghyup’s blunders



The chairman of commercial bank Nonghyup, Choi Won-byeong, apologized to the bank’s 30 million account holders for the shutdown of its computer system and the prolonged delay in restoring services. “We apologize for the enormous inconvenience and disappointment to our clients,” Choi said in a press conference as he bowed deeply.

But what he said later was baffling and not befitting the head of a bank that serves nearly 60 percent of the country’s population. He told reporters that he was greatly shocked when he heard the report Tuesday afternoon and called the computer department.

The head of the department assured him that the system would be fixed overnight and would return to normal by the morning. He said that was what he believed. But customers still complained of problems. The bank is still struggling to find the cause of the breakdown.

What Choi intended to tell the reporters is hard to figure out. Was he trying to say he is only a figurehead in the organization or trying to avoid accountability? Either way, it’s hardly right for a chief executive of a major financial institution to say that he thoroughly believed some sanguine words from a department head. Choi added that he will investigate the incident to discover whether the fault lies with Nonghyup employees or a subcontractor - once again suggesting he has no responsibility in the matter.

But the accident does not look that simple. The shutdown was spurred by a delete command from a laptop computer that belonged to an employee of IBM Korea, the bank’s subcontractor for managing online services. But the head of Nonghyup’s IT department said there was no one in the bank who was authorized to make that order.

He said such authority lies with only a small number of staff at IBM and that he didn’t even know who they are. A major financial company gives authority over its core computer system to an outside firm? If that’s true, the bank has bigger troubles than computer glitches.

The real state of an organization is exposed when it is in a crisis. Nonghyup’s crisis management has been appalling. The bank will became a financial holding company with assets worth 230 trillion won by March next year, and will be the country’s fourth largest after KB, Woori, and Shinhan. It must start displaying leadership befitting to its status and role.



최악의 전산망 사고와 관련, 최원병 농협중앙회 회장이 14일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3000만 고객에게 큰 불편과 실망을 드렸다”며 허리를 깊게 숙였다. 3000만이면 이 나라 인구의 60%가 넘는다. 이런 거대 조직의 최고경영자(CEO)가 회견에서 보여준 모습은 또 다른 실망이었다.

그는 “사고가 난 뒤 다른 쪽에서 그 소식을 듣고 부속실에 전화해 ‘무슨 소리냐’고 했다. 담당 부장이 전화로 ‘오늘 밤을 새워서라도 해결하겠다’고 해서 그렇게 알고 있었다. 기자들이 당한 것과 똑같다”고 말했다. CEO이지만 위상은 허약하다고 실토하는 것인지, 자신에겐 책임이 없음을 변명하려는 것인지 헷갈린다. 부하 직원이 내일 해결된다고 하기에 그런 줄로만 알고 있다가 당했다는 답변도 기관장답지 않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 조사를 해서 직원이나 용역회사가 잘못했다면 법에 따라 정리하겠다”고 했다. 이 말은 이번 사고가 단지 실무선의 잘못으로 일어났다는 것처럼 들린다.

하지만 사태는 그리 단순해 보이지 않는다. 나흘째까지 완전 복구되지 않은 이번 사고는 협력회사인 IBM직원의 노트북에 ‘모든 파일 삭제 명령’이 입력된 것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그런데도 농협 IT본부장은 “우리 본부 직원 중엔 이런 명령을 입력할 권한을 가진 사람이 아예 없다. IBM에만 있다. 극소수다. 몇 명인지는 나도 모른다”고 했다. 참으로 해괴한 답변이다. 거대 금융회사의 전산시스템 통제권이 100% 외부에 있었다면 보통 잘못된 게 아니다.

최 회장은 회견이 시작된 지 30분쯤 지나자 전국 조합장 모임에 가야 한다며 자리를 뜨려 했다. 기자들의 항의를 받고서 그는 마음을 바꿨다. 미증유(未曾有)의 사고가 터져 경황이 없을 것으로는 이해가 된다. 하지만 위기에 대처하는 모습을 보면 그 조직을 알 수 있다. 농협의 사고 대응이 기대 이하라는 말이다. 농협법 개정으로 내년 3월이면 총자산 230조원의 농협금융지주가 탄생한다. KB·우리·신한에 이어 업계 4위다. 3000만 고객들은 100% 토종 자본인 농협의 도약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하지만 지금과 같은 리더십으로 내년을 맞는다면 미래를 장담하기 어려울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