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spend KTX no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spend KTX now



Passengers’ patience is quickly wearing thin now that Korea’s once-proud bullet train, the KTX, has become a synonym for mishaps. People are increasingly worried about whether they should give their business to the risk-ridden trains. Simply put, the KTX, a symbol of fast and modern transportation, degenerated into a nuisance and is now something like a crisis. Huh Joon-young, CEO of Korea Railroad Corp. (Korail), must come up with measures to avert a massive accident.

KTX trains have stopped in the middle of their journeys 36 times this year due to a wide variety of causes, including derailment, delays, and malfunctions of motors, electricity and air conditioning.

The other day, there were two breakdowns in just three hours. As a result, the over 400 passengers aboard the first train had to endure sizzling heat inside a tunnel for one hour after the train suddenly came to a halt. With the other train, a similar number of passengers had to transfer to another train after an unexpected breakdown of a cooling system. Experts say it’s very rare for two high-speed trains to stop in one day for unknown reasons. If Korail doesn’t fully examine its operation problems and come up with some fundamental solutions, it bodes ill for the safety of the KTX system down the track.

The problem, however, is that Korail and Hyundai Rotem, the manufacturer of the trains, are busy blaming each other for the mess, with the former criticizing the latter for mechanical faults and the latter condemning the former for operational mistakes.

On the surface, the primary cause of the accidents appears to be poor maintenance. But it’s not sufficient to look for simple causes, given that problems have occurred in a wide range of circumstances and include the malfunctioning of parts. That situation calls for an intensive and urgent overhaul, not only of the system’s design but also its manufacturing and operations.

We believe that Korail must suspend its operations temporarily and thoroughly examine all trains. The authorities should determine whether the accidents have resulted from the government’s rush to develop the high-tech train without a full consideration of any potential glitches, let alone proper scrutiny of potential gaps in the operations and maintenance system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which will reportedly begin auditing Korail soon, must pay special attention to that. The government must not invite another accident by leaving a faulty KTX system intact.

KTX 운행 일시 중단까지 검토해야

‘사고철’이 돼버린 고속철도 KTX의 운행을 지켜보는 국민의 불안감과 인내심이 한계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하루가 멀다 하고 터지는 잦은 사고 때문에 목숨을 담보로 KTX를 타야 할 지경이란 불만과 불신이 팽배하다. 빠르고 편리한 운송수단의 총아로 떠올랐던 KTX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애물단지로 전락한 꼴이다. KTX의 총체적 위기 국면이다. 허준영 코레일 사장은 돌이킬 수 없는 대형사고가 나기 전에 서둘러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할 상황에 직면했다.

KTX 사고는 올 들어서만 36차례나 발생했다. 탈선에 운행지연, 각종 장애 등 사고 유형이 다양한 데다 원인도 모터·전기·냉방장치 이상 등 가지가지다. 급기야 그제는 터널 안에서 열차가 멈춰서 승객 400여 명이 한 시간 동안 찜통 더위와 공포에 시달리는가 하면 냉방장치 고장으로 승객들이 열차를 갈아타는 등 세 시간 사이에 두 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하루에만 두 건의 사고가 잇달아 난 건 외국에서도 드문 예다. 이러다 대형사고로 이어질 지도 모른다는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사고 원인을 놓고 코레일과 KTX 차량 제작사인 현대로템이 각각 제작상, 혹은 운영상의 잘못이라며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하다는 것이다. 사고 원인 규명이 제대로 안 되고 있다는 얘기다. 표면적으로 보면 사고의 1차적 원인은 정비 불량이다. 그러나 여러 분야와 부품에 걸쳐 장애가 일어나고 있다는 점에서 단순한 정비 불량 차원이 아닐 수 있다. KTX의 설계·제작·운영 전반에 걸쳐 총체적 점검이 시급한 이유다.

국민이 다소 불편을 겪더라도 KTX 운행을 일시 정지하고 전 차량을 근본적으로 재정비해야 한다. 국산화를 서두른 탓에 설계·기술상 하자가 있는 것은 아닌지 꼼꼼히 들여다봐야 한다. 코레일의 KTX 운영과 정비 시스템에 허점이 없는지도 세밀한 점검이 필요하다. KTX에 대한 전면 감사를 검토 중인 감사원이 유념해야 할 대목이다. 나사 빠진 KTX를 방치해 대형 인명 피해 사고를 자초하는 우(愚)를 범해선 안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