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mous restaurants make tasteless deals in new doc

Home > Culture > Arts & Design

print dictionary print

Famous restaurants make tasteless deals in new doc

테스트

In “The True Taste Show,” Kim Jae-hwan opens a fake restaurant, above, to reveal the dirty deals that bring fame to restaurants in Korea. Provided by The People


A restaurant called Mat, or “taste” in Korean, opens in a random area near Seoul. What does it take for this little diner to make it on television?

According to a new local documentary, “The True Taste Show” it seems, not a whole lot.

In “The True Mat Show,” its Korean title and an intentional pun on “The Truman Show,” former MBC producer Kim Jae-hwan reveals the disturbing truth about the corruption behind how “famous” restaurants here win airtime.

The deep level of deception that goes on is played out like a black comedy, with hilarious tidbits and narration by the filmmaker.

To prove his point, the director opens a restaurant of his own in Ilsan, Gyeonggi, and installs hidden cameras inside, filming his meetings with brokers. For just 10 million won ($9,090), Kim’s restaurant gets featured on local broadcaster SBS’ “Live Show Today.” For another 9 million won, Mat is featured on MBC’s “Find! Delicious TV.”

The whole process is systemized to the point that to an outsider, these transactions between the restaurant owner, the broker and TV networks, almost looks like legitimate business.

The subject matter is heavy but Kim keeps the film deceptively light and funny.

In one particularly comical scene, a veteran broker brags to the fake restaurant owners at Mat that he was the one who came up with caviar samgyeopsal (pork belly), which later became a huge hit, and proposes that the restaurant adopt the dish to woo TV networks.

In the next scene, Kim interviews a French chef from Le Cordon Bleu Seoul. The chef explains that when dealing with caviar, one must take special care to ensure that the caviar is served fresh, without exposure to heat. Kim then shows him the footage of caviar samgyeopsal being made, the eggs grilling inside the bits of pork fat at a barbecue restaurant. The chef becomes a bit flustered and loses his train of thought for a moment before seeming to suppress the first words that must have popped into his head. He says instead, “That’s very new to me.”

Kim’s ultimate target though, doesn’t seem to be the brokers or restaurant owners, but the makers of these television programs, who have taken laziness and incompetence to new heights.

He goes on to show that the whole set up of these television shows, from the celebrity panel that introduces the restaurants, to the hired extras who pose as real restaurant customers, is an absurd hoax.

In making this clever film, the director takes a little-known issue that he has a lot of knowledge about, musters up the courage to put his reputation as a former TV producer on the line, and talks to the right people to deliver his message in a clear, engaging way. In many ways, “The True Taste Show” reminded me of exactly why I like documentaries.

The True Taste Show

Documentary / Korean
70 min.
Now playing


By Cho Jae-eun [jainni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TV 맛집 프로는 조작”…트루맛쇼

다큐멘터리 '트루맛쇼'를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이렇다. "TV의 맛집 프로그램은 '조작'이자 '기만'이다."

'트루맛쇼'는 맛집 프로그램 작가, 식당과 프로그램 제작사를 연결하는 브로커, 음식 칼럼니스트 등의 인터뷰와 TV 자료화면 등을 통해 'TV 맛집'의 허상을 신랄하게 파헤친다.

다큐는 공중파 TV에서 1주일에만 177개 식당이 소개되고 이를 1년으로 환산하면 무려 9천229개나 된다고 말한다. TV에 나오는 맛집이라고 맛있을 거라고 철석같이 믿었다간 낭패를 보는 이유다.

"방송 출연은 레스토랑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것과 같다. 돈만 있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광고 프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같이 직설적인 인터뷰나 내레이션을 통해 맛집 프로그램은 대부분 조작되는 것이라고 단언한다.

시청률을 쫓다 보니 TV에 나오려면 이색적인 것을 찾아 개발한 음식이 필요하다는 증언도 소개된다. 가령 캐비어와 삼겹살을 결합시킨 정체불명의 음식이 실제로는 맛이 없더라도 시청자는 맛도 냄새도 느낄 수 없으니 눈길을 끌면 그만이라는 것이다.

식당에 대한 검증 없이 프로그램을 만들기 때문에 위생상태가 나쁘다고 고발 프로그램에 나온 식당이 다른 프로그램에서는 맛집으로 칭찬받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진다며 자료화면을 보여준다.

한 브로커는 맛집 프로그램에 식당 주인 역으로 100차례 넘게 출연했다고 자랑한다. 방송에 나온 기상천외한 음식은 손님 끄는 메뉴로 잠깐 팔다 없어진다는 사례도 나온다.

하이라이트는 제작진이 직접 식당을 차려 1천만원을 내고 맛집 소개 프로그램에 방영되기까지의 과정을 몰래 카메라로 찍어 보여주는 대목이다.

프로그램 작가가 메뉴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고 식당 손님 역할을 할 사람들은 출연료를 주고 데려와 정해진 각본대로 촬영해 방송하는 모습은 웃지 못할 코미디다.

'트루맛쇼'는 자신이 실제가 아닌 조작된 세계에서 다른 사람의 구경거리로 살고 있다는 것을 알고 스튜디오를 뛰쳐나오는 트루먼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트루먼쇼'에서 이름과 틀을 빌렸다.

"'트루먼쇼를 계속 볼 것인가? 채널을 돌릴 것인가? 이제 선택하십시오." 영화는 시청자가 맛집 프로그램의 진실을 깨닫고 눈을 뜰 것을 주문한다.

이제껏 잘 다루지 않은 참신한 소재를 선택하고 식당을 직접 차리는 방식으로 메시지의 설득력을 높인 점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빠른 편집과 시원시원한 해설로 관객이 쉽고 재미있게 보도록 했지만 문제점을 파헤친 깊이는 다소 얕다. 특히 방송사나 외주 제작사 관계자의 입장을 들어보지 않은 점은 아쉽다.

이달초 폐막한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장편 경쟁부문 관객상을 받은 이 영화에 대해 최근 방송사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MBC는 법원에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지만 기각됐다.

방송사 교양 PD 출신인 김재환 감독이 연출한 '트루맛쇼'는 2일 전국 11개 스크린에서 개봉됐다.

12세 이상 관람가. 상영시간 70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