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markable effects of FTA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remarkable effects of FTAs



Since the free trade agreement between Korea and the European Union took effect on July 1, cheap commodities from Europe are already helping ease consumer price strains here.

Frozen pork belly, known as samgyeopsal in Korean, from the Netherlands now sells at almost half the price of local pork belly, which stands at 2,280 won ($2.17) per 100 grams. Thanks to the imports, the sky-high price of Koreans’ favorite meat dish - which spiked from the mass culling of pigs after the recent foot-and-mouth disease epidemic - has come down considerably. Pork belly products from Belgium and France have also hit the shelves at more accommodating prices of 1,000 won per 100 grams.

The downward price movement does not only apply to produce: luxury European products also have modified their price tags. As a result, Koreans can now buy a BMW 3 Series for as much as 8.5 million won less than pre-FTA prices of 45.3 million won to 51.6 million won.

And the Korea-EU FTA has not only shaved prices of European products. Japanese and American carmakers are also reducing prices to compete with European imports. They are even cutting dealership margins in order to bring down prices.

In Europe, Korean companies are making big strides thanks to the tariff benefits of the FTA. Hyundai Motor, for example, sold 336,000 vehicles in 25 European countrie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nd is expected to outpace Japanese automaker Toyota by raising its market share in the euro zone by more than 5 percent in the second half. Japanese media have begun worrying that Japan will lose its share in the European market to its Korean counterparts due to a strong yen and the Korea-EU FTA.

It is undisputable that benefits from free trade agreements are immense. During the seven years of the Korea-Chile free trade agreement, bilateral trade has surged by 287 percent. In Chile, Korean motor vehicles and electronics now outperform their Japanese competitors.

And less than a month after the free trade agreement with the world’s largest economic bloc, we are seeing real improvements in consumer prices at home and in bilateral trade. Come August, there is no reason for our politicians to dilly-dally over ratifying the FTA with the United States in light of the positive outcomes from the FTA with Europe.

FTAs are an economic and trade issue that should be addressed from an economic perspective. It should not be wasted and watered down by partisan politics.

값 내리는 유럽 상품들…FTA 효과

한·EU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되면서 물가 안정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요즘 시중에는 네덜란드산 냉장 삼겹살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국내산 냉장 삼겹살(100g 당 2280원)의 절반 가격에 시판되면서 지난해 구제역 살(殺)처분으로 인한 ‘금겹살’ 파동은 한 고비를 넘기게 됐다. 한·EU FTA 발효 이후 벨기에와 프랑스산 삼겹살도 쏟아져 들어와 100g당 1000원선을 놓고 불꽃 튀는 가격 경쟁을 벌이고 있다. 콧대 높던 유럽 명품(名品)의 문턱도 낮아지고 있다. 고급 수입차인 독일 BMW 3 시리즈의 경우 4530만~5160만원(부가세 포함)이던 가격을 최대 850만원까지 깎아주고 있다.

한·EU FTA는 단지 유럽 제품의 가격만 떨어뜨리는 게 아니다. 일본이나 미국업체들도 유럽 자동차와 경쟁하기 위해 가격을 낮추고 있다. 수입 업체들은 관세 인하에다 딜러 마진까지 축소하면서 본격적으로 가격 거품을 빼고 있는 중이다. 유럽 시장에서도 FTA 발효와 함께 국내 업체들이 날개를 달고 있다. 올 상반기에 유럽 25개국에서 33만6000대를 판 현대차는 올 하반기에는 시장 점유율을 5% 이상으로 끌어올려 일본 도요타자동차를 뛰어넘을 태세다. 일본 언론들은 “엔화 강세에다 한·EU FTA로 유럽시장이 몽땅 한국에 넘어갈 판”이라며 비명을 지르고 있다.

FTA는 ‘무역창출(創出)’과 ‘무역전환(轉換)’의 두 마리 새를 한꺼번에 잡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발효된 지 7년이 된 한·칠레 FTA는 양국의 교역을 287%나 급성장시켰지 않은가. 칠레 시장에서 한국산 자동차와 전자제품이 일본을 압도하는 무역전환 효과도 톡톡히 누리고 있다. 훨씬 거대한 한·EU FTA도 발효된 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아 물가 안정과 교역 증가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눈 앞에 펼쳐지는 이런 긍정적인 현상을 목도하면서도 정치권이 한·미FTA의 8월 비준을 망설이는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 경제문제인 FTA는 경제 논리로 풀어야지 자꾸 정치논리를 개입시키면 상황만 악화시킬 뿐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