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real expectations created by reality TV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real expectations created by reality TV



The reality show “Couples” on SBS is becoming increasingly popular. It airs at 11 p.m. on a weekday but has consistently earned an audience share of around 10 percent. The show follows 12 men and women - generally seven men and five women - who meet at a remote location called Love Village and spend seven days and six nights together. The participants, who are referred to only as Woman No. 1 or Man No. 2, exchange minimal background information on age, education and career without revealing their true identities. They go on dates and then choose a partner. As with other romance reality shows, “Couples” thrives on the voyeurism and empathy of viewers.

In essence, the show mocks the marriage market. The men and women are generally in their late 20s to early 30s, which is the typical age for marriage in Korea. According to the Korean Statistical Information Service, the number of unmarried women between the ages of 27 and 33 is 1.32 million and the number of unmarried men from the ages of 30 to 36 is 1.17 million. Nevertheless, there are more men on the show than women and the men come from more privileged backgrounds. And because they are older, the men are more eager to make a match. Because the show is driven by competition, it is often compared to documentaries on animals, although it might be closer to a closed-circuit television recording of a zoo. Unlike a zoo, however, the participants are aware that they are being watched. The camera exaggerates the conscious and unconscious facial expressions, gestures and language of participants in any given situation. As French philosopher Olivier Razac pointed out in his book, “The Screen and the Zoo,” reality television is attractive because it is a spectacular display of the banality of everyday life and the unknown.

The problem is that show is always edited and does not entirely reflect reality, giving viewers unrealistic expectations for love and marriage. A female participant recently caused controversy when it was discovered that her “good girl” image was just a cover for her less-than-flawless private life. The producers downplayed the incident by saying that it is impossible to investigate everything in participants’ pasts.

In the actual marriage market, exaggeration and fabrication often cause problems, but the show emphasizes passion and romance. And that’s not realistic in a society that exults background and qualifications.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ang Hye-ran

애정촌

SBS 리얼리티 프로그램 ‘짝’이 화제다. 결혼을 목표로 하는 남녀 10여명(일반적으로 남녀 7:5)이 외딴 집에서 6박7일 간 합숙하며 각자 짝을 맺는 과정을 보여준다. 외딴 집 명칭은 ‘애정촌’-. 참가자들은 여자 1호, 남자 2호 등 번호로 불리고 나이·학력·직업 등 최소한의 정보만 교류한다. 게임을 통해 체력·능력 등을 검증받고 원하는 상대를 선택한다. 평일 밤 11시 방영에도 시청률 10%를 넘나들 정도로 인기다.

여느 짝짓기 프로그램처럼 ‘짝’의 인기는 시청자의 관음·감정이입 심리를 극대화하는 데서 나온다. 카메라는 해운업체 사주의 외동딸이 출연했을 때 다들 술렁이는 참가자들을 비췄다. 애정촌은 한국 결혼시장을 의도적으로 비튼다. 2010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여성 27∼33세 미혼자는 132만명이며 이들의 결혼 상대로 분류되는 30∼36세 남성 미혼자는 117만명으로 더 적다. 그럼에도 애정촌에는 ‘스펙’ 좋은 남자가 더 많고 적극적이다. “남성이 공세하는 구조라야 프로그램이 역동적이고 재미있기 때문”(남규홍 PD)이라는 계산에서 나온 것이다.

경쟁 본능이 지배하는 애정촌 풍경은 흔히 다큐멘터리 ‘동물의 왕국’에 비유된다. 실제론 동물원 CCTV에 가깝다. 애정촌은 조건화된 공간이며 참가자들은 그들이 관찰 당하고 있음을 안다. 카메라는 특정 상황에서 출연자의 (무)의식적인 표정·손짓·말투를 확대 재생한다. 프랑스 철학자 올리비에 자작이『텔레비전과 동물원』(마음산책)에서 지적한 대로, 리얼리티 TV가 매력적인 것은 무명인의 ‘평범함과 일상을 스펙터클하게 전시하기 때문’이다. 무명 출연자가 각광받는 모습을 통해 무명 시청자가 대리만족한다.

문제는 TV에서 편집된 리얼리티가 현실을 모두 반영할 수 없다는 점이다. 최근엔 한 여성 출연자의 과거가 도마에 올랐다. 방송에서 ‘천사표’로 묘사된 그녀의 부적절한 사생활이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알려진 것이다. 제작진은 “참가자의 모든 과거를 알 수 없고 그것으로 출연을 제한할 수 없다”며 봉합에 나섰다. 하기야 실제 결혼시장에서도 허위·과장·과거세탁이 심심찮게 문제 되는 게 '현실' 아닌가. 스펙 사회에서 오히려 본능적 연애를 강조하는, 애정촌의 역설이다.

강혜란 문화스포츠부문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