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resident’s tea part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resident’s tea party



President Lee Myung-bak sat down with chairmen of the country’s largest business groups to discuss fostering “symbiotic” and “balanced” corporate growth. The president explained his campaign to pursue balanced growth among large and small companies, and called on large business owners to take a more active role in achieving this balance.

It is still hard to pin down exactly what the president is talking about, but few would disagree that the country is overdependent on the 30 top conglomerates. Who would oppose a fair and balanced corporate habitat where the big and small inhabitants coexist on reciprocal relations?

Large business groups must exercise more commitment and responsibility in the community. If they had the will, they could provide solutions to the country’s problems, such as wealth polarization, youth unemployment and low birth rates. Social responsibility would also benefit the companies in the long run.

There is nothing wrong with the president preaching to chief executives of large business groups on the need to change their attitudes. What is important is the result - not the words. The uncompelling conclusion of the meeting has been this: There is a consensus on the necessity of balanced growth. Statements issued after most government meetings have been equally insubstantial, lacking concrete action plans and vision.

If the meeting was about balanced industrial and corporate growth, the government should have presented a set of guidelines and sought cooperation from business leaders. But, the meeting was merely a tea party because the president talked about his grandiose ideas without providing any concrete steps forward. That is why all the talk of symbiotic progress and balanced growth since last year has resulted in nothing but repetitive rhetoric.

It is wrong for the president to simply demand action and change from the corporate sector. The government should shoulder some blame for worsening socioeconomic polarization and unemployment. It should present ideas before demanding commitment from the corporate sector. To encourage more hiring, it could have offered incentives for businesses. To spur balanced growth, it could have drawn up a structural and legal framework. There is no reason to meet with business leaders if the government wants to give orders without taking on any of the responsibility.

These vain meetings should stop.

대통령과 그룹 총수 간담회, 역시 알맹이 없었다

어제 이명박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의 공생(共生)발전 간담회가 열렸다. 대통령은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공생발전을 다시 강조했고, 총수들은 화답했다고 한다. 특히 대통령은 총수들의 역할을 강조하면서 “공생발전 분위기를 조성해달라”고 주문했다. 공생 발전은 매우 모호한 얘기이지만, 그 취지 자체를 부정할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서로 윈윈(win-win)하는 생태계를 만들자는 데 누가 반대할 수 있을까. 그런 생태계를 만들자는 대통령의 호소에 공감이 가는 이유다. 우리도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경영이 필요하다고 본다. 양극화나 청년실업, 저출산 등 우리 사회의 고질적인 문제에 대기업이 좀더 관심을 기울인다면 지금보다 한결 완화될 게 분명하다. 사회책임경영은 기업에도 분명히 이롭다. 반기업 정서가 팽배하면 각종 기업 규제가 생겨날 것이고, 기업에 좋을 리 없다.

이런 점에서 대통령이 그룹 총수들에게 의식의 전환과 책임있는 자세를 주문하는 것, 그 자체가 잘못은 아니다. 우리가 지적하고자 하는 건 실효성이다. 이번 간담회의 결론이 무엇인지를 돌이켜보면 답은 분명하다. 청와대 브리핑을 아무리 읽어봐도 공생발전이 중요하다는 얘기 뿐이다. 이번뿐만 아니다. 이 정부 들어 개최된 간담회는 대부분 그러했다. 이렇게 된 데는 정부 책임이 크다. 예컨대 공생발전이 화두라면 그 비전과 전략에 관한 마스터플랜이 제시돼야 한다. 그래놓고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 그룹 총수더러 도와달라고 요청해야 한다. 이런 건 없이 총수가 변해야 한다고만 강조하니, 간담회에 알맹이가 있기 어렵다. 그러니 지난 해는 동반성장, 올해는 공생발전만 외치다가 끝난 것이다.

대통령이 기업의 변화만 요구하는 것 역시 바람스럽지 않다. 양극화나 실업 문제 등은 정부의 책임이 훨씬 더 크다. 그렇다면 정부가 뭘 할지부터 먼저 제시해야 한다. 일자리를 늘리려면 기업할 의욕을 북돋워주고, 공생발전이 필요하다면 그게 가능하도록 법적, 제도적 틀을 마련해줘야 한다. 그런 건 없이 공허한 얘기만 하다 끝낼 참이면 굳이 간담회를 열 것도 없다는 생각이다. 무엇보다 그룹 총수들을 불러 모아 거의 정례적으로 간담회를 여는 건 이제 끝낼 때 됐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