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ach helps player get to Europe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Coach helps player get to Europe

Son Woong-jung has already raised one of the most talented players in Korean football - Son Heung-min of Hamburg SV in the German Bundesliga. But now, the father of the Hamburg forward is trying to help another Korean footballer succeed in Europe.

Kim Byung-yeon, who played football under Son for seven years in Chuncheon, Gangwon, will sign with FC St. Pauli’s youth team next month, Son told Ilgan Sports, the JoongAng Ilbo’s sports daily, on Wednesday.

The former Chuncheon FC coach added that the only thing that remains before the 17-year-old’s transfer to Germany is some minor paperwork.

Son spotted the 12-year-old Kim playing football with friends and encouraged him to keep playing. And when Kim’s parents worried about their son becoming a footballer, Son convinced them of Kim’s potential. Kim’s parents then sent their son to Kyungshin Middle School, which is renowned for its academy football.

But for Kim, the decision was devastating. The 181-centimeter-tall defensive midfielder recalled that during the years in middle school, what he missed most was Son’s guidance and he admitted to occasionally visiting Son for practice.

“Academic football wasn’t the best for me because it was too pushy and no fun” Kim said. “I missed having fun, like the football Son Heung-min and I played when I was young.”

When Kim transferred to Pungsaeng High School a year later he quit playing academy football. He went back to Chuncheon, Gangwon, where Son was coaching for Chuncheon Hoban FC, and his playing took off.

Last October, Kim trained with the Hamburg SV youth team for three weeks. He was invited to join the team again last month but Son Heung-min’s agent Thies Bliemeister asked him to try out with St. Pauli, saying it would be better to start off with a small club.

For Kim, it was the right choice.

“When I played with Hamburg youth team, it was hard to get along with them,” said Kim. “But the players from St. Pauli really welcomed me and I liked the team atmosphere.”

Kim also said he made his choice because he will be living near his old friend Son Heung-min. Kim said he plans to train with the team on weekdays and with the 19-year-old attacker on the weekends.

“Son [Heung-min] made me promise that ‘we’d never be satisfied as prospects,’” Kim said. “I want to keep that promise.”


By Kim Hwa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손흥민 아버지의 제자, 독일 2부리그 진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19·함부르크)을 직접 지도한 축구 선수 출신의 아버지 손웅정(48)씨. 그가 지도한 한 고등학생이 큰 꿈을 안고 독일로 떠난다. 강원도 춘천에서 7년 동안 손씨의 지도를 받은 김병연(17)이다. 다음달 독일로 건너가 2부 리그팀 상파울리와 유소년팀 계약을 맺는다. 상파울리는 함부르크의 지역 라이벌팀으로 올 시즌 1부 리그에서 2부 리그로 강등됐다.

김병연이 축구를 시작한 건 손씨 때문이다. 손씨는 친구들과 어울려 취미로 축구를 하는 초등학교 5학년생 김병연을 보고 직접 설득에 나섰다. 무작정 김병연의 부모님을 찾아가 "능력이 있다. 내가 가르쳐 보겠다"고 했다. 2달간 구애 끝에 김병연의 부모님은 축구 선수의 길을 허락했다. 하지만 김병연이 중학교에 진학할 나이가 되자 부모님은 축구 명문 서울 경신중학교에 보냈다. 손씨만 믿고 일반 학교를 보내며 축구를 시킬 수 없어서다.

하지만 김병연은 손씨의 지도가 늘 그리웠다. 경신중 축구부 시절 부상 핑계를 대고 주말마다 손씨를 찾아와 몰래 축구를 배웠다. 김병연은 "학원 축구는 나와 맞지 않았다. 강압적이고 재미도 없었다. (손)흥민이 형과 놀듯이 축구를 하는 게 너무나 그리웠던 시기"라고 회상했다.

부모님은 서울 풍생고등학교 1학년이던 김병연을 다시 춘천으로 불러들였다. 손씨를 믿기로 했다. 김병연은 손씨 밑에서 실력이 일취월장했다. 지난해 10월에는 함부르크의 초청을 받아 독일에서 3주간 훈련을 했다. 능력을 높이 평가한 함부르크는 올 4월 또 다시 그를 독일로 불렀다. "함부르크 같이 큰 구단보다는 작은 구단부터 시작하는 게 더 낫다"라고 생각한 손흥민의 에이전트 티스 블리마이스터의 도움으로 상파울리 입단 테스트까지 받게 됐다. 상파울리는 김병연을 환영했다.

2주 동안 진짜 팀원처럼 대했다. 김병연은 "함부르크 유소년팀은 나를 경계하는 것 같았다. 친해지려고 노력했는데 잘 안됐다. 하지만 상파울리 유소년팀 친구들은 살갑게 나를 대했다. 분위기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손흥민과 같은 지역 내에서 지낼 수 있다는 점도 한몫했다. 평일에는 팀 훈련, 주말에는 손흥민과 개인 훈련에 몰두할 예정이다.

181cm의 김병연은 팀에서 중앙 미드필더로 활약한다. 김병연은 "흥민이 형이 그러더라. '우린 유망주에 머물지 말자'고. 반드시 그 약속을 지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