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ing the future of holiday trave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reaming the future of holiday travel



In the 1670s, Father Ferdinand Verbiest introduced the first form of an “automobile.” He was in China as a Flemish missionary during the Qing Dynasty, and in order to attract the attention of the Kangxi Emperor, he invented a 60-centimeter-long wooden trolley with a simple steam engine. The first self-propelled vehicle that could carry a person was invented by French military engineer Nicolas-Joseph Cugnot. He built a three-wheeled steam-powered vehicle and drove it for one hour on the outskirts of Paris. It crashed into a wall by a hill, and the event is considered the first car accident.

The first cars were imported to Korea for Emperor Sunjong and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in 1911, according to Lee I-hwa in his book, “Stories in Korean History.” For a long time, however, the core of modern transportation in Korea was the railway system.

Back then, people going home for the holidays had to compete for train tickets. The JoongAng Ilbo’s Sept. 26, 1969 issue featured an article titled “Pushed, Pressed and Beaten,” which said that 110,000 people went to Seoul Station to catch trains home for the Chuseok holiday, and the police wielded bamboo sticks to keep them in order. By the late 1980s, auto transportation had become common and people who could not get train tickets would drive home on the holidays. This year was no different, and it took more than nine hours to go from Busan to Seoul on Sept. 13, the day after Chuseok.

No one wants to sit in a car for hours, and a new invention may remedy that problem. Two years ago, Larry Page, the founder of Google, was looking down at Highway 101 in Silicon Valley from an airplane, and it occurred to him that technology could help save humans a tremendous amount of time and space on the road. Since then, Google has been developing driverless cars. The company believes that the automated vehicles will reduce the distance between cars on the road and reduce traffic accidents. According to experts, twice as many driverless cars could be on the road as cars driven by people. If the initiative gains traction, you may soon be able to inform your car of your destination and let it take you there automatically.

As English poet and painter William Blake once said: “What is now proved was once only imagined.” Let’s hope that what was once imagined by the Google founder comes to fruition soon so that future journeys home for the holidays will be a little more comfortable.

*The writer is a staff writer of the JoongAng Sunday.

By Kim Chang-woo

귀성(歸省) 길

최초의 자동차는 1678년 벨기에 출신의 페르디난드 베브비스트 신부가 선보였다. 선교를 위해 청나라에 간 그는 당시 황제이던 강희제의 관심을 끌기 위해 간단한 증기기관을 단 60㎝ 길이의 나무 수레를 만들었다. 사람이 타는 최초의 자동차는 1769년 프랑스의 공병장교 니콜라 조제프 퀴뇨의 작품이다. 2기통 증기 기관을 탑재한 3륜 증기 자동차는 한 시간 동안 파리시 교외를 달리다 언덕 옆 벽을 들이받고 정지했다. 퀴뇨는 최초의 자동차 사고를 낸 셈이다.

우리나라에서는 1911년 순종의 전용차와 총독부 관용차를 미국 포드로부터 처음 수입했다(이이화 『한국사이야기』). 하지만 한동안 교통의 중심은 철도였다. '귀성전쟁'하면 기차표 구하기였다. 69년 추석날인 9월26일자 중앙일보 사회면에는 '밀치고 깔리고 매맞으며'라는 제목으로 "서울역에 11만명이 몰려 경찰이 대나무 막대기를 휘두르며 질서를 잡았다"는 기사가 사진과 함께 실렸다. 자동차로 서울에서 부산을 가려면 15시간이 걸리던 시절이다. 80년대 후반 고속도로가 속속 뚫리고 본격적인 자동차 보급이 이뤄진 뒤에야 '귀성길 교통체증'이 낯설지 않게 됐다. 올해도 13일에는 부산에서 서울까지 오는데 9시간 이상 걸리는 답답한 상황이 어김없이 나타났다.

길 막히는데 좋아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세계 최대의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의 젊은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38)는 2년 전 막 이륙한 스페인행 비행기에서 미국 실리콘밸리를 가로지르는 101번 고속도로를 내려다보며 "첨단 기술을 활용하면 시간과 공간 낭비를 엄청 줄일 수 있을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그런 고민의 결과가 무인 자동차다. 구글은 지난해부터 엉뚱하게도 무인 자동차 7대를 미국 도로에서 시험하고 했다. 지금까지 이 차들은 16만마일(25만㎞)을 달렸다. 지난달 접촉사고를 냈는데 자동운전이 아니라 사람이 몰던 상태였다. 자동차전문 온라인 매체인 잘롭닉은 "대체 누가 사람에게 운전대를 맡긴 거야"라는 제목을 달았다. 무인 자동차는 차간 간격을 좁힐 수 있고 불필요한 가속과 감속도 없다. 같은 도로에서 사람이 몰 때보다 두 배 많은 차량이 달릴 수 있다.

영국의 시인이자 화가였던 윌리엄 블레이크는 "지금의 현실은 과거에는 그저 상상이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갈 곳만 불러주면 자동차가 알아서 모셔다주는 세상이 멀지 않았다. 그 때는 귀성길도 조금 더 편안할 것이다.

김창우 중앙SUNDAY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