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itical birds ready their swan song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olitical birds ready their swan songs



According to a legend, the mute swan is silent its whole life until just before death, when it sings one beautiful song. The tale has given humans the notion of the “swan song” - that final gesture one makes just before retirement or death.

With its long neck and white feathers, the swan has become a symbol of grace and beauty. However, the idea that a swan sings only once in its life is a scientifically ungrounded myth. Considered “winter’s guest of honor” in Korea, a swan can sing just like any other bird. It is true that, because of its long neck, a swan needs more energy to sing, so swans sing less frequently and at a lower pitch. But it does not necessarily sing right before dying. People have long known these facts but perpetuate the bird’s mysterious image anyway.

In Greek mythology, Zeus took the form of a swan and seduced Leda, and the story has inspired many artists throughout history.

Leonardo da Vinci, Michelangelo and Nicolas Poussin immortalized the erotic love of the swan in paintings.

Seventeenth century fabulist Jean de La Fontaine’s “The Swan Mistaken for a Goose” is about the last song of a swan. In the story, a swan is mistaken for a goose that was raised for its meat, and right before being killed, the swan sings in a beautiful voice, which saves its life.

Franz Schubert’s posthumous collection of songs is titled “Swan Song” (Schwanengesang) - his final masterpiece.

There are also swan songs in politics.

When WikiLeaks divulged the contents of U.S. diplomatic cables, there was mention of a swan song. Alexander Vershbow, who was the U.S. ambassador to South Korea at the time, referred to the joint agreement signed by President Roh Moo-hyu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at an inter-Korean summit on October 4, 2007, as Roh’s swan song. Vershbow may have considered the inter-Korean summit as a political gesture, with a rather negative connotation.

Lately, there are many swan songs in Korean politics. Established politicians are struggling over candidate nominations for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and both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Democratic Party are about to sing swan songs. But the songs they sing will be more like funeral dirges than cathartic arias. Maybe this means there is a group of black swans slowly gathering that have the destructive power to turn politics upside down.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백조의 노래(Swan Song)

평생 울지 않다가 죽기 직전에 단 한 번 아름다운 목청을 울려 노래하는 전설을 품은 새가 있다. 우리말로 고니로 불리는 백조(白鳥)다. 긴 목과 하얀 깃털을 가진 자태는 우아함과 아름다움을 상징한다. 그리스신화에서 제우스가 백조로 변신해 레다(Leda)를 유혹하는 장면은 후세의 화가들에게 많은 영감을 던져줬다. 레오나르도 다 빈치·미켈란젤로를 비롯해 근대의 니콜라 푸생 등은 에로틱한 백조의 사랑을 그림으로 남겼다.

백조가 단 한 번 밖에 울지 않는다는 것은 근거 없는 속설이다. 우리나라에서 '겨울의 빈객(賓客)'으로 대접받는 백조는 여느 새처럼 구슬프게 소리낼 수 있다. 다만 긴 목을 통해 소리를 내는 탓에 에너지 소모가 켜 잘 울지 않고, 재잘대는 작은 새들과 달리 묵직한 소리를 낼 뿐이다. 죽기 전에도 특별히 울지는 않는다고 한다. 오래 전부터 이런 사실을 알면서도 사람들은 백조에게 순백(純白)의 신비감을 씌워주고 싶어했다.

17세기 라 퐁텐의 이솝우화 중 '백조와 거위'에는 '백조의 노래(swan song)'가 나온다. 고기로 쓰려 기른 거위와 운명이 뒤바뀌어 죽음에 처하게 된 백조가 아름다운 목청으로 울어 생명을 지켰다는 얘기다. 슈베르트의 유작(遺作) 가곡집은 '백조의 노래(schwanengesang)'으로 명명됐다. 곡명이 아니라 ‘최후의 걸작’이란 의미에서 후세 사람들이 붙였다. 백조의 노래는 정치적 승부수나 예술가의 마지막 작품을 일컫을 때 쓰는 표현이 됐다.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국 외교전문에 백조의 노래가 등장했다.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서다. 당시 알렉산더 버시바우 미 대사는 “노 대통령의 백조의 노래"라고 본국에 보고했다. 노 전 대통령의 남북정상회담을 정치적 제스처로 본 듯 하다. 다소 부정적인 뉘앙스가 풍긴다.

요즘 한국 정치판에도 백조의 노래가 여기저기서 들린다. 서울시장 후보를 추대를 놓고 기성 정치인들이 맥을 못 추고 있다. 갈팡질팡하는 한나라당과 민주당은 백조의 노래를 읊을 조짐이다. 아름다운 소리가 아닌 죽기 전에 한 번 꽥 하고 질러대는 단말마(斷末魔)와 흡사하다. '검은 백조(black swan)'마저 덮칠지 모르는 상황이다. 정치판을 뒤집을 엄청난 파괴력을 가진 검은 백조들이 군무(群舞)를 추며 서서히 다가오고 있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Dilemmas of a ‘risk society’ (KOR)

Look in the mirror (KOR)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