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me on Korai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hame on Korail



State-run railroad operator Korail is facing a colossal crisis due to critical flaws in its hardware (trains) and software (manpower) as seen in a series of frequent accidents involving the high-speed KTX-Sancheon train. The recent recall of the train is now ringing an alarm bell for passenger safety here and abroad.

Foreign countries, which were interested in the advanced trains are closely watching what’s happening here. But Korail’s response to the crisis disappoints us. It has attempted to shift the blame onto Hyundai Rotem, the KTX-Sancheon train manufacturer, by requesting that Hyundai Rotem recall the flawed trains. Instead, Korail President Huh Joon-young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crisis.

This year in particular, both KTX trains and newer KTX-Sancheon models have been involved in so many accidents - including derailment, abrupt stops and low-speed railroading - that passengers are increasingly afraid to board them. In February, a KTX-Sancheon train derailed in a tunnel near Gwangmyeong Station. But Korail responded with makeshift measures. Korail CEO Huh even said, “Nobody was hurt. It’s just a minor mechanical disorder.”

Every problem or accident is ultimately the result of human error, even though it may appear to come from mechanical flaws. The delay that occurred on May 10 shows that Korail employees are armed with a lax ethics code when it comes to the critical issues of punctuality. The 10-minute delay turned out to have originated from a ludicrous mistake by the operator, who had put a lunchbox on an emergency stop button.

Yet the Korail labor union tries to attribute the problems to the slashing of 5,000 jobs and the expansion of outsourcing since Huh became CEO of the company. Of course, restructuring and streamlining an elephantine organization is the right way to go. But Huh could have been more careful about making such drastic cuts, in anticipation of possible problems ahead.

Korail announced it will launch a technical examination of potential deficiencies in the KTX-Sancheon model and replace major parts. It is good that the company accepts its faults and is starting to fix them. But we don’t approve of Korail’s attempt to conceal the flaws from Brazil and the state of California, two potential buyers of the train. Instead, Korail should make public any technical glitches and improve the train’s safety, if it really wants to earn customers’ trust. If Korail does otherwise, it will no doubt leave indelible scars on the company’s reputation.

불안한 KTX…책임지는 사람도 없나

코레일이 총체적 위기에 처해 있다. 하드웨어(열차)와 소프트웨어(인력)가 모두 고장났고, 나라 안팎에서 불신을 사고 있다. 고속열차는 잦은 사고로 얼룩졌고, 직원들은 안전불감증에 젖어있다. 시민들은 툭 하면 멈춰서는 열차에 불안해하고, 국산 고속열차 ‘KTX-산천’의 도입을 검토하던 외국에선 사태를 주시한다. 코레일이 KTX-산천의 제작사 현대로템에 리콜을 요청하며 비판 여론을 떠넘기려는 듯한 태도는 문제의 핵심을 오도(誤導)하는 것이다. 허준영 코레일 사장은 이 지경까지 오게 된 데 대해 무한책임을 느껴야 한다.

올 들어 KTX와 KTX-산천의 사고와 고장은 유난히 잦다. 하루가 멀다 하고 탈선, 급정거, 저속·지연 운행이 빚어졌다. 열차 타기가 겁 날 정도다. 2월에는 KTX-산천이 광명역 인근 일직터널 안에서 탈선하는 아찔한 사고가 있었다. 하지만 코레일은 땜질식 대응에 급급했다. “사고는 무슨, 사람이 다쳤습니까. 작은 고장인데…”라는 게 한때 허 사장의 안이한 상황판단이었다. ‘사고철(事故鐵)’이란 비아냥마저 나오던 때에 말이다.

사고·고장의 원인이 기계적 결함에도 있겠지만 결국은 사람의 문제다. 10일 발생한 열차 지연 사고는 나사 빠진 코레일의 자화상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기관사가 비상제동 버튼 위에 도시락 가방을 올려놓은 탓에 운행이 지연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었다. 코레일노조는 원인을 “허 사장 취임 이후 5000여명의 무리한 인력 감원과 외주 확대 등 구조조정”이라고 주장한다. 방만한 조직을 정비하는 것은 옳은 방향이다. 하지만 구성원들과의 대화가 부족했는지, 인력 배치가 제대로 됐는지는 짚어볼 일이다.

어제 코레일은 KTX-산천의 결함에 대한 기술적 역학조사에 나서고 KTX의 주요 부품을 조기에 교체한다고 발표했다. 뒤늦게나마 잘못을 시인하고 개선에 들어간 건 다행이다. KTX-산천를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브라질에 수출하려고 결함을 숨기려는 건 옳지 않다. 오히려 공개하고 안전성을 보강하면 더 큰 신뢰를 쌓을 수 있다. 흠 있는 물건을 판 뒤 인명사고라도 난다면 국제적 망신이다. 일을 그르친 뒤에 뉘우쳐야 소용없는 법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