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deplorable civil servant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ur deplorable civil servants



When will we see the end of civil servants reigning over the people? Every administration has tried so hard to monitor civil servants, but the problem has not disappeared. In the latest incident, 11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Knowledge Economy were punished for receiving hardcore hospitality at a hostess bar.

At the end of March, employees from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were punished for attending a similar event during a workshop on Jeju Island, sponsored by construction firms. Both incidents tainted President Lee Myung-bak’s “fair society” campaign.

The latest case was even more brazen. From the end of last year until recently, the 12 officials from the Knowledge Economy Ministry summoned officials of the Korea Radioactive Waste Management Corp. and the Korea Institute of Machinery and Materials, which the ministry supervised, under the guise of receiving briefings. The ministry officials scheduled the briefings in the evenings and went out for dinners and lavish parties at bars.

Rumors say that some of them even received sex. Of course, the corporations paid the bills. They even had to forge their corporate credit card records to come up with the expenses. They colluded with certain restaurants to make it seem as if they ate there, paying the fake bills with credit cards and receiving back cash. They also fabricated business trip documents to prepare the funding to entertain ministry officials.

According to the government audit, the companies spent more than 100 million won in total on the ministry officials. Our tax money was wasted for deplorable purposes. The Knowledge Economy Ministry supervises the most number of corporations and agencies - 20 percent - among all ministries.

We want to ask Minister Choi Joong-kyung if the latest incident was the action of only a few civil servants in his ministry. After all, there is a deeply rooted tradition for public corporations to entertain ministry officials since they are so powerful. Civil servants can make the impossible possible, which is why everyone tries to please them.

But it is shocking to find out that these practices are still ongoing. According to a recent National Police Agency report, corruption among civil servants is skyrocketing. Last year, 14,885 civil servants were convicted of crimes, a 37 percent jump in two years. While all other crimes in Korea decreased, crimes by civil servants went up. The only solution is handing out unforgiving punishments to send a clear message.

MB 지시 먹칠한 지경부의 산하기관 등쳐먹기

민(民) 위에 군림하는 관(官)의 악습은 언제쯤 사라질 것인가. 정권마다 감찰이니 사정이니 하며 그토록 날을 세웠지만 싱싱하게 살아 있다. 이번엔 지식경제부 공무원 11명이 산하 단체들로부터 유흥주점에서 향응을 접대 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3월 말엔 국토해양부 직원들이 업계 사람들과 제주도에서 연찬회를 한다며 유사한 파티를 벌인 일이 있었다. 이명박 대통령이 내건 ‘공정사회’란 구호에 다 먹칠 하는 사건들이다.

이번 지경부 케이스는 더 의도적이다. 방사성폐기물과와 기계항공시스템과는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업무보고를 받는다며 지방의 산하기관 직원들을 서울로 불러 올렸다. 대전 한국기계연구원과 경주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직원들이 제물이 됐다. 지경부 공무원들은 저녁 시간에 임박해 업무 보고를 받은 뒤 산하기관 직원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자연스럽게 술자리로 이어졌다. 일부는 성(性)상납도 받았다는 소문이 있다. 비용은 물론 ‘영원한 을(乙)’인 산하기관에서 부담했다. 이들은 접대비를 마련하기 위해 이른바 ‘카드깡’도 했다고 한다. 특정 식당과 짜고 법인카드로 식사를 한 것처럼 꾸민 뒤 밥값을 현금으로 챙기고, 허위 출장서류를 만들어 출장비를 타내는 식으로 1억원 이상 접대비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세금이 이렇게 엉터리로 쓰인 것이다.

지경부는 정부부처 중 산하 기관이 가장 많다. 전체 286개 공공기관 중 20%인 60개가 지경부 소속이다. 최중경 장관에게 이번에 적발된 행태가 극히 일부 직원의 예외적인 행동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묻고 싶다. 사실 산하기관의 공무원 접대문화는 뿌리가 깊다. 관의 힘이 너무 세기 때문이다. 되는 일도 안 되게 할 수 있는 게 담당 공무원이다. 이러니 다들 머리를 조아리지 않을 수 없다. 이런 게 다 흘러간 얘기인 줄 알았는데 현재진행형이라니 어안이 벙벙하다. 경찰청이 지난달 27일 국회에 제출한 자료 ‘범죄자 직업현황’ 따르면 공직자 비리는 증가일로다. 2008년 1만893명에서 지난해 1만4885명으로 2년간 37%나 늘어났다. 다른 범죄는 줄었는데 공무원 범죄의 증가는 도대체 무엇 때문인가. 일벌백계(一罰百戒)로 다스리는 수밖에 없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