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high-tech cloud hangs over us a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high-tech cloud hangs over us all



“Wun-jip-mu-san” is a Chinese phrase meaning that people come together in swarms like gathering clouds and disperse like fog. This is a good expression because clouds form when water vapor condenses onto tiny dust particles floating in the air and a haze is formed when the clouds disperse. A cloud hides the sun from view, but a haze disappears in the sunlight. The nature of a cloud is that it drifts without destination and changes shape many times. The Korean expression “life is like a flying cloud” originates from this.

Clouds lie on the border between this world and the next. At a very high altitude, where vapor cannot go any farther, ice crystals are created. For human beings, the border is the gate to eternity. In the West, it’s called “cloud nine,” and Dante, who wrote the “Divine Comedy,” called it the ninth heaven, where the angels dwell. It is also called the purified heaven, which is right next to the tenth heaven, where the Holy Trinity resides.

For human beings, who cannot go up to the sky, it is the highest level they can attain. Therefore, “to be on cloud nine” in English means to feel extreme happiness.

The tenth place in Buddhism uses a similar distinction. The ninth place, which comes right below it, is right at the gate of Nirvana. Once one arrives at it, one will become free from all sorts of greed, selfish interests and desires.

In the world of information technology, the “cloud” has become a hot topic. Cloud computing refers to a system in which software and data are stored on a remote high-capacity server, instead of a local computer or smartphone, and provided on-demand via a network.

On Monday, Steve Jobs of Apple announced the launch of the company’s iCloud computing system. That heralded a “cloud war” of sorts with Google, which provides the Chrome operating system.

The introduction of cloud computing also indicates that the fragile coexistence of network providers, device makers and content providers has been broken and the age of limitless competition has begun. I hate to think what this will do to the IT industry.

For consumers, however, cloud computing seems to be a positive addition to our already high-tech world.

I hope that the IT industry figures out how to come together like the clouds it is trying to create in order to improve life for us all.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클라우드(Cloud)

운집무산(雲集霧散)-. 구름처럼 모였다가 안개처럼 흩어진다는 뜻이다. 한편으론 맞는 말이다. 구름은 수증기가 모여 형성되고, 흩어진 상태가 안개이기 때문이다. 구름은 햇살을 가리지만, 안개는 한 자락 햇살에 흔적 없이 사라진다. 정처 없이 흐르며, 천변만화(千變萬化)하는 것이 구름의 속성이다. '뜬구름 인생'이란 표현의 연원이기도 하다.

구름은 또 차안(此岸)과 피안(彼岸)의 경계다. 수증기가 더 이상 오르지 못하는 고도에서 빙정(氷晶)이 형성된다. 땅 위의 인간에겐 영원으로 통하는 마지막 단계다. 서양에선 '클라우드 나인(Cloud Nine)'으로 통하며, '신곡'을 쓴 단테에겐 천사가 머무는 '제9 하늘'이다. 소위 정화천(淨化天)으로 성(聖)삼위일체가 사는 '제10 하늘' 바로 아래다. 휴거(携擧)를 꿈꿀 수 없는 인간에겐 최고의 경지이기도 하다. 그래서 '클라우드 나인'은 영어로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는 뜻이다. 불교의 '십지(十地)' 구별도 이와 비슷한데, 바로 아래 '구지(九地)'는 해탈 직전이다. 모든 행동에서 욕망과 사리사욕이 사라진 상태다.

최근 IT업계에 '클라우드'가 화두다. 개인의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아니라 외부 대용량 서버에 소프트웨어나 데이터를 저장해 놓고 필요할 때마다 접속해 쓰는 컴퓨팅 방식이다. 집적(集積)과 모바일이란 측면에서 '구름'이란 표현이 딱 어울린다. 엊그제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아이클라우드(iCloud)'를 발표했다. 크롬 노트북을 낸 구글과 '구름 위의 전쟁'을 예고한 것이다. 그야말로 '망(網)-기기(器機)-콘텐트 사업자'의 아슬아슬한 공존이 깨지고 무한경쟁에 든 상황이다.

하지만 '구름'은 선과 악의 두 얼굴이 있다. 영어의 '구름 위에서(On a cloud)'는 '마약에 취해'란 뜻도 있다. 또 자칫 편리성에 빠지면 헤어나기 힘들다. 그렇다고 구름을 피하자니 가뭄이요, 머물자니 폭우에 둑이 터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토종 '구름'이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을 듯하다.

박종권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