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oritize safety over technolog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ioritize safety over technolog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launched a preliminary investigation into KTX high-speed trains, which have recently experienced a number of accidents for unspecified causes.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has also joined the bandwagon to come up with strengthened safety measures to avert a crisis.

We have already advised transportation authorities to halt operations of the high-speed trains if there is even the slightest doubt about their safety. We may not have seen a catastrophic disaster like what has happened in China, but summer holiday-goers are getting on the trains with a nervous heart.

The Korea Railroad Corp., or Korail, assures that the system is resilient and well prepared against any mishaps from nature like a heat wave, earthquake, storm or heavy snow as well as man-made accidents. It also argues that KTX trains are designed to slow down six kilometers (3.8 miles) out if a train ahead stops. Therefore, a devastating collision as happened in China is out of the question here, Korail claims.

But safety cannot be assured by words alone. The accident near Gwangmyeong Station was caused by loose nuts, and the delay in May occurred because a train engineer accidentally pressed the emergency button with his lunch box. A malfunctioning heat sensor also led to a halt in service.

The machinery, operators and the engineering and maintenance systems all seem to be faulty. The government said it plans to advance parts replacements and establish a supervising body to strengthen maintenance.

A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Ministry official even said that replacing parts takes time and that mechanical hitches are inevitable until the first half of next year. In the meantime, are we supposed to stake our lives each time we get on the train?

A high-speed railway represents a country’s technological status. The Chinese stock market took a steep dive after the disastrous train accident. Rail authorities, who boasted about having more cutting-edge high-speed rail technology than Japan’s Shinkansen, dropped their heads. In contrast, Japan considered its outstanding record of no major hitches in 47 years of service - except for an earthquake-caused derailment that did not cause any casualties.

We should prioritize safety over technology in rail service as our national reputation and our people’s lives are at stake. The authorities must get their acts together before it’s too late.

철도 안전은 국격(國格)을 좌우한다

감사원이 어제 사고가 잦은 KTX에 대한 예비감사에 들어갔다. 국토해양부도 ‘KTX 안전대책’을 추가로 발표했다. 2월 광명역 인근 터널에서 발생한 탈선사고 후 내놓은 46개 추진과제에 36개 항목을 더 얹은 것이다. 그러나 언제 감사를 안 하고 안전대책 갯수가 모자라 사고·고장이 빈발했던가. 23일 발생한 중국 원저우(溫州·온주) 고속철 사고 탓에 국민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잦은 KTX 사고가 지진으로 치면 대지진에 앞선 초기 미동(微動)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누가 자신할 수 있는가. 코레일은 원저우 참사가 마치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것처럼 여기고 경각심과 각오를 다져야 한다.

우리는 KTX 안전에 확신이 없다면 국민이 다소 불편하더라도 일시 운행중단까지 검토하라고 권한 바 있다. 중국처럼 인명사고가 나지는 않았다지만,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승객들의 ‘불안’을 싣고 달리는 모습이 위태로워서다. 물론 코레일은 KTX가 낙뢰는 물론 차축·레일의 이상고온, 지진·강풍·폭설, 운전자의 갑작스런 신체 이상 등 각종 돌발변수에 잘 대비하고 있어 안전하다고 강조한다. 앞서 달리던 열차가 멈춰서는 경우 후속 열차는 6km 떨어진 지점부터 속도를 늦추게 설계돼 있으므로 중국과 같은 추돌사고는 있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안전은 말로 확보하는 게 아니다. 광명역 인근 사고는 너트를 제대로 채우지 않은 작업자의 잘못이었고 5월의 열차 지연 사고는 기관사가 비상제동 버튼 위에 도시락 가방을 올려놓아 일어났다. 열 감지장치 센서 불량으로 열차가 멈춘 적도 있다. 사람·기계·시스템 모두 문제가 있기에 정부도 부품 교체 시기를 앞당기고 정비감독 조직을 신설하겠다고 나선 것 아닌가. 이 와중에 국토해양부 관계자는 부품 교체가 단숨에 되는 게 아니라며 “내년 상반기까지 고장이 좀 날 것”이라고 말했다니 무슨 ‘납량(納凉)열차’를 권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무엇을 믿고 타라는 소리인지 알 수가 없다.

고속열차는 나라의 얼굴이다. 어제 중국 증시는 열차 사고 여파로 급락했다. 이달 초 “중국의 고속철 기술력은 신칸센보다 우수하다”고 큰소리쳤던 중국 철도부는 고개를 떨구었다. 반면 1964년 신칸센 개통 이후 탈선사고가 딱 한 번 지진 탓에 났고 사망자도 없었던 일본은 우쭐하고 있다. 국격(國格)이 엇갈리는 장면이다. 우리가 모색 중인 해외 철도시장도 ‘기술’을 넘어 ‘안심’을 수출한다는 자세여야 통한다. 정부와 코레일은 이번이 ‘안전한 KTX’를 만드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