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s time to fl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s time to fly



On Wednesday, we watched as a small, white propeller plane took off, drawing a circle in the clear blue sky, and softly touch down after 10 minutes on the runway of an Air Force base in Sacheon, South Gyeongsang. The new aircraft, Naraon, is Korea’s first indigenous passenger plane.

Thanks to this remarkable achievement, Korea has become the 28th country to develop its own civilian airplane. If everything goes well, by around 2014, the country is expected to join the ranks of advanced nations whose citizens can own their own planes. Although it can carry only four passengers, it has opened a new chapter in our production of airplanes.

Naraon was created by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and Korea Aerospace Industries over a period of three years. The budget for the project was 77.4 billion won ($73.4 million), and 90 percent of production was accomplished with domestic technology.

With a flying range of 1,850 kilometers (1,150 miles), the plane can cover all areas of Korea and can even fly to all areas of Japan, China and some Southeast Asian regions. Once a mass production system is built - slated for completion by 2013 - the plane is expected to enter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markets at a price of approximately 600 million won. It is expected to be used in the areas of flight education, personal transportation and leisure.

The aviation industry is the epitome of state-of-the-art technology as well as the standard for a country’s technological competitiveness.

Korea already developed its own military training jet, the supersonic T-50 Golden Eagle, in 2005 and exports them overseas. In the civilian airplane industry, however, we are lagging behind other developed countries. As a result, we relied on imports, ranging from light airplanes to middle- and large-sized airplanes. But this new success makes us proud of the high level of our aviation technology, while paving the way for access to the global market.

The international aviation market is enormous. Worth hundreds of billions of dollars, the market is currently dominated by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followed by Brazil, Canada, Russia and Japan. Now it’s time for us to go beyond our existing electronics, shipbuilding and car manufacturing industries to compete in the aviation industry as well. Naraon is a new word with the meaning of “ascent” and “one hundred.” We hope that on this occasion, our aviation industry will fly high enough to reach 100 percent of its capacity and beyond.

이제 ‘항공 강국’에 도전할 차례다

프로펠러를 단 하얀색 동체의 소형 항공기가 활주로를 박차고 날아올랐다.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오르내리고 둥근 원을 그리며 10여분 간 성능을 뽐내더니 사뿐히 내려앉았다. 20일 경남 사천시 공군 제3훈련비행단에서 선 보인 국내 첫 민간 소형항공기 ‘나라온(KC-100)’의 시험비행 장면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28번째 민간 항공기 개발국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계획대로라면 2014년쯤 우리 손으로 만든 자가용 비행기를 탈 수 있는 시대를 맞는다. 비록 4인승이지만 항공기 생산이라는 새 지평을 열었다는 점에서 가슴 벅차고 뿌듯한 성취다.

나라온은 국토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 등이 2008년 개발에 착수해 3년여 만에 완성했다. 774억 원을 들여 전체 제작 과정의 90%를 순수 국내 기술로 이뤄냈다. 1850㎞를 날 수 있어 국내는 물론 일본 전 지역, 중국과 동남아 일부까지 갈 수 있다. 2013년 양산 체제를 갖춰 이듬해부터 국내외 소형항공기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대당 약 6억원 선으로 비행교육 훈련용, 자가용, 레저용 등 다목적으로 이용될 것으로 보인다.

항공산업은 기술산업의 꽃이다. 거의 모든 최첨단 기술이 집적된 분야다. 국가 기술력를 가늠하는 척도다. 우리나라는 군용기의 경우 최초의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를 비롯해 이미 수출까지 하고 있다. 하지만 민항기 분야에선 뒤쳐져 있었다. 레저용 경량 비행기부터 중·대형 항공기에 이르기까지 모두 수입에 의존해왔다. 나라온 개발 성공은 우리의 기술력과 위상을 세계에 과시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길을 열게 했다.

국제 항공기 시장은 ‘노다지’에 비유될 정도로 시장이 넓다. 민간 항공기 제작은 미국과 유럽이 양강(兩强) 체제를 형성한 가운데 브라질·캐나다·러시아·중국·일본 등 7개국이 연간 수천억 달러 규모의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이제 한국은 전자·조선·자동차를 넘어 ‘항공 강국’에 도전할 차례다. 나라온은 ‘날아오르다’와 100의 우리말 ‘온’를 합친 말이다. 그 뜻대로 우리 항공산업이 ‘100% 완벽하게 날아오르길’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