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te colleges with your own criter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ate colleges with your own criteria



In what has become an autumn ritual, colleges and universities in the United States wait every September for publication of U.S. News and World Report’s “America’s Best Colleges” report. College officials are naturally sensitive about the report, but of course, some schools remain indifferent to their place on the list. The Ivy League schools are known for their nonchalant response, and Reed College, from which Apple founder Steve Jobs dropped out, is also known for disregarding its ranking.

When the report was first published in 1983, it was listed among the top 10 liberal arts colleges, but it remained at 54th place last year. Because the ranking methodology did not take individual characteristics into account, the school refused to send data.

It is still a top class liberal arts college, but its place in the report tends to confuse prospective students.

Forbes magazine’s 2010 college ranking report came as a surprise to many foreigners. First place went to Williams College, not Harvard or Princeton. Harvard barely made the top 10, placing eighth. Forbes’ methodology excluded the research projects of professors, which do not affect students directly, and so the report was quite different from others.

Washington Monthly published its college ranking report last month, and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topped the list. The rankings were based on three categories: social mobility, research and service. The schools that educate low-income students and encourage students to give back to the country got high marks.

Meanwhile, Princeton Review, a test preparation and admissions consulting service, often publishes interesting rankings. According to its report, Harvey Mudd College is the school whose students study the most while the University of North Dakota is the school whose students study the least. Ohio University is the top party school, while Brigham Young University, a private university in Utah owned by the Church of Jesus Christ of Latter-day Saints, was chosen as the most stone-cold sober school.

A college’s ranking does not always coincide with career success of its graduates. Depending on the categories and methodologies, the rankings of the colleges and universities vary drastically.

Nevertheless, Koreans respond sensitively to how the top three Korean universities place in global university rankings. We are more familiar with vertical listings than horizontal comparisons.

University rankings are no more than a reference for prospective applicants. If you are in need of financial aid, you should evaluate the list based on scholarships and a school’s status.

You should rank the colleges you are considering based on your own criteria, taking the future into account. This way, unqualified colleges will be weeded out and shut down.

*The writer is a special director of jTBC.

By Park Jong-kwon

대학평가

9월이 오면 미국 대학들은 열병에 걸린다. ‘유에스뉴스(U.S.News) 대학 랭킹’이 발표되는 것이다. 수시모집 직전이어서 순위에 따라 입시 판도가 출렁인다. 대학관계자들이 신경을 곤두세우는 까닭이다. 물론 오불관언(吾不關焉)하는 학교도 있다. 아이비리그 외에 리드대학이 대표적이다. 애플(Apple)사의 스티브 잡스가 학비 때문에 중퇴한 학교다. 1983년 처음 랭킹을 매겼을 때 학부대학 ‘톱 10’이었으나 지난해 54위에 머물렀다. 순위에 학교 특성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료제출을 거부한 영향일까. 그래도 여전히 미국 내 톱 클래스의 학부대학이지만, 학생들은 당혹스러울 수밖에 없다.

잡지 포브스(Forbes)의 2010년 랭킹은 외국인에겐 뜻밖이다. 1위가 하버드나 프린스턴이 아니라 윌리엄스대다. 하버드는 8위로 ‘톱 10’에 턱걸이했다. 측정 지표에 학생들과 직접 관련이 없는 교수 연구업적을 뺀 것이다. 그런가 하면 월간 워싱턴(Washington Monthly)이 지난달 발표한 미국 대학순위에서는 UC샌디에이고가 1위였다. 기준이 ‘지역사회와 국가에 대한 기여도’였던 것이다. 저소득층 비율이 높고, 학생의 사회참여가 활발한 대학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입시정보 제공업체인 프린스턴 리뷰는 종종 재미있는 순위를 매긴다. 공부를 많이 하는 대학으로 하비머드대학이 MIT를 제치고 1위였다. 가장 공부를 안 하는 대학은 노스다코타대다. 잘 노는 파티광(狂)으로는 오하이오대학이 1위였고, 반면 가장 재미없는 대학은 브리검영대학이다. 바로 유타주에 있는 몰몬교 사립대학이다. 연봉 랭킹도 있다. 연봉조사업체 페이스케일의 재작년 조사에서 대학졸업 이후 중간관리자의 연봉은 다트머스, MIT, 프린스턴대학 순으로 분석됐다. 일본 대학은 입시난이도 측면에서 도쿄대-교토대 순으로 꼽지만, 기업평가 랭킹에서는 와세다대-게이오대-교토대-도쿄대 순으로 나타난다. 학업과 기업의 선호도가 다른 것이다. 이처럼 관점에 따라, 측정 지표에 따라 대학의 순위는 각양각색이다.

그럼에도 세계대학평가에서 SKY대학의 순위에 일희일비(一喜一悲)한다. 워낙 ‘좌우로 나란히’보다 ‘앞뒤로 나란히’에 익숙한 터여서 순위에 민감한 것일까. 대학평가는 그저 수험생 참고자료일 뿐이다. 재정형편이 어렵다면 장학금을 기준으로, 현재보다는 미래가치를 가늠해 나만의 대학 랭킹을 매겨보면 어떤가. 마침 퇴출이다 폐교다 뒤숭숭한데.

박종권 jTBC특임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