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kes on a trans-Siberian trai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nakes on a trans-Siberian train



Kim Jong-il was on board his armored train on the Trans-Siberian railway when he learned about the downfall of Libyan dictator Muammar el-Qaddafi. Enjoying the scenery of the wide Siberian plain spread out before him, Kim and Vice Premier Kang Sok-ju discussed the strategy for their upcoming meeting with Russian President Dmitry Medvedev. They must have had a conversation like the following:

Kang: Mr. Chairman, Comrade Qaddafi has fallen.

Kim: I expected this and even warned him about it. I advised him not to abandon his nuclear program so easily. I, too, have my share of anxiety. Sometimes, I wake up at night worrying that I will be brought down by the U.S. as Saddam Hussein and Qaddafi were.

Kang: But the U.S. will not meddle with North Korea because of China’s presence. Nowadays, they can’t afford to proceed with a plan without the consent of China.

Kim: You may be right. But we are different from Libya. We shouldn’t give up our nuclear program until the last moment.

Kang: But we should never show our true intentions. If we get a good offer, we need to give the impression that we will abandon the program. We can only lead the negotiation by confusing the other parties about whether we intend to give up our nuclear weapons or not.

Kim: The meeting with Medvedev is approaching. What should I say? I need immediate aid, and I don’t want to miss the chance to get $100 million per year in exchange for allowing a gas pipeline to go through the country.

Kang: Just say that we’re ready to return to the six-party talks. These days, Washington and Seoul are demanding that we prove that we’re serious about giving up our nuclear program. How about implying a moratorium on nuclear testing and missile launches? Russia would find it very interesting, and Washington couldn’t ignore it, either. Then we can take the initiative at the six-party talks. Once the talks resume, it will be a piece of cake to get economic sanctions lifted and win an aid package. We have used this tactic before, and it’s worked every time.

Kim: It sounds very plausible.

Kang: Another thing. We shouldn’t give the impression that we’re too close to Russia.

Kim: My plan to stop in China on the way back from Russia is significant. You are my real strategist.

*The writer is a deputy editor of the JoongAng Sunday.

By Yeh Young-june

특별열차 속 대화

김정일 북한 위원장이 리비아의 정변 소식을 접한 건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달리던 자신의 전용 열차 안에서였다. 그는 광활한 시베리아 평원의 풍경을 차창 밖으로 바라보며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 전략을 구상하던 중이었다. 열차 안에선 이런 대화가 오갔음직하다.

강석주 부총리 = 위원장 동지, 리비아의 카다피 동무가 결국 무너졌답니다.
김정일 위원장=그거야 이미 내가 예상하고 경고해 오던 일 아닌가. 그러니까 쉽게 핵을 포기하는 게 아니라고 내 그렇게 충고했거늘. 나라고 왜 일말의 불안감이 없겠나. 이러다 후세인이나 카다피처럼 미국에 당하는 건 아닌지 밤에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때가 있어.
강=하지만 미국도 우리를 함부로 못할 겁니다. 중국이 있으니까요. 요즘은 미국도 중국의 동의 없이 일을 꾸미기 어려운 판국입니다.
김=요즘 보니 그런 듯도 해. 아무튼 우린 리비아와 다르고, 또 달라야만 하네. 핵은 마지막 순간까지 절대로 포기하지 말아야 해.
강=하지만 그런 속내를 절대 드러내선 안 됩니다. 조건만 맞으면 핵을 포기할 수도 있다는 여지를 남겨둬야 합니다. 핵포기 의사가 있는지 없는지 늘 상대방을 헷갈리게 만들어야 협상을 우리 페이스대로 이끌어 갈 수 있습니다.
김=그나저나 메드베데프와의 회담시간이 다가오는데 뭐라고 말해야 할까. 당장 경제지원도 타 내야겠고, 또 가스관을 통과시켜주면 매년 1억 달러가 떨어진다는 데 그것도 팽개치긴 아깝고 말야.

강=일단 6자회담에 무조건 복귀할 준비가 돼 있다고 하십시오. 그런데 요즘은 미국이나 남조선 아이들이 자꾸 조건을 내걸고 있습니다. ‘핵포기 의사가 있다는 걸 입증하기 위한 사전조치를 행동으로 보여라’고 말이죠. 따라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동결(모라토리움)할 수 있다는 뜻을 '넌지시' 비쳐보십시오. 러시아는 아주 솔깃해 할 거고, 미국도 무시하진 못할 겁니다. 그럼 우리 뜻대로 6자회담 판을 다시 끌고 갈 수 있습니다. 일단 회담이 시작되면 경제제재를 해제시키고 지원 물자를 챙기는 건 식은 죽 먹깁니다. 하루 이틀 해 본 장사가 아니니까요.
김=듣자니 그럴듯한 말이군.
강=그리고 또 한가지, 우리가 러시아에 너무 밀착하는 모습을 보여서도 안됩니다. 이 모든 일들이 중국과 긴밀한 조율 하에 이뤄지고 있다는 인상을 주는 게 중요합니다.

김=러시아에 왔다가 가는 길에 중국을 거치는 것에도 그런 심오한 뜻이 있단 말이지. 과연 자네는 나의 장자방(張子房)일쎄.

예영준 중앙SUNDAY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