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A white-collar criminal’s paradi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A white-collar criminal’s paradise



A crime is a dangerous but profitable business. A criminal is hardly a fool. He calculates his gains and losses before deciding to commit a crime. First, he considers the financial gain, taking into account the cost of bribes or attorneys’ fees in case he gets caught. He would assume the worst-case scenario of serving a prison sentence and calculate the heaviness of the penalty, the pain associated with imprisonment and other disadvantages. This is an economic analysis of criminal behavior, and the theory is quite convincing for planned crimes such as fraud, embezzlement and misappropriation.

Economist Gary Becker, who won the Nobel Prize in 1992, calls these “rational crimes.” A crime is committed when the expected gain from a crime is greater than the expected cost of committing it. To express this idea, Becker devised a formula (the expected cost = the probability of getting caught and arrested x the intensity of punishment). To prevent crime, the most efficient course would be to increase arrest and conviction rates and make sentences heavier.

Bernie Madoff, former chairman of the Nasdaq stock market, is responsible for the largest Ponzi scheme in history, and in 2008, a U.S. court sentenced him to 150 years in prison. Madoff’s financial fraud resulted in a $60 billion loss to his clients, and his crime was punished accordingly.

This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some criminals in Korea who use the profits from their crimes to hire former judges and prosecutors as their defense attorneys and then pursue every possible avenue to get away with their deed.

The Busan Savings Bank scandal involves illegalities and corruption as well as lax supervision by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 third-generation offspring of a conglomerate’s founder made a profit of 25.3 billion won ($23.3 million) through stock manipulation. A chairman of a shopping mall leaseholders’ association committed an act of fraud worth 23 billion won. The legendary Bugs Music ended with an embezzlement of 80 billion won. Given the recurrence of similar crimes, we must conclude that there is a serious flaw in the legal system.

Experience tells criminals that the price of committing a crime is cheap, so they are getting bolder than ever. If the heaviest sentence, 50 years in prison, were given, financial crimes would decrease. There is no reason why we should not have longer prison terms, of 100 to 200 years, as in the United Stat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죗값

범죄는 위험하지만 수지맞는 사업이다. 범죄자는 어리석지 않다. 손익계산서를 미리 머리 속에 짠다. 금전적 이익을 우선 따져본다. 재수가 없어 붙잡히면 뇌물을 주거나 변호사를 사는 등 빠져나갈 구멍을 생각해둔다. 감옥에 갇히는 최악의 경우를 상정해 형벌의 무게와 수감생활의 고통·불이익을 계산한다. 이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득과 실을 비교해본 뒤 실행에 옮긴다. 범죄경제학에서 분석하는 관점이다. 사기·횡령·배임 등 지능형 범죄에 상당히 설득력이 있다.

1992년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미국 시카고대 게리 베커(Gary Becker) 교수은 이를 합리적 범죄(Rational crime)라고 했다. 범죄로 얻게 될 기대이익이 지불해야 할 기대비용보다 클 때 범죄는 발생한다. '기대비용=적발 확률(체포,구속 등)×처벌 강도(형량)'라는 등식이 성립한다. 범죄를 막으려면 검거될 확률과 형량을 높여 가혹할 정도의 죗값을 치루도록 하는 게 효율적이다. 저울은 법에 곧잘 비유된다. "저울은 가벼움과 무거움을 있는 그대로 달 수 있지만 움직인다면 바르게 달 수 없다"고 중국 법가(法家)의 한비자는 설파했다. 죄와 벌이 균형을 이루는,즉 죗값을 제대로 매겨야 법의 권위가 선다는 뜻이다.

미국 법원은 2008년 사상 최대의 금융사기극을 벌인 버나드 매도프 전 나스닥증권거래소 위원장에게 150년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폰지(Ponzi,다단계 금융) 사기로 고객들에게 600억 달러 규모의 손실을 입힌 죄를 법의 이름으로 응징했다. 감방에서 나올 생각을 접고 생을 마감하라는 단죄의 의지를 읽게 한다. 한몫 잡은 범죄수익으로 전관예우 변호사를 고용해 구속적부심,집행유예,가석방,형집행정지 등 갖가지 방법으로 풀려나는 우리의 풍경과는 천양지차다.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금감원,재벌가 3세의 253억원대 시세차익,동대문 거평프레야 임차인연합회장의 230억원 사기,800억원대의 횡령으로 막 내린 '벅스뮤직 신화'…. 유사한 범죄가 계속된다면 법 제도에 심각한 결함이 있다고 봐야 한다. 경험칙상 죗값이 싸니 겁을 상실한 탓이다. 몇년 감방에서 썩다 나와도 숨겨둔 돈다발이 수북하다면 범죄의 유혹을 떨치기 힘들다. 우리 형법에 나온대로 가중처벌시 최고 50년의 유기징역형을 선고했다면 이런 경제범죄가 아직도 판 칠 수 있을까. 미국처럼 100년,200년 징역형을 도입하지 못할 이유도 없다.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