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in ready to defend Evian title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Shin ready to defend Evian title

EVIAN-LES-BAINS, France - Defending champion Shin Ji-yai is still looking for her best form and first title of the year entering the Evian Masters.

Shin birdied the 18th hole to win in dramatic style last year, becoming the first Korean to capture the event.

The 23-year-old Shin maintains that she will be confident of defending her title when play starts Thursday (local time), pointing to the fact that she entered last year’s Evian Masters without a title.

“Actually, last year, before this week, before Evian, I didn’t win,” Shin said. “I think it’s time to win. I know a lot of my fans [are] waiting, and I’m also waiting for the win.”

Shin finished second at the ShopRite LPGA Classic last month and was runner-up at the Kia Classic in March, where she lost to Sandra Gal after the German sank a 2-foot birdie putt on the final hole.

Aside from those two tournaments, Shin’s best was an eighth place at the LPGA State Farm Classic, and a tie for 10th at the U.S. Open.

“I think I played well, just a little bit up and down,” Shin said. “Just my putting, sometimes my putting doesn’t work. But I’m practicing a lot, so maybe the good feeling is coming.”

The Evian Masters in France will become the fifth major on the LPGA Tour starting in 2013.

“In 2013 you will return to the fifth and final major on the LPGA Tour,” commissioner Mike Whan said Wednesday, adding that it is “a new page in women’s golf history.”

The Evian Masters began in 1994, when Sweden’s Helen Alfredsson won the event.


AP

한글 관련 기사 [경향신문]
에비앙 마스터스 1R신지애 상위권 사수
최나연은 이븐파 부진
에비앙 마스터스 타이틀 방어에 나선 신지애(미래에셋)가 무난히 출발했다.

신지애는 21일 프랑스 에비앙-르뱅의 에비앙 마스터스 골프장(파72·6344야드)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에비앙 마스터스(총상금 325만달러) 첫날 3언더파 69타를 치며 상위권에 포진한 채 1라운드를 마쳤다.

시작하자마자 1·2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기분좋게 스타트를 끊은 신지애는 4번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가파른 상승선을 그리는 듯했다.

그러나 6번과 8번홀 보기로 주춤하며 전반을 1언더파로 마쳤다.


이후 14번홀까지 지루한 파행진을 하던 신지애는 15번홀과 16번홀서 다시 줄버디를 잡아내 보기로 잃었던 타수를 만회하며 경기를 끝냈다.

신지애는 18개홀 가운데 17개홀에서 파온에 성공하는 등 95%에 이르는 높은 그린적중률을 보였으나 퍼팅 수가 31개나 돼 많은 버디를 잡는 데 실패했다.

2008년과 2010년 준우승하는 등 에비앙 마스터스에서 강한 모습을 보인 최나연(SK텔레콤)은 16번홀(파4)에서 어이없는 트리플보기를 범하며 이븐파 72타로 경기를 마쳐 아쉬움을 남겼다. 첫 홀 보기로 불안했던 최나연은 2·3번홀 연속버디로 만회한 뒤 11번홀 버디에 이어 15번홀까지 안정된 플레이로 파세이브하며 무난하게 경기를 마치는 듯했다. 그러나 16번홀에서 티샷 실수로 3타를 한꺼번에 까먹고 추락했다. 최나연은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 간신히 이븐파로 마쳤다.

US여자오픈 연장전에서 유소연(한화)에게 패해 손에 다 쥐었던 우승컵을 내준 서희경(하이트)은 여전히 컨디션을 회복 못한 듯 버디 3개·보기 4개로 1오버파 73타를 기록, 다소 부진했다.

한편 ‘제5의 메이저’로 불리던 에비앙 마스터스는 2013년부터 정식 메이저대회로 치러진다. LPGA 투어의 마이크 완 커미셔너는 “에비앙 마스터스가 2년 뒤 LPGA 투어의 다섯 번째이자 마지막 메이저대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은 1994년 에비앙 마스터스가 유럽여자투어(LET)로 시작한 지 20년째가 되는 해이고, 대회는 에비앙 마스터스에서 ‘더 에비앙’으로 바뀌어 9월 둘째 주에 열린다.

이 대회가 승격되면 LPGA 투어는 크라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US여자오픈·LPGA 챔피언십·브리티시여자오픈을 포함해 모두 5개의 메이저대회를 운영하게 된다.

More in Baseball

Dramatic final day in the KBO sees KT lock in second as Bears jump to third

Eight possible outcomes as top teams fight over playoff spots

Almost everything still to play for as KBO enters final week

NC Dinos clinch first KBO regular season title

Choi Ji-man is first Korean to pick up a World Series hi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