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raise of religious harmon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n praise of religious harmony



On the occasion of Buddha’s Birthday yesterday, voices calling for religious harmony were heard across the country. Leaders of major religions - including th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NCCK), the Catholic Church, and Won Buddhism - all gathered in an event organized by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o celebrate the 2,555th anniversary of Buddha’s birth. The head of the Korea Muslim Federation also participated in the event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foundation in 1964.

Considering such diversity and compatibility in the religious community, Korea can now be called a mature country in terms of religious reconciliation. One can hardly find other countries where Buddhists, Protestants, Won Buddhists and other people of other religions not only coexist peacefully, but also prosper. Lately, Islam is also taking root in Korea as the number of migrant workers increases. While the rest of the world suffers from religious conflict, Korea appears to have established a successful multi-religious society.

Yet we cannot rule out the possibility that latent religious strife could surface. Particularly after President Lee Myung-bak was inaugurated three years ago, friction between the Buddhist community and the Christian community has been deepening, as seen by the absence of leaders of the conservative Protestant Church - of which Lee is a member - at yesterday’s events.

The NCCK is a congregation of liberal and open-minded churches among the Protestant community.

Harmony and dialogue between religious organizations is intrinsically difficult. Religious organizations tend to take exclusive and absolutist approaches in their pursuit of “ultimate truths.” Instead, they should acknowledge their differences and embrace their counterparts.

Above all, religious leaders should maintain an open-minded attitude toward other religions. The day before Buddha’s Birthday, a documentary titled “The Chair of the late Venerable Beopjeong” was shown at Myeongdong Catholic Cathedral, in return for the Jogye Order’s screening of a film commemorating the passing of Cardinal Stephen Kim Sou-hwan.

That is the legacy of two respected religious leaders who devoted their lives to religious harmony. “Peace arrives when you admit your difference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Jogye Order said in his speech celebrating Buddha’s Birthday yesterday.

Religious leaders should keep his words in mind.

부처님오신날 울려 퍼진 종교화합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전국 곳곳에서 종교간 화합을 주창하는 아름다운 목소리들이 울러 퍼졌다. 국내 최대 불교종파인 조계종이 주최한 10일 봉축법요식에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KNCC), 천주교, 원불교 등 우리나라 주요 교계 대표단이 모였다. 올해 처음으로 한국이슬람교중앙회 대표까지 동참했다. 국내 3대 불교종파인 천태종 소속 사찰인 서울 명락사에서도 개신교·천주교·원불교 등 각 종교 대표를 초청해 ‘다종교인과 함께하는 봉축대법회’를 열었다.

이런 점에서 우리나라는 세계적인 ‘종교 선진국’이다. 불교와 개신교, 천주교, 그리고 원불교 등 민족종교까지 공존(共存)하고 있을 뿐 아니라 각각 왕성한 활동상을 보이며 공영(共榮)하는 나라는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 최근엔 외국인 근로자들이 많아지면서 이슬람교까지 자리잡아 가고 있다. ‘문명의 충돌’이라고 불릴 정도로 세계 각국이 종교적인 갈등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분명 ‘다종교 사회’의 성공모델이다.

그러나 잠복해 있는 종교갈등의 소지는 여전하다. 특히 독실한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 이후 불교계와의 갈등은 끊이지 않았다. 이번 부처님오신날 행사에서도 이 대통령이 속한 보수 개신교계 대표는 보이지 않았다. 조계종 행사에 참석한 KNCC는 개신교계 중에서도 진보·개방적인 교회 모임이다. 종교간의 화합과 대화는 본질적으로 쉽지 않다. ‘궁극적 진리’를 추구하는 종교는 기본적으로 절대적이고 배타적인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종교 밖 현실사회의 발전을 위해선 서로 다른 종교를 인정하는 포용의 자세가 불가피하다.

무엇보다 종교 지도자들의 열린 마음이 중요하다. 부처님오신날 하루 전인 9일 명동성당에서 ‘법정 스님의 의자’라는 추모 다큐멘터리가 상영했다. 지난달 19일 조계사 대웅전에서 김수환 추기경을 추모하는 다큐멘터리를 상영한 데 따른 화답이다. 생전에 종교간 화해에 적극 헌신했던 두 종교 지도자의 열린 마음이 남긴 유산이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할 때 평화가 찾아온다”는 조계종 총무원장의 봉축사도 같은 뜻일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