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uche caviar vs. the makgeolli righ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auche caviar vs. the makgeolli right



French philosopher Bernard-Henri Levy, referred to as BHL, wrote about his personal relationship with President Nicolas Sarkozy in his book, “Ce Grand Cadavre a La Renverse” (“This Great Collapsing Corpse”). Jus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2007, Nicolas Sarkozy, then a rightist presidential candidate, asked BHL to write a newspaper column endorsing his candidacy. They had been friends for more than 20 years, but BHL turned down the request. He claimed he was genetically leftist, and the leftists are his family, saying he cannot change his family as though he were changing his shirt. BHL is considered the most notable “philosopher in action” representing French intellectuals.

BHL is also known to be “gauche caviar,” French left-wing figures who advocate socialist values while having caviar and enjoying a luxurious lifestyle. The term was first used in the early 1980s in an article titled “Money-Driven Leftists,” in a French weekly magazine. In front of a splendid chateau, a couple in fancy clothing posed in front of a Rolls-Royce, shouting socialist slogans.

Why are they called “gauche caviar?” If you want to eat caviar at a fine restaurant near L’eglise de la Madeleine in Paris, you would have to pay between 79 to 1,262 euros depending on the variety. The delicacy usually comes in a very small portion. French writer Francoise Sagan, who wrote “Bonjour Tristesse” (“Hello Sadness”) was also labeled gauche caviar when she said, “’Money may not buy happiness, but I’d rather cry in a Jaguar than on a bus.”

Former International Monetary Fund Managing Director Dominique Strauss-Kahn, who was recently arrested on a sexual assault charge, is considered “ultra caviar.” He comes from a wealthy family, and until a few days ago, he was a jetsetter. But he was getting ready to run as a socialist candidate for president. Having committed a shameful crime, his status has fallen. His collapse reflects the identity crisis of the leftists.

Similarly, there are many “Gangnam leftists” in Korea and “limousine liberals” in the United States. The champagne socialists in the United Kingdom and the Salonsozialist in Germany also enjoy posh lifestyles while advocating socialist values. Their hearts may be on the left but they just cannot give up luxury.

These days, the color of ideology is fading. In France, a new group called the “hamburger right wing” has emerged. And in Korea, we may soon see “makgeolli conservativ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캐비어 좌파

프랑스의 철학자 베르나르 앙리 레비(Bernard-Henri Levy,BHL)는 『그럼에도 나는 좌파다』라는 책에서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과의 사적 인연을 소개했다. 2007년 대통령 선거 직전 우파 후보로 나선 사르코지는 BHL에게 자신을 지지하는 글을 신문에 기고해달라고 부탁했다. 두 사람은 20년 넘게 우정을 나눠온 사이였다. BHL은 거절했다. "나는 유전적으로 좌파 성향이다. 좌파는 내 가족과 같다. 자기 가족을 와이셔츠 갈아입듯 바꾸는 법이 아니다"라는 이유였다. BHL는 프랑스 지성계를 대표하는 '행동하는 철학자'로 꼽힌다.

BHL은 '고슈 카비아(Gauche caviar,캐비어 좌파)'로도 유명하다. 철갑상어알(캐비어)을 먹는 귀족생활을 하면서 사회주의를 논하는 프랑스 좌파를 뜻한다. 이 용어는 1980년대 초 탄생했다. 당시 프랑스의 한 주간지는 '돈 독 오른 좌파'라는 기사를 냈다. 성(城) 같은 호화 저택을 배경으로 최고급 롤스로이스 승용차 앞에서 주먹을 불끈 쥔 채 사회주의식 구호를 외치는 정장 차림의 부부를 묘사했다. 이때부터 프랑수와 미테랑(1916~96) 대통령을 비롯해 사회당(PS) 인사를 캐비어 좌파라고 비아냥댔다.

왜 하필 캐비어일까. 파리 마들렌성당 근처의 유명한 식당에서 캐비어를 음미하려면 알 종류에 따라 1인분에 79~1262 유로(약 12만~190만원)를 줘야 한다. 전채(前菜) 요리로 몇 스푼이면 없어지는 아주 적은 양(量)인데 이 정도다. 『슬픔이여 안녕』을 쓴 프랑수아즈 사강도 "버스보다는 재규어를 타고 울고 싶다"고 말해 캐비어 좌파로 불렸다.

성폭행 혐의로 체포된 도미니크 스트로스칸(Dominique Strauss-Kahn)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울트라 카비아(ultra caviar)'로 통한다. 부유한 집안 출신에다 엇그제까지 제트세터(jetsetter·제트기를 타고 여행을 다니는 부자)였지만 사회당 대통령 후보로 나설 작정이었다. 잡범들과 뒤섞여 '개털' 취급을 받고 있는 그의 추락은 좌파가 처한 정체성 위기를 엿보게 한다. 한국에 '강남 좌파'가 있고 리무진 리버벌(미국) ,샴페인 사회주의자(영국),살롱 사회주의자(독일)가 넘쳐난다. 가슴만 왼쪽에 있지 삶은 딴 판이다. 프랑스에선 '햄버거 우파'라는 말이 등장했다. 우리나라에도 '막걸리 우파'가 나올 수 있겠다. 이념의 색깔이 묽어지고 있다.

고대훈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