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Dear Leader’ in Russ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Dear Leader’ in Russia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is busy touring overseas to relieve his country’s economic distress. Just three months after agreeing with his Chinese counterpart Hu Jintao on the development of the Rason and Hwanggumpyong special economic zones during a visit to China last May, Kim has toured a hydroelectric power plant in Amur, Russia.

Russia had promised North Korea that it would transmit surplus electricity from the power station. Kim now plans to go to Ulan-Ude near Lake Baikal in eastern Siberia to have a summit meeting with his Russian counterpart, Dmitry Medvedev.

At the summit, Kim is expected to discuss the construction of a pipeline that will send natural gas from Sakhalin island to South Korea via North Korea. In an Aug. 15 Liberation Day letter to Kim, Medvedev urged him to cooperate on the issue, and Kim reportedly responded positively to the request. Since his first inter-Korean summit in 2000, Kim has, on several occasions, made remarks suggesting he, too, expects the pipeline to be built. The project, if completed, could bring the North as much as $100 million in revenue annually as well as much needed energy at a cheap price.

The pipeline initiative was agreed to by President Lee Myung-bak and Medvedev at a summit in Moscow in 2008. At the time, both leaders expressed strong hopes that gas transmission would start from 2015. Seoul can expect a huge economic benefit as it would receive gas from Russia on a cheap and stable basis. Gas accounts for one-seventh of its energy consumption.

Despite such potential benefits among all related parties, the project has been put on hold due to the North’s belligerent attitude toward the South and its allies. As long as there is the possibility that the gas supply would be interrupted by the North for political or military reasons, it is difficult for Seoul to put a final stamp on the deal. If the ongoing conflict over the North’s nuclear ambitions is not resolved, South-North relations can hardly have a soft landing. It’s also hard to expect a rosy scenario unless tr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is fully activated so that the Trans-Korean Railway is successfully connected to the Trans-Siberian Railway.

In his current visit to Russia, North Korean leader Kim appears to be pondering various ways to rejuvenate his hopeless economy. However, he must be well aware that without a thorough - and complete - resolution of the nuclear crisis, no grand ideas will be realized.

9년만에 러시아 방문한 김정일
한국행 파이프라인 논의할 듯
평화정착 안되면 본격화 힘들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외 경제 행보가 분주하다. 지난 5월 중국을 방문해 나선특구와 황금평특구 개발에 합의한 지 3개월만에 러시아를 방문한 김정일은 곧장 아무르주 부레이 수력발전소를 찾았다. 러시아는 이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기를 북한에 보내주겠다고 제안한 적이 있다. 김위원장은 이어 사흘 가량 기차를 타고 동시베리아 바이칼호 인근 울란우데로 이동,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정상회담에서는 사할린산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보내는 파이프라인 건설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드베데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축하 서신을 김위원장에게 보내 파이프라인 건설에 북한이 협력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북한도 가스관 건설에 적극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실 김위원장은 2000년 1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파이프라인 건설을 기대하는 발언을 몇 차례 한 적이 있다. 파이프라인 통과료로 연간 최대 1억달러 가량의 현금 수입이 생기고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싸게 공급받는 기회도 생기기 때문이다.

사할린산 천연가스를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보내는 파이프라인 건설은 2008년 한·러 정상회담에서 추진키로 합의한 사안이다. 2015년부터 가스 운송이 가능하도록 건설한다는 일정이었다. 전체 에너지 사용량의 7분의 1 가량을 가스에 의존하는 우리도 파이프라인을 통해 러시아산 가스를 값싸게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다면 경제적으로 큰 이익을 볼 수 있다.

이렇듯 러시아도 북한도 한국도 모두 이익을 볼 수 있는데 일이 제대로 진척되지 않는 이유는 단 한가지, 북한의 호전적인 대남·대외 태도 때문이다. 북한이 정치·군사적 이유로 파이프라인 가동을 차단할 가능성이 있는 한 한국으로선 최종적으로 사업 실행 결단을 내리기 어려운 입장이다. 또 핵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상황에서 한반도 정세가 장기적인 안정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기도 어렵다. 결국 파이프라인 건설이나 나아가 한반도종단철도(TKR)와 시베리아횡단철도(TSR)의 연결 등, 남·북·러 3자가 함께 추진하는 경제협력은 핵문제 해결 전망이 가시화되고 한반도에 평화기조가 정착되기 전에는 본격 추진되기 어려운 사안이다.

9년 만에 러시아를 찾은 김정일 위원장은 북한 경제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구상을 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어떤 구상도 핵문제의 완전한 해결을 전제로 하지 않으면 결코 실현하기 어렵다는 것은 지난 십 수년간의 경험을 통해 충분히 알 수 있었을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