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sands evacuated after high-rise shak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Thousands evacuated after high-rise shakes

테스트

Policemen restrict the entrance to TechnoMart, which trembled for 10 minutes yesterday for an unidentified reason, after all residents and workers in the 39-story evacuated the building. [NEWSIS]

A high-rise shopping center and residential building called TechnoMart in Guui-dong, eastern Seoul, trembled for about 10 minutes yesterday at about 10:10 a.m., prompting authorities to order the roughly 3,000 residents and workers in the building to evacuate.

The reason for the tremor is still not known.

Immediately after the upper part of the 39-story structure (above the 20th floor) began to shake, some 500 people left the building.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said no earthquake was detected near the building and people in nearby buildings and apartments didn’t report any movement.

Authorities ordered a three-day evacuation so safety checks can be done. A Gwangjin District official said the evacuation order could be extended if necessary.

“The building trembled so much that I felt dizzy,” said Lim Jun-hui, 36, a worker on the 20th floor.

One resident said: “It wasn’t that light a tremor. All the stuff on my desk fell down. I’m scared that the building could collapse just like the Sampoong Department Store, [which collapsed in 1995, killing 501 people].”

Located near Gangbyeon Station, the 189-meter (620-foot) building consists of a shopping center and multiplex that occupies the first to 12th floor, and offices and residences above that. About 50,000 people visit the building every day, authorities estimate.

Since the building opened in 1998, the Gwangjin District Office has conducted safety inspections every six months.

Authorities did not find any safety problems in the building during the last inspection in March.

“There’s not one tremor detector in this high-rise building,” a fire department official told the JoongAng Ilbo yesterday.

Experts raised various possible reasons for the tremor.

Lee Han-seon, a professor at Korea University, said recent heavy rain could have been a factor.

“I assume that the recent torrential rain eroded the land supporting the building, located near the Han River,” Lee said.

An ever simpler possibility was raised.

“A sudden blast of wind could have slapped the upper part of the building,” said Sin Yeong-su, a professor at Ewha Womans University.

Han Sang-hwan, a professor at Hanyang University, said additions to the building could have weighed down the structure.

“Maybe, as more and more facilities get equipped in the building, such as a swimming pool or rooftop garden, their weights exceed the maximum allowed weight designed on the blueprint and could have been a burden to the building, causing the tremor.”


By Kim Hee-jin, Lee Ji-sang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하루 유동인구 5만 명 … 서울 강변역 테크노마트 대피령
“어지럼증 느낄 만큼 흔들려 … 올해만 세 번째”

서울 광진구 테크노마트 사무동(프라임센터) 32층에서 근무하는 윤모(32)씨는 5일 오전 10시쯤 어지럼증을 느낄 만큼 심한 흔들림을 느꼈다. 올 들어 세 번째 흔들림을 느낀 것이다. 그러나 이번엔 스탠드가 덜컹거리고 의자가 흔들릴 정도였다. 윤씨는 같은 사무실 동료 60여 명과 함께 급히 건물 밖으로 빠져나왔다. 입주자 500여 명이 동시에 대피하면서 사무동엔 일대 혼란이 일어났다. 엘리베이터와 계단은 건물 밖으로 빠져나오려는 사람들로 가득 찼다. 건물에서 나온 뒤에도 이들은 “이번이 몇 번째냐” “불안해서 여기서 어떻게 근무하겠느냐”고 고함치며 한동안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흔들림은 10여 분간 이어지다 멈췄다.

 진동이 없었던 테크노마트 판매동 상인들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사무동과 판매동은 구조상 한 건물로 붙어 있다. 판매동 3층에서 전자기기를 파는 김재원(33)씨는 “손님들이 일부 남아 있어 건물 밖으로 나가지 않았지만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가 떠올라 불안했다”고 말했다. 불안감보다 앞으로 생계에 대한 걱정이 앞섰다. 지하 1층에서 여성복 매장을 운영하는 윤모(48)씨는 “방학이 시작되는 7, 8월이 성수기인데 이번 여름 장사는 끝이다. ‘제2의 삼풍’ 얘기가 나오는데 누가 오려고 하겠느냐”며 한숨을 쉬었다. 같은 층 김모(37)씨는 “3일이면 300만원 정도 피해를 보는데 퇴거에 따른 보상은 어떻게 되는지 설명해주는 사람도 없다”며 답답한 표정을 지었다. 이 건물은 1998년 3월 현대건설이 지었으며, 상가 수는 1300여 개다. 하루 유동 인구는 5만여 명에 달한다. 프라임산업 측은 사흘간 영업을 못할 경우 예상 피해액이 150여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건물 밖으로 대피한 입주자들과 건물을 관리하는 프라임산업 사이엔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프라임산업 측이 “예민한 사람 몇 명이 진동을 느낀 건데 다들 동요한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입주자 몇 명이 듣고 “17층부터 38층 입주자까지 흔들림을 느꼈는데 그게 말이 되느냐”며 반발했다.

 프라임산업 측은 건물의 안전을 보장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흥수 프라임산업 대표는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 건물은 철골구조에 진도 7.0 이상의 내진 설계가 돼 있어 붕괴될 확률은 100만분의 1도 안 된다”며 “(퇴거 명령 기간인) 3일이 지나기 이전에 안전 진단을 끝내 상인들과 입주자들이 최대한 빨리 현업에 복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프라임산업 측은 건물 진동이 3D 영화 때문이란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판매동 11층에 있는 CGV영화관에서 3D 영화(트랜스포머)를 상영할 때 진동이 위로 전달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의자가 흔들리고 몸이 휘청거렸다는 증언들에 대해서는 “과장된 얘기”라고 일축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