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Boy’ sails to wins ahead of World Championships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Marine Boy’ sails to wins ahead of World Championships

테스트

Korea’s Park Tae-hwan swims in the 200-meter freestyle during the finals of the Santa Clara International Grand Prix in Santa Clara, Calif., Saturday. [AP/YONHAP]


Korean swimmer Park Tae-hwan won the men’s 200-meter freestyle at the Santa Clara International Grand Prix on Saturday to add another title to his 100- and 400-meter freestyle victories on Friday at the George F. Haines Swim Center in California.

Park finished the 200-meter freestyle race in 1 minute, 45.92 seconds - a competition record - to beat Australia’s Ryan Napoleon, who came in second about three seconds behind Park. Switzerland’s Dominik Meichtry took third. The 21-year-old Park has had solid showings during qualification and showed he would be a force to be reckoned with by clocking in at 1 minute, 47.35 seconds in the 200-meter qualifier, finishing first among all swimmers.

He began the final 200-meter race in the fifth lane and got off the starting block second behind Clement Lefert of the U.S., which allowed him to surge ahead and stay in front the entire race. The six-time Asian Games gold medalist broke American Peter Vanderkaay’s competition record of 1 minute, 46.24 seconds, which was set in 2008.

And Park’s time was only 1.12 seconds behind his personal best, which he set at the Asian Games last year.

The Korean, who was runner up in the event at the 2008 Olympics, also flew by his competition on Friday - including a certain Michael Phelps - in the 100 meters and 400 meters.

Park’s time of 48.92 seconds in the 100-meter freestyle was almost a full second faster than Phelps’ 49.61 seconds. In the 400 meters, Park finished in 3 minutes, 44.99 seconds to beat Canadian Ryan Cochrane by more than five seconds.

The Santa Clara tune-up event provides swimmers with an opportunity to see where they stand ahead of the World Championships, which will be held in Shanghai next month.

Park has been concentrating more on the 200- and 400-meter freestyle races, with a focus on winning the World Championships. The Korean has the stamina and ability that most consider better for long-distance races, but coach Michael Bohl has redirected Park from longer races, like the 1,500 meters, to the shorter ones.

“I’m concentrating more on the 200 and 400,” Park told Yonhap News Agency. “I haven’t really thought about the 100 and 1,500 yet. I have to finish my training well.”

Bohl told Yonhap News Agency after the race Saturday that Park needs to improve his turns and strokes but overall he is satisfied with Park’s performance in Santa Clara.

Before the Grand Prix, Park trained at high altitude in Mexico for three weeks to improve both his endurance and stamina, and while it appeared to have paid off in his six races in two days in California, Park said he’ll have to continue to train for the World Championships.

“If I can finish my remaining training and keep up my condition, I think my body will be fit for the World Championships,” Park said.

Park will compete in the men’s 200-meter medley today for a chance at his fourth gold in Santa Clara before leaving for Brisbane, Australia - where he trains - to prepare for the World Championships, which begin July 16 and end July 31.


By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2008 박태환 “펠프스가 보이지 않았다”…2011 펠프스 “박태환을 잡을 수 없었다”
박태환, 수영 국제그랑프리대회 자유형 100·200·400m 3관왕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때 박태환(22·단국대)은 “펠프스에 비하면 나는 갓난아기”라고 했다. 그런 박태환이 3년 만에 ‘수영 황제’ 마이클 펠프스(26·미국)를 꺾었다.

 박태환은 지난 18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조지 F 헤인스 국제수영센터에서 열린 샌타클래라 국제그랑프리 수영대회 남자 자유형 100m에서 48초92의 기록으로 펠프스(49초61·2위)를 누르고 우승했다. 박태환은 이날 자유형 400m(3분44초99)에서 우승한 데 이어 19일에는 자유형 200m(1분45초92·대회신기록)에서 1위를 차지해 대회 3관왕에 올랐다. 20일에는 개인혼영 200m에 참가한다.

 ◆처음으로 ‘우상’ 펠프스 제압=펠프스는 베이징 올림픽에서 사상 첫 8관왕에 오르며 ‘수영 황제’라는 별명을 얻었다. 당시 박태환과 펠프스는 자유형 200m에서 만났는데 펠프스가 금, 박태환이 은메달을 따냈다. 둘의 기록 격차는 올림픽 결승 치고는 꽤 큰 1초89였다. 박태환은 경기 직후 “펠프스와 직접 붙어보니 솔직히 한숨밖에 안 나왔다. 너무 빨라서 보이질 않더라”고 했다.

 박태환은 3년 뒤 샌타클래라에서 열린 자유형 100m에서 생애 처음으로 펠프스를 이겼다. 펠프스는 경기 후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늦은 스타트를 만회하려고 숨도 쉬지 않고 헤엄쳤지만 박태환을 따라잡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펠프스는 이번 대회 접영 100m·배영 200m에서 우승했다.


◆세계선수권 모의고사 ‘만점’=박태환의 전담 지도자 마이클 볼(호주) 코치는 ‘펠프스 제압’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대회 직전까지 박태환과 펠프스 모두 3주간 고지대 훈련을 해서 피로한 상태다. 이번 대회는 세계선수권대회(7월·중국 상하이)를 앞두고 하는 훈련의 성격이 강하다”고 말했다.

 자유형 100m는 둘의 주종목이 아니다. 박태환은 상하이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200·400m에 주력하고 있고, 100m 출전 여부는 아직 고민 중이다. 펠프스는 역대 올림픽 자유형 100m에서 우승한 적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박태환의 승리는 주목할 만하다. 박태환은 지난해 1월부터 볼 코치와 함께 훈련을 시작한 이후 그동안 약점으로 지적됐던 턴 동작과 돌핀킥(턴 동작 직후 잠수상태에서 허리와 하체의 반동을 이용해 빠른 속도를 내는 동작)이 좋아져서 단거리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는 돌핀킥 횟수를 평균 5회 이상으로, 잠영 거리는 12m까지 늘려 지난해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에 올랐을 때보다 더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 박태환은 2009년 로마 세계선수권대회 때 참가 전 종목(자유형 200·400·1500m) 결승진출 실패의 쓴맛을 봤기 때문에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 대한 심리적인 부담이 컸다. 그런데 펠프스를 이겼다는 자신감은 다가오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보인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