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ng shadow of teen marri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ong shadow of teen marriage



Teenagers at many public high schools in the United States are required to take a class on married life and parenthood. In the class, students are given a carton of eggs, which represents a child. They have to take the “child” with them everywhere for 24 hours until they return it to the teacher. If the eggs are crushed, they fail the lesson. The goal is to have the students experience the challenges of parenthood in order to prevent unplanned pregnancies.

In ancient times, people married at a much younger age. Buddha married in his mid-teens before he left the secular life and entered the priesthood. During the time of Jesus, the tradition of arranged marriage prevailed. Theologist William Phipps claimed that Jesus married Mary Magdalene when he was in his teens.

The tradition of early marriage was also common in the East.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 Yuan Dynasty demanded tributes of young girls on over 51 occasions in 80 years. So the court banned marriage for girls between the ages of 13 and 16. Therefore, parents married their daughters off before they turned 13 to make sure the girls were not sent to China. In the Joseon Dynasty, girls of a certain age were banned from marrying if they had been selected as candidates to marry a prince. If they were not selected, however, they were not allowed to marry at all. Therefore, the parents arranged marriages for their young daughters to avoid such a fate.

There are many ill effects of early marriage. Im Gwon-ui, a Joseon Dynasty official during the reign of King Jungjong, said, “When men and women get married too young, they do not understand how to live as a couple, they have children too early and are widowed too young.” The warning holds true today as well. The divorce rate for couples who have their first child before age 18 is three times higher than that of those who give birth after 20. Babies born to teen mothers are more likely to have problems, as many teenage mothers are not as mature mentally, educationally and financially.

According to the 2010 Census, there are nearly 10,000 married teenagers, a 10.2 percent increase from five years ago. And 1,100 teenagers are divorced or widowed. The divorce rate increased by 131.8 percent, and separation by death rose 90 times.

This situation is truly regrettable, as early marriage may result in a loss of opportunity and happiness for teenagers, casting a long shadow over their young liv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Nam-joong

10대 기혼자

미국 상당수 공립고는 10대인 학생들에게 결혼·육아 체험수업을 한다. 이런 식이다. 학생에게 계란이나 작은 밀가루 부대를 나눠준다. 학교와 집에서 24시간 내내 품에 안고 다니거나, 잘 때도 옆에 두고 보살핀 뒤 교사에게 반납하게 한다. 말하자면 ‘갓난아기 돌보기’다. 깨뜨리거거나 터트리면 점수를 못 받는다. 결혼·양육의 힘겨움과 책임을 느끼게 해 지나치게 이른 결혼·출산을 예방하려는 의도란다.

결혼 연령은 시대상을 반영한다. 고대엔 조혼이 대세였다. 붓다가 출가 전 결혼했을 때 나이가 10대 중반이다. 예수 시대 유대엔 아버지가 자녀의 배우자를 선택하는 중매 전통이 강했다. 아버지들은 자녀가 10대가 되면 결혼 계획을 세웠다고 한다. 심지어 개신교 신학자 윌리엄 핍스는 “예수도 10대에 막달라 마리아와 결혼했다”는 주장을 편다. 아테네 여성도 주로 10대에 결혼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정치학』에서 14세부터 행해지는 조기 결혼에 반대하고 18세 결혼을 권했다.

동양도 다르지 않다. 일본 헤이안 시대 귀족 간 중매 결혼은 대체로 신랑·신부가 10대 초반일 때 이뤄졌다. 우리 조상의 조혼 풍습엔 아픔이 서려 있다. 고려 때 원의 강요로 80년 사이에 51회의 공녀(貢女) 공출이 있었다. 당시 금혼령은 13~16세 여자의 혼인을 금지했다. 이러니 공녀 징발을 피하려고 13세 이전에 결혼을 시킬 밖에. 조선시대에도 왕실 간택을 위한 처녀 금혼제가 조혼을 부추겼다. 간택에서 떨어져도 일생동안 혼인이 허락되지 않았으니 그럴 만하다.

조혼은 폐해가 적지 않았다. “남녀가 조혼함으로써 부부의 예도 모르고 자식을 낳으며 일찍이 상부(喪夫)·상처(喪妻)한다.” 조선 중종 때 관리 임권의 지적이다. 요즘 세상에도 마찬가지다.18세 미만에 첫 아기를 가진 부부의 이혼율이 20세 이상 부부보다 3배나 높다고 한다. 10대가 낳은 아기는 미숙아·저체중일 가능성이 더 크다는 연구도 있다. 정서적·교육적·경제적 미성숙 탓일 게다.

통계청 ‘2010 인구주택총조사’에서 10대 기혼자가 1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한다. 5년 전보다 10.2% 늘었다. 그런데 이혼하거나 사별(死別)한 10대가 1100여 명에 이른다. 이혼은 같은 기간 131.8% 급증했고, 사별은 90배로 뛰었단다. 만혼(晩婚) 시대의 또다른 그늘이다. 10대 결혼이 기회와 행복의 상실만은 아닐 터인데 안타까운 노릇이다.

김남중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