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ritual burial for bin Lad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ritual burial for bin Laden



Pashupatinath Temple in Kathmandu, Nepal, is one of the four sacred places of Hinduism. The god of destruction, Shiva, is enshrined there, and it is situated on the Bagmati, the upper reaches of the sacred Ganges River. Outdoor cremations are held there every day. Followers of Hinduism believe that they can rid themselves of the endless cycle of birth, death and rebirth and attain eternal life if their ashes are scattered in the Ganges. The riverside is full of half-burnt firewood and corpses. To deal with that, the environmental organization Friends of Bagmati was founded in 2000 to clean up the area.

In Korea, King Munmu of the Silla Dynasty was buried at sea. His tomb was created according to his desire that his spirit become a dragon and protect the state, which would happen if his body were cremated and his ashes spread in the East Sea. A flute that is said to have calmed the raging waves is the one that was played to call the spirit of King Munmu.

Sea burials were common among maritime people. In Polynesia, they have a tradition of loading the body of the deceased onto a boat and sinking it deep into the sea, representing the concept that a human being born of the sea goes back to the sea. In Tibet, there is a custom of wrapping a dead body with leather and throwing it into the river if disease was the cause of the death. This grew out of their belief that a wicked spirit cannot return to this world if the body is thrown into water.

Osama bin Laden, the mastermind of the 9/11 terror attacks, was buried at sea to eliminate the possibility of his burial site being used as a sacred place by terrorists, as the tomb of Che Guevara in Santa Clara, Cuba, is. It was also done to prevent the “specter of terror” from coming back.

The Chinese have a tradition of eating rice stuffed in bamboo or wrapped in reed leaves on May 5 of the lunar calendar. This custom originates from a folk legend about Qu Yuan, a beloved scholar from the Warring States Period who jumped into a river. According to the legend, people threw rice wrapped in reed leaves into the river to distract fish from Qu’s body. It is also said that the act of racing to search for his body in boats evolved into the tradition of dragon boat racing.

For bin Laden, however, there was no throwing of rice or dragon boat racing. All that remains is the terrible memory of the terror attacks and his despicable reputatio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수장(水葬)

네팔 카트만두의 파슈파티나트 사원은 힌두교 4대 성지 중 하나다. 파괴의 신 시바를 모신다. 성스러운 '어머니 강'인 갠지스의 상류 바그마티 강변에 위치해 있다. 여기서는 연일 노천화장(火葬)이 이뤄진다. 타고남은 골회(骨灰)를 갠지스에 뿌리면 윤회의 고리에서 벗어나 영생을 얻는다고 믿는 것이다. 승화된 수장(水葬)이랄까. 강은 자연히 반쯤 탄 장작더미와 불완전 연소된 시체로 가득하게 됐다. 이에 지난 2000년 '바그마티의 친구들'이란 환경단체가 조직돼 강변 정화에 나섰다고 한다.

문무대왕릉은 승화된 수장(水葬)의 대표격이다. 화장 후 유골을 동해에 묻으면 용이 돼 국가를 평안하게 지키겠다고 지의법사에 유언, 장사를 지낸 곳이 대왕암이다. 만파식적(萬波息笛)은 바로 용으로 변한 문무대왕을 부르는 피리다.

해양민족에게 수장은 보편적이다. 폴리네시아에선 사자(死者)를 통나무에 실어 먼 바다에 가라앉힌다. 바다에서 태어나 바다로 돌아가는 것이다. 그런데 흙에서 태어나 흙으로 돌아가는 내륙지방에서 수장은 '관계의 단절'을 뜻한다. 티베트에서는 질병에 걸려 죽은 경우 가죽에 싸 강에 던지는 풍습이 있다. 물에 넣으면 사악한 망령(亡靈)이 인간세상으로 돌아오지 못한다는 믿음에서다.

그래서일까. 섶에 누워 복수를 꿈꾼 '와신(臥薪)'의 주인공 오왕 부차는 자결한 오자서를 말 가죽에 싸 강물에 던진다. 꿈에서도 보기 싫었던 모양이다. 또한 시묘(侍墓)를 막아 후손과 단절까지 꾀한 셈이 됐다. 그런 부차도 쓸개를 맛보며 복수의 칼을 갈은 '상담(嘗膽)'의 주인공 월왕 구천에 지고 후회하지만.

9·11테러의 배후 오사마 빈 라덴이 아라비아해에 수장됐다. 묻을 경우 혹시라도 테러리스트의 성지(聖地)가 될 가능성을 원천 봉쇄한 것이다. 쿠바 산타클라라의 체 게바라의 묘지처럼 말이다. 더불어 '테러의 망령'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도록 한 셈인가.

'창랑(滄浪)이 깨끗하면 갓끈을 씻고, 더러우면 발을 씻는다'는 어부의 노래를 뒤로 멱라수에 몸을 던진 굴원이 사람들은 안타까웠다. 그래서 물고기가 뜯지 못하도록 댓잎에 찹쌀을 쪄 고깃밥으로 던진 것이 '종자(米+宗子)'다. 중국인들이 매년 5월5일 대통이나 댓잎 종자를 먹는 풍습의 유래다. 또 그를 기려 '용주(龍舟)' 놀이도 생겼다. 그런데 어복(魚腹)에 장사를 지낸 빈 라덴에겐 종자도 용주도 없다. 그저 아픈 기억에 악명(惡名)만 새겼을 뿐이다.

박종권 선임기자·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