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mpioning adoptees, single mom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hampioning adoptees, single moms

테스트

Jane Jeong Trenka

In 2007, Jane Jeong Trenka, a Korean-American novelist who also goes by the Korean name Jeong Kyong-ah, founded Truth and Reconciliation for the Adoption Community of Korea (TRACK) in attempt to improve Korea’s adoption policy and support unwed mothers. It began with five members but now has more than 100.

“It makes me angry when I hear that a woman can’t raise her own child, not because of war or famine but because she’s a single mother,” said Trenka, 39, who is a Korean adoptee. “Korea’s adoption policy and the social prejudice agaiust unwed mothers and their children are forcing Korean babies to become international adoptees.”

Trenka wants the Korean government to revise its adoption law and provide support to unwed mothers.

“The most effective way to reduce the number of children adopted overseas is expanding support to single mothers so they can keep their children rather than send them abroad,” Trenka said.

Trenka was adopted to the U.S. with her older sister when she was six-months-old. When she visited Korea in 2005, she found out that the adoption papers she obtained from her Korean adoption agency were different than the documents given to her adoptive family, including a different birthdate. That’s when she decided to settle down in Korea and work on issues related to adoption and single mothers.

Trenka’s adoptive parents didn’t want the sisters to have contact with their biological mother in Korea. But when Trenka was in high school, she accidentally found a letter from her biological mother. She discovered that her mother had been sending letters and presents.

On a brief trip to Korea in 2000, she met her biological mother, who said she had no choice but to put Trenka and her older sister up for adoption because of financial difficulties. Later in the year, Trenka’s biological mother died of cancer.

Trenka stressed that “adoptees’ desire to want to know about their biological parents is a human right.”

Tomorrow is Adoption Day in Korea, designated by the government in 2005 to promote adoption. Instead, TRACK will organize a “Single Moms’ Day” to raise awareness about single mothers and the discrimination they face. The day’s events include a conference and gift drive.


By Park Yu-mi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예쁜 애기 … 친엄마 두 마디 말이 내 인생 바꿔”
11일 입양의 날 … 첫 싱글맘 행사 여는 제인 정 트렌카 입양인 모임 대표
“미혼모에 대한 편견이 아기들을 해외입양으로 내몰고 있어요.”

‘진실과 화해를 위한 해외입양인의 모임(TRACK)’ 대표 제인 정 트렌카(Jane Jeong Trenka·39)는 이렇게 말했다. TRACK는 한국의 입양제도를 개선하고 미혼모를 돕기 위한 활동을 벌이는 민간 모임. 2007년 회원 5명으로 시작했지만 현재는 100여 명으로 늘었다. 그는 “지난 10년간 국내외 입양의 90%가 미혼모 자녀인데 미혼모 자녀는 무조건 입양과 연결 짓는 한국인의 인식이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내외 입양 아동은 2475명으로 이 중 해외입양은 1013명이었다.

 생후 6개월 때인 1972년 미국으로 입양된 그의 직업은 원래 작가다. 2003년 미국에서 자전적 소설 『피의 언어』를 출간해 유명해졌다.

 “엄마에게 당신의 ‘예쁜 애기’라는 두 마디 말이 내 인생을 바꿔 놓았다고 말해 주고 싶다. 여태껏 누군가가 나를 그토록 간절히 원하거나 사랑한다는 느낌을 받아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소설의 한 대목처럼 친엄마와의 만남은 그녀의 삶의 터전을 한국으로 돌려놓았다. 정 트렌카가 친엄마를 처음 만난 것은 미국 대학을 졸업한 뒤인 95년. 친엄마는 알코올 중독인 아버지 때문에 생활형편이 어려워 생후 6개월인 그녀와 네 살 위인 언니를 미국으로 보냈다고 했다. 미국인 양부모는 자매가 친부모와 연락이 닿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그녀는 고등학생 때 우연히 우편함에서 친엄마 편지를 발견했고 모녀는 극적으로 상봉했던 것이다.

 친엄마와 만남의 기쁨도 잠시, 엄마는 2000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정 트렌카는 이때 잠시 한국에 귀국했다.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지만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떨칠 수 없었다. 그래서 2005년 다시 돌아왔다. 자신처럼 불행한 입양아는 더 이상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 TRACK를 만들었다. 입양인이 친부모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것은 ‘인간의 권리’라는 소신에서다.


 “미국에서는 아동 학대 등 부모가 문제가 있을 때 위탁가정에 입양되는데 이때 아이가 성장한 뒤 친부모에 대해 알 수 있도록 충분한 정보가 제공됩니다. 가족이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요.”

 정 트렌카는 지난해 민주당 최영희 의원이 발의한 ‘입양 촉진 및 절차에 관한 특례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활동도 벌이고 있다. 입양의 법원 허가제, 입양 숙려제 도입, 입양인의 알 권리 등 입양인 단체의 요구사항이 반영된 개정안이다. 11일 입양의 날에는 TRACK와 해외입양인센터 ‘뿌리의 집’이 함께 한·미·일 미혼모와 입양인이 참여하는 ‘제1회 싱글맘의 날’ 기념행사를 연다.

More in Social Affairs

Authorities urge caution as daily Covid-19 cases drop below 400

Schools are low risk for Covid, says research paper

Regional farmers find new customers online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Late mayor's victim tries to pin down the leake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