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inhumanity must e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inhumanity must end



The deadly shooting rampage at a Marine base on Ganghwa Island unveiled the dark side of the Marine Corps, which is believed to have the reputation of invincible troops.

We are appalled to learn of the brutalities and injustice concealed behind its honorable reputation. Humiliation, beating, bullying and hazing have been rampant.

The inhumanity reached as far as ridiculing one’s religious belief. In one case, one senior marine reportedly tried to burn a bible, sneering at his junior fellow marine, who is a Christian.

The public has had absolute confidence in the Marines due to their legacy of courage and sacrifice built during the Korean War and Vietnam War.

Their combat versatility, military discipline and fraternity have been the pride of our military legacy. But behind their respected and reliable propriety have been mobster extortion and systematic cruelties.

The Marines’ famous banner cry - once a marine forever a marine - now rings hollow. A marine shooting down his fellow marines in their sleep underscores how vain and dubious the Marines’ reputation has been.

Even as the incident has exposed the brutalities in the Marine Corps, the act of killing by no means can be excused.

But the military must root out the deadly dangers permeating and sickening the Marine service. The Marines have had a series of controversies and abnormalities. A colonel in 2010 was sacked on charges of sexual harassment against a driving trainee. Recently, admirals were arrested for conspiring against a commander. The oddity has culminated with a shooting rampage against fellow marines.

It is time for the corps to recreate itself. It must depart from its deeply-rooted, savage culture of “beating, breaking, drinking and wrecking.” A strong military cannot be built on violence.

Many officers still teach and impose a mind-set that the Marines are different than the other military services, to hand down and justify their macho rituals.

The series of incidents, including the sexual harassment case, has shown that seniors threaten, hide and undermine irregularities and abuses against marines.

We hope the Marines, for their honor’s sake, revamp themselves and become reborn as the Marines we all respect.

해병대, 폐습 껍질을 벗어 던져라

해병 2사단 총기난사 사건을 계기로 '무적 해병'의 신화 뒤에 숨어있다 드러나고 있는 가혹행위는 듣는 이의 귀를 의심케 한다. 욕설·구타와 이의 은폐·축소, 후임병에게 하극상을 허용하는 '기수열외' 는 기본이다. 심지어 "기독교를 왜 믿느냐'며 성경책을 태우려고 했다니…. 군기문란을 넘어 선 거의 야만적 수준이다.

그동안 국민들이 해병대에 신뢰를 보낸 것은 6· 25전쟁과 월남전을 통해 '상승해병'으로서의 전통을 쌓았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해병대가 보여준 막강한 전투력, 엄정한 군기, 끈끈한 전우애는 군의 전형(典型)으로 자리잡기도 했다. 그러나 그 이면에는 조폭성 문화가 곳곳에 잠복하고 있었음이 밝혀진 것이다. '한번 해병이면 영원한 해병'이니 하는 구호들이 얼마나 허황된 것인지 증명됐다. 잠자는 전우들을 정조준해 살해할 정도로 군기가 땅에 떨어졌으니 말이다.

이번에 해병대의 가혹행위가 드러났어도 이것이 가해자의 범행을 비호할 수 없음은 자명하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해병대에 침투해있는 각종 병균들을 확실하게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해병대는 그동안 잇따른 추문과 비행(非行)으로 국민들의 눈살을 찌프리게 했다. 2010년엔 현역대령이 운전병을 성추행한 혐의로 보직해임됐다. 최근엔 해병대 현 사령관을 음해한 혐의로 현역 소장 2명이 구속되기도 했다. 이런 판국에 적에게 쓰라고 준 총으로 동료들을 살해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기강해이가 갈데까지 간 것이다.

해병대 전체가 환골탈태(換骨奪胎)해야할 시점에 왔다. '때리고,부시고, 마시고, 조져라'는 식의 못된 병영문화가 더이상 통용되서는 안된다. 강한 군대는 폭력으로 완성될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지휘부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 상당수 장교들도 '해병대는 다르다'는 인식하에 폐습에 빠져있다. 운전병 성추행 사건에서 드러났듯이 사건축소, 피해자 회유에 서슴없이 나서는 사례가 많다. 기수열외 등 병사들의 폐습도 사실상 방치해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뼛속깊이 개혁을 해 국민의 성원을 다시 받는 해병대로 탄생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