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t commits to W3 trillion on disaster R&D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Gov’t commits to W3 trillion on disaster R&D

Following the tragic deaths and property damage, costing billions of won, following last week’s torrential downpours and landslides, the government has decided to invest more than 3 trillion won in new safety measures related to climate change.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Central Disaster Safety Measure Headquarters said yesterday that it will invest a total of 3.1 trillion won ($ 3 billion) by 2015.

It also said it will expand the budget for research and development related to prevention of disasters. This year’s budget for prevention of disasters is 149.2 billion won, which is only about 1 percent of the country’s total R&D budget of 14.9 trillion won.

The Disaster Headquarters also said that in order to prevent problems that arise due to delays in doing restoration work on disaster-stricken areas, it will hasten budget dispersals. A delay in the distribution of money budgeted for restoration work on Mt. Umyeon, which was damaged by a typhoon last year, has been blamed as one of the causes of the eight landslides from the mountain last week. The scheduled restoration work began only in April.

To strengthen research on fundamental climate change,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decided to transfer control of the National Disaster Management Institute, which is being operated under the National Emergency Management Agency, to the Public Administration Ministry.

“The existing disaster management institute has a lack of manpower and budget, so it was difficult to conduct proper research on climate change,” said Lee Jong-bae, a board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f it expands in size and comes under the ministry, it will be able to conduct diverse research on the rapidly changing climate situation in Korea.”

The new preventive measures include: managing danger zones after inspecting all mountains with steep slopes, expanding the number of rainwater detention facilities and developing new drainage systems to prevent lowland flooding in cities.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머니투데이]

정부 2015년까지 재해예방에 3조1669억원 투자


중대본 방재대책 발표...방재분야 R&D 예산↑-방재연구소도 확대 개편


정부가 3조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재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 방재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확대하고, 신속한 재해복구를 위해 예산조기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키로 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1일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기후에 대응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방재대책을 발표했다.

중대본은 우선 오는 2015년까지 3조1669억원을 투자해 재해예방 사업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키로 했다. 여기에 방재분야 R&D 투자를 적극 확대하는 방안을 관계부처와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올해 방재분야 R&D 예산은 1492억원으로 전체 R&D예산(14조9000억원)의 1% 수준이다.

중대본은 또한 재해발생지역에 대한 예산 편성과 설계착공 지연으로 인해 2차적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산조기집행제도를 적극 활용키로 했다. 신속한 재해복구를 위해 △개산계약제도(설계·시공 일괄발주) △성립전 예산 △수의계약 대상 확대 등과 같은 제도적 장치도 보완키로 했다.

특히 근본적인 기후변화에 대한 연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소방방재청의 2차 소속기관(국립방재교육연구원 산하)인 `방재연구소`를 행정안전부 직속의 `(가칭)국립방재연구원`으로 확대·개편키로 했다.

이종배 행안부 2차관은 "기존 방재연구소는 인력과 예산이 충분치 않아 기후변화를 연구하는 데 무리가 있었다"며 "국립방재연구원으로 확대되면 급변하는 기후에 대한 연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아울러 △상시적인 재난관리 시스템 강화 △도심지 침수방지 대책 △산사태·급경사지 등 위험지역 관리 광화 등이 포함된 집중호우 방재 대책도 관계부처와 협조해 강구키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급경사지 등을 일제 조사해 위험지역을 재지정·관리하고, 급경사지에 대한 위험판단기준을 강화키로 했다. 인센티브 부여를 통한 사유지 지하저류시설 확충, 배수시설 통수기능 방해 행위 근절, 투수(透水)아스팔트 사용 확대, 레인가든(Rain garden) 설치 등 도심저지대 침수대책도 다각도로 마련키로 했다.

맹형규 중대본부장(행안부 장관)은 "최근 들어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이변이 일상화돼가고 있다"며 "이런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방재역량을 갖춰 주민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와 제도개선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기후변화를 반영, 국제기준에 맞는 방재기준을 재설정할 것"이라며 "지형·도시 특성을 고려한 도시·지역별 차별화된 방재기준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