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san scandal could get even bigger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Busan scandal could get even bigger

테스트

The corruption at Busan Savings Bank is getting even more complicated as prosecutors discovered executive members of the bank established an investment advisory company in 2007 to oversee the bank’s 120 special-purpose companies kept under fake names.

After examining documents obtained from Busan Savings Bank, prosecutors suspect one of the major roles of the company, Future Research and Investment Bank, was to lobby powerful government officials and politicians to help the bank operate illegal real estate projects across the country.

Prosecutors have noted the location of the Future Research headquarters - on the fourth floor of the Watergate Building in Nonhyeon-dong, southern Seoul - and prosecutors said the office of the bank’s affiliate Busan Jungang Savings Bank is located on the first floor.

The son of Busan Savings Bank CEO Kim Min-young runs a gallery on the fifth floor of the building and prosecutors are looking into whether bank executives embezzled the bank’s money to buy 23 paintings worth 8.4 billion won ($7.6 million).

Sources told the JoongAng Ilbo that prosecutors obtained testimony that the investment advisory company provided investment advice for the bank’s 24 special-purpose companies last year alone and it took 10 to 50 percent of the companies’ revenues as consultation fees.

Among the major shareholders of Future Research are Busan Savings Bank Group Chairman Park Yeon-ho, Vice Chairman Kim Yang and Kim Min-young, CEO of Busan Savings Bank. Prosecutors said the bank’s executive and their family members hold a combined 65.2 percent of the company’s shares.

The executives were indicted on charges of obtaining illegal loans, accounting fraud and embezzlement early this month. Although savings banks are prohibited from investing directly in real estate and construction, prosecutors have said the bank managed to establish the 120 special-purpose companies to invest in real estate, golf resorts, apartment construction and shipbuilding projects by having executives take out 4.59 trillion won in illegal loans from the bank.

Prosecutors said the bank’s executives used the Future Research as a “control tower” to determine whether projects proposed by its special-purpose companies were feasible.


By Im Hyun-ju, Kim Mi-ju [miju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중수부에 보물 ‘월인석보’ 출두 왜?

대검 중수부는 23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중수부 조사실에서 부산저축은행 김민영 대표가 소장하던 월인석보 등 보물 18점과 고서화 950점을 공개했다.

조선시대에 편찬된 월인석보(月印釋譜·권 9·10) 등 국가 지정 문화재 18점이 23일 서울 서초동 대검청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부산저축은행그룹의 불법 대출 및 부정 인출사건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 사무실 앞에서다. 월인석보는 한글 창제 직후 한글의 초기 모습을 보여 주는 것으로, 문화재적 가치가 크다. 두 권의 가치는 값을 매길 수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 월인석보와 함께 정약용 선생 필적이 담긴 하피첩(霞皮帖·1810년 전라도 강진 유배 때 아내 치마를 잘라 여기에 글씨를 쓴 서첩), 조선 세종 때 판각한 6개 불교경전 묶음집인 ‘육경합부’, 불교 관련 서적인 해동조계암화상잡저·지장보살본원경·묘법연화경삼매참법 권상(券上) 등도 모습을 나타냈다.

 어찌된 사연일까.

 대검 중수부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보물 18점과 고서화 950점 등 1000여 점은 모두 김민영(61·구속 기소) 부산저축은행 대표가 소유했던 것들이다. 최근 5조원대 부실 대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대표는 이 문화재들을 3월 22일 사업가 심모씨에게 10억원에 팔았다. 보물 18건을 단돈 10억원에 매매했다는 건 이상한 거래다.

 특히 매매시점이 검찰이 부산저축은행을 압수수색한 3월 15일과 김씨가 구속된 4월 14일 사이다. 재산 은닉을 위한 위장 매매일 가능성이 커 보이는 대목이다. 검찰이 보물 등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서자 김 대표가 움직였다. 그는 심씨에게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10억원을 그대로 돌려준 뒤 보물과 고서화를 되돌려 받았다. 이어 중수부에 실물과 목록 일체를 제출했다. “부산저축은행그룹에 대한 손해배상채무의 담보로 부산저축은행과 예금보험공사에 제출해 달라”고 밝히면서다.

 검찰은 보물과 고서화 등 1000여 점을 곧 예금보험공사에 인계키로 했다.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김 대표가 수십 년 전부터 고서화를 수집한 점 등에 비춰 그가 갖고 있던 문화재 전부가 범죄로 얻은 수익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문화재청과 협의해 예보로 보낼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예보는 김 대표에 대한 손해배상소송을 진행해 승소가 확정되면 보물과 고서화를 공매 처분해 손해배상금으로 환수할 방침이다. 공매 과정에서 이들 문화재의 시가도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월인석보=조선 세조 5년(1459)에 ‘월인천강지곡’과 ‘석보상절’을 합해 편찬한 불교대장경이다. ‘석보’는 석가모니불의 일대기라는 뜻. 훈민정음 창제 이후 처음 나온 불경언해서(佛經諺解書)로서 한글 연구의 귀중한 문헌이다. 1983년 보물 제745호로 지정됐다.

More in Social Affairs

Covid-19 cases pass 600 as Seoul hits a record high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