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my winds sweep the Internet in Kore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rmy winds sweep the Internet in Korea



“Haneuibaram” is the Korean word for the winds that blow from the west during autumn. “Maparam” means south wind, and “saetbaram” means east wind. “Doetbaram” means fierce wind, and it also refers to north wind. It is normally used by sailors, and the sound of the word truly conveys the bitter harshness of the wind.

Kim Jong-seo (1383-1453), who implemented King Sejong’s expedition to conquer the Jurchens in the north by establishing six fortresses in Hamgyeong Province, described a winter night in the border area with a solemn poem: “Sakpung blows at the tip of a tree branch and the bright moon feels cold in the snow,” he wrote. “Sakpung” here also means north wind.

Among natural phenomenon, the names for wind are the most diverse. “Haepung” is a sea breeze blowing from sea to land, and it is normally felt during daytime. At night, the direction changes and it becomes “yukpung,” or land breeze.

“Gokpung” is a wind that blows from a valley to the mountaintop in the daytime, and at night, the direction changes to become “sanpung.”

Not all winds are good. A cumulonimbus cloud, which forms a great vertical tower, heats up the air in the clouds and creates a strong updraft. The ascending air current turns slowly in its upper layer, but spins fast at the bottom, forming a funnel of strong wind. These clouds can combine with a rotating column of air to form a tornado.

Some of the strongest tornados have speeds of up to 500 kilometers an hour (310 miles per hour), lifting everything from the ground and throwing it away. A tornado observed in Missouri on March 18, 1925, traveled 352 kilometers over three hours and 30 minutes, killing 695 people and wounding 2,027.

In Korea, tornados are sometimes seen on the east coast. These are called “yongoreum” because they look like a dragon ascending to heaven.

Typhoons, accompanied by thunderstorms, result in casualties and property damage in Korea every year. Storms and tempests are a little weaker than typhoons. But today, “pokpung,” or the Korean word for “storm,” is loved by Internet users. They use it as an adjective to mean “superb” and “fast.” Some examples of its use are: pokpung growth, pokpung charm and pokpung weight loss.

I wonder who came up with such an expression and how the phenomenon has spread so quickly on the Interne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m Shang-bok

바람

하늬바람, 참 고운 말이다. 서쪽이나 서북쪽에서 부는 바람을 하늬바람이라고 한다. 가을에 주로 부는 서풍을 뜻한다. 마파람은 남풍, 샛바람은 동풍이다. 그런데 매섭게 부는 바람은 된바람은 북풍을 의미한다. 주로 뱃사람들이 쓰던 말인데 한글의 맛이 오롯이 살아있는 느낌이다.

"삭풍(朔風)은 나무 끝에 불고 명월(明月)은 눈 속에 찬데…." 세종 때 함경도에 육진(六鎭)을 개척하며 북벌정책을 수행한 김종서는 변방의 겨울밤을 단 몇자로 장엄하게 표현했다. 삭풍 역시 북풍을 뜻한다. 자연현상 가운데 바람만큼 이름과 종류가 다양한 것도 없다. 바다에서 육지로 부는 바람이 해풍인데 주로 낮에 분다. 밤에 방향이 바뀌면 육풍이 된다. 낮에 골짜기에서 산꼭대기를 향해 부는 바람은 계곡풍(谷風), 밤에 방향이 바뀌면 산풍(山風)이다.

착한 바람만 있는 게 아니다. 최근 미국 남동부를 강타한 토네이도(tornado)는 520명의 목숨을 앗아갔으니 '킬러 윈드(killer wind)'라 명명해도 무방할 듯하다. 지면에 수직으로 발달해 커다란 탑처럼 보이는 구름인 적란운(積亂雲)의 숨은 열이 구름 속의 공기를 데워 강한 상승기류를 만들어 낸다.

이 기류는 상층부에서는 천천히 회전하지만 아래쪽으로 발달하면서 깔때기 모양이 되는데 이때 풍속이 엄청나다. 강력한 놈은 최대 풍속이 시속 500km에 달해 지상의 모든 것을 공중으로 감아올렸다 내동댕이친다. 1925년 3월18일 미국 미주리주에서 발생한 놈은 3시간 반 동안 352km를 이동하며 695명의 사망자와 2027명의 부상자를 냈다. 국내에선 동해안에서 관측되는데 용이 승천하는 모습과 비슷하다 하여 용오름 현상으로 불린다.

풍속이 갑자기 빨라지고 방향도 휙휙 변하는 돌풍(gust)은 간판을 떨어뜨리는 주범이다. 폭풍우를 동반하는 열대성 저기압 태풍(typhoon)은 해마다 이 땅에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힌다. 태풍보다 조금 약한 것이 폭풍(storm,tempest)이다. 그런데 요즘 이 단어가 네티즌에게서 사랑받고 있다. 폭풍성장· 폭풍애교·폭풍감량과 같이 대단하다, 빠르다는 의미로 쓰인다. 인터넷에서 누가 특정 단어를 처음 쓰고, 그게 어떻게 폭풍처럼 번져가는지 그 생태계가 궁금하다.

심상복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