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tarting point to ease tension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tarting point to ease tensions



South and North Korean nuclear envoys held talks in Bali, Indonesia, on Friday, in the first high-level inter-Korean meeting on nuclear issues since the North walked out of the last six-party nuclear disarmament talks in December 2008.

The meeting could pave the way for incremental progress in 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predicament, first through more bilateral talks, then through talk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culminating in the broader six-nation negotiations hosted by China. The Bali meeting between the two Koreas’ nuclear envoys could serve as the impetus for an international campaign to re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which has been on ice for nearly three years.

Seoul, Washington and Tokyo have maintained that they cannot renew six-party negotiations unless Pyongyang shows sincerity in its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During the last few years, North Korea has tested long-range missiles and a nuclear device, torpedoed down a South Korean Navy ship and attacked an inhabited island. The provocations have strengthened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hard-line stance against the North.

But the United States, with a presidential election next year, wants denuclearization talks to resume. China, already edgy about heightened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has also been campaigning for the six-party platform. Reading the signs from other members, Seoul displayed flexibility and decided to separate the nuclear issue from the North’s deadly attacks on the Cheonan ship and Yeonpyeong Island.

The six-party talks, which involve the two Koreas, the U.S., China, Japan and Russia, fell short of ending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in the seven times it has met since 2003. But there is no other international forum that could peacefully convince North Korea to dismantle its weapons program.

The nuclear problem cannot be solved easily because North Korea’s leadership regards nuclear weapons as insurance on its national security and the viability of its regime. The six-party platform succeeded in putting together a roadmap to solve the nuclear problem when the joint statement was signed in September of 2005.

Against this backdrop, we cannot afford to allow the nuclear issue to linger any longer because it weighs down broader inter-Korean relations and security on the Korean Peninsula. We hope the Bali meeting will be the starting point to ease tensions and improve security.



최초의 남북비핵화회담이 22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렸다. 이번 회담은 남북 당국자가 북한 핵문제를 의제로 독립적으로 만난 첫 사례며 2008년 12월 베이징 6자회담 석상에서 남북이 만난 이래 2년7개월만이다. 특히 지난해 천안함·연평도 사건 이후 한·미·일·중·러가 공감대를 형성해온, 남북·북미 회담을 거쳐 6자회담을 재개하는 ‘3단계 방안’의 첫 단추가 풀리는 상징적 의미를 지닌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3년 가까이 공전돼온 국제사회의 북핵문제 해결 노력이 다시 활발해질 전망이다.

지난 2년 7개월여 동안 6자회담이 공전되면서 한·미·일 3국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진정성’을 보여주지 않는 한 6자회담을 재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특히 천안함·연평도 사건 등 북한의 대형 대남도발 행위가 이어지면서 우리 정부의 입장이 가장 강경했다. 그러나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미국의 오바마 정부는 최근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방편으로 6자회담 재개를 모색해 왔다. 중국 역시 한반도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줄곧 6자회담 재개를 추진해왔다. 이 같은 상황 변화에 발맞춰 우리 정부가 최근 천안함·연평도 사건 처리와 북핵문제 처리를 분리하는 유연성을 발휘함으로써 이번 회담이 성사됐다.

2003년 이래 7차례 열린 6자회담은 북한의 거듭되는 핵실험 등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하는데 실패했다는 평가가 있다. 그러나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이 6자회담에서처럼 적극적으로 이뤄진 사례도 달리 없다는 점에서 이 같은 평가는 다소 성급해 보인다. 북한 핵문제는 북한으로선 체제 생존권이 걸린 문제이기에 쉽사리 타결점을 찾기 어려움을 감안해야 한다. 특히 우여곡절을 겪으면서도 2005년 ‘9.19 공동성명’과 같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로드맵을 작성하는 등 6자회담에서 거둔 성과도 적지 않다.

북핵문제 방치는 남북관계의 경색과 함께 한반도의 안정을 해치는 핵심 요인이다. 이번 남북비핵화회담이 한반도 위기가 완화되는 선순환의 출발점이 되기를 기대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