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wash away rivers projec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wash away rivers project



The dredging and damming of the country’s four major rivers - the Han, Nakdong, Geum and Yeongsan - have now entered the final stage. But the project is not over, and the rainy season is approaching, which could cause damage to the work sites.

According to a government survey of construction areas along the four rivers, 294 orders for corrections were handed down during the first 20 days of April, compared with 57 last year. Many of the orders were delivered with warnings about flooding and other risks. Some of the work along the waterway was done without consideration of the possible problems that could occur during the rainy season.

Earlier this week, levees along the riverbank in the Gumi section in North Gyeongsang gave way, contaminating the water station and cutting off the water supply for several days now. As a result, some of the industrial plants nearby had to be shut down. Some of the plants are said to be considering filing suit against the government for compensation. The incident could have been avoided if dredging had been more thorough in preparation for the accelerated current in the Nakdong River. Last week, levees and small dams broke down when work sites were inundated by heavy rain in Yeoju, Gyeonggi.

If sporadic rain caused so much damage, we are afraid to imagine what the torrential rainy season will do. Dredging deepens the water bed and accelerates the current, which could trigger greater inundation. The government should reinforce protections in the problematic areas and re-examine other sites to prevent further damage and inconveniences to residents.

If the work causes a great deal of damage during the rainy season, public skepticism against the government’s still-controversial project on the nation’s four major rivers is likely to increase. The government should carry out the work thoroughly and meticulously if it does not want to see the entire multibillion-dollar project washed away.

4대강 장마철 피해 철저히 예방해야

4대강 공사가 이제 마무리 단계다. 문제는 이번 장마철과 홍수기다. 정부가 밝힌 4대강 공사 현장의 안전 점검현황을 보면 4월 들어 20일간 무려 294건이 시정지시 등을 받았다. 지난 한 해 동안 지적된 것(57건)의 6배 정도다. 게다가 수해나 대형사고가 날 수 있는 지적 사항도 적지 않다. 빗물 배수로를 만들어 놓지 않았고, 굴착부에 붕괴 예방조치를 하지 않았으며, 공사장에 추락방지시설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정도로 이번 장마철을 제대로 넘길 수 있을지 걱정이다.

지난 9일 경북 구미에서는 4대강 공사를 위해 쌓아뒀던 제방이 무너지면서 구미권 광역취수장이 피해를 입었다. 주민들은 며칠째 식수를 공급받지 못해 분통을 터뜨렸다. 일부 공장은 가동을 중단했고, 손해배상 소송까지 검토한다고 한다. 준설공사로 낙동강의 유속이 빨라졌다는 점을 감안해 파일을 깊이 박았다면 막을 수 있었던 피해다. 경기 여주에서도 집중호우가 내린 지난 1일 가물막이와 강둑이 유실되고 공사 현장이 침수됐다. 광주에서도 12일 영산강 임시물막이 공사 현장이 붕괴해 일부 지역 수돗물 공급이 중단됐다.

이만한 비에도 이 정도 피해를 봤다면 곧 닥칠 장마철과 홍수기에는 어떤 일이 벌어질지 걱정이다. 준설공사를 하면 강바닥이 깊어지기 때문에 유속이 빨라지게 된다. 같은 강우량이라도 수해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이미 지적된 부실한 부분에 대한 보강은 서둘러야 한다. 그 밖의 지역도 좀 더 꼼꼼하게 점검하고, 필요한 부분은 보강 공사를 해 주민들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을 막아야 한다.

이번 장마철에 큰 피해를 입는다면 4대강 공사 전반에 대한 불신으로 번지게 된다. 당장 하반기부터 추진할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10조~20조원으로 예상되는 예산 배정도 어려움에 부딪칠 것이다. 지난 연말 국회를 통과한 친수구역특별법의 무효화 주장도 거세질 게 자명하다. 4대강 사업의 순항 여부가 이번 장마철에 달려있다는 각오로 철저한 점검과 보강조치를 서둘러주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