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cing for worst case scenari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racing for worst case scenario



Europe has again been swept up by credit crises, with a warning that Portugal would need a second bailout to stay afloat. Moody’s Investors Service slashed Portugal’s credit rating by four levels to the junk grade of Ba2. Portugal, which sought a bailout from its European Union peers and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n April, has been struggling to cut spending and sustain its ailing financial system.

Moody’s warned that there was a “growing risk that Portugal will require a second round of official financing before it can return to the private market.” It predicted the country won’t likely meet the target to reduce its deficit or become capable of raising funds at sustainable rates in two years time or thereafter. The credit agency more or less discounted the IMF’s prescription to debt-ridden countries that are given loan agreements to straighten out and regain market confidence.

Greece has been the harbinger. Its stringent austerity measures exacerbated economic decline and reduced fiscal revenue, hence its inability to fulfil its debt obligations. The troubled euro-zone countries - Portugal, Italy, Greece, and Spain - are casting dark clouds over global economic prospects. Another euro-zone member, Ireland, is also feared to require a second round of rescue financing to meet its debt obligations. Local securities analysts are down playing repercussions from the euro-zone credit crisis on the Korean market, but we should nevertheless brace for the worst case scenario.

If the euro-zone debt crisis sends chills worldwide, the first to explode on our home turf will be household debt, which has reached dangerous levels of over 800 trillion won ($750 billion). Another global financial crisis like 2008 would send interest rates higher, taking a toll on households laden with debt. That would have consequences for the banking sector.

The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recently came up with a set of proposals to reduce household debt making it harder to get new loans. Other plans such as encouraging lending at fixed rates and duel principal-interest payments will also help, but they are nevertheless insufficient.

The government, meanwhile, should make pains to keep its fiscal balance at a sustainable level. Politicians eying next year’s elections are coming out with one populist measure after another to win over voters, without any consideration of fiscal responsibility. But we must all remember that the European credit crisis is not a problem on another planet.

남유럽 재정위기, 강 건너 불 아니다

남유럽 재정위기가 다시 불거지고 있다. 얼마 전엔 그리스, 이번엔 포르투갈이다. 국제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가 포르투갈의 신용등급을 네 단계나 떨어뜨려 투기등급으로 낮췄다. 포르투갈 정부의 악화된 재정은 대체로 알려진 상태이지만 그것이 위안이 될 수는 없다. 무디스는 “포르투갈이 2차 구제금융을 신청할 가능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나라가 재정긴축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2년 뒤에도 스스로 자금을 조달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채무 위기국이 구제금융으로 시간을 벌고, 그 기간에 긴축과 민영화로 국제적 신뢰를 얻으면 자립할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식 처방이 먹혀 들지 않을 것이라는 경고다.

그리스에서 이미 이런 문제점이 확인되고 있다. 긴축정책이 더 깊은 경기침체를 불러와 정부의 재정 수입이 더욱 줄어들고 있는 형국이다. 포르투갈·이탈리아·그리스·스페인의 영문 앞글자를 딴 PIGS 국가들이 글로벌 경제에 여전히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내년 초에는 아일랜드가 2차 구제금융을 신청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국내 증권업계에 몸담고 있는 사람들은 시장에 악영향을 준다며 애써 좋은 쪽으로 해석하려 들지만 단견이다. 하나의 줄기로 엮인 유로존의 재정위기가 언젠가는 터질 것으로 보고 대비하는 것이 타당하다.

가장 유의해야 할 것이 800조원을 넘어선 가계부채다. 2008년 가을 같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또 닥치면 금리가 뛸 수밖에 없다. 빚을 많이 안은 집일수록 큰 고통을 당하게 된다. 부실채권이 늘어나면 자연 은행들도 궁지에 몰린다. 다행히 며칠 전 금융위원회가 가계부채를 줄이는 방안을 내놓았다. 대출받을 때 소득증빙서류를 요구함으로써 대출을 어렵게 한 것은 잘한 일이다. 하지만 고정금리 대출과 원리금 동시상환을 늘리는 것은 방향은 맞지만 유인책이 너무 약하다. 나라 곳간을 지키는 일에도 더욱 매달려야 한다. 정치권은 내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온갖 복지정책과 반값시리즈 등 재정을 축내는 일을 너무 쉽게 말하고 있다. 남유럽이 지리적으로 멀다 해서 경제적 암운까지 멀리 느껴서는 결코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