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politics to norma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turn politics to normal



After abandoning its threat to boycott the vote,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helped confirm Yang Sung-tae as Supreme Court chief justice at the National Assembly on Wednesday.

The DP had refused to participate in the confirmation vote for Yang ever since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d refused to confirm Jo Yong-hwan - a 51-year-old left-leaning human rights lawyer supported by the DP - as a justice at the Constitutional Court.

In the end, DP Chairman Sohn Hak-kyu played a key role in encouraging his party to support Yang’s confirmation. In explaining his actions, Sohn said: “We need to revive our party politics, long discredited for the reckless violation of routine procedures.”

In fact, the DP’s decision is perfectly normal. However, it also speaks to the abnormalities in Korean politics, which often bring violent scenes at the National Assembly whenever a hot issue arises.

The remarkable shift within the DP may also be a reflection of the public’s strong distrust of politics in general, as seen in the unexpected popularity in the polls of Ahn Cheol-soo, a doctor-turned-software mogul, Park Won-soon, a liberal lawyer and civic activist, and Lee Seog-yeon, a lawyer-turned-conservative activist. Their overwhelming popularity sends a stern warning to the political establishment: without change, no one can survive.

Sohn’s decision to participate in Yang’s confirmation may be part of efforts to acknowledge the grim reality of the current situation.

To normalize politics in Korea, every political entity must work hard, as the abnormal is too deeply ingrained in our political culture. Earlier this month, the DP and the minor opposition Democratic Labor Party blocked GNP lawmaker Nam Kyung-pil, head of the Assembly’s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from submitting the long overdu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ratification bill to his committee. Unless the GNP makes a promise to confirm Jo as a Constitutional Court judge, the DP will most likely return to its old position of opposing the FTA.

The confirmation vote on Jo must also follow the National Assembly’s normal procedures. His view on national security cannot be an object of compromise between the two parties. If Jo and DP lawmakers can persuade their counterparts at the GNP, he will be confirmed. If not, he won’t be. In any case, everything should be done according to the Assembly’s normal procedures.

‘정상적인 표결’이 신선한 정치 현실

지난 21일 민주당은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양승태 대법원장 후보 임명동의안 표결에 참가했으며 동의안은 통과됐다. 민주당 의원 대다수가 찬성표를 던졌다. 민주당이 추천한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에 대해 한나라당이 ‘찬성’ 당론을 정해주지 않자 민주당 내에는 대법원장후보 표결을 거부하자는 주장도 강했다. 민주당이 불참했으면 사법부 수장은 여당만의 표결로 동의를 받았을 것이다. 그런데 손학규 대표가 표결 참가를 결단했고 의원들이 따랐다. 그는 “국민에게 손가락질 당하고 외면 받는 정당정치를 살려내자”며 거부투쟁을 포기한 배경을 밝혔다.

민주당의 결정은 사실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다. 그런데 이런 일이 신선한 행동으로 주목 받는 건 역설적으로 한국 정치의 현재가 얼마나 비정상적인가를 보여준다. 배경이 검으니 정상적인 흰 색이 더욱 희게 보이는 것이다. 한국 국회에서 회의를 막고, 농성하고, 부수고, 강행 처리하는 건 이미 익숙한 풍경이다. 비정상이 정상, 정상이 비정상이 된 것이다. 그런 가운데 민주당이 변화를 보인 것은 최근에 거세게 증명된 ‘정당 불신’ 바람에 영향을 받은 것이 크다. 안철수·박원순·이석연으로 이어지는 ‘정당 밖의 바람’은 여야 모두에게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어렵다는 경고를 주었다. 손 대표의 결정은 이런 바람을 의식한 작은 시도로 볼 수 있다.

이런 변화가 정치의 정상화로 이어지려면 각고의 노력이 필요하다. 비정상은 이미 깊이 뿌리를 내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6일만해도 민주당와 민노당은 한나라당의 외교통상통일위원장이 한·미 FTA 비준동의안을 상정하려는 걸 오랫동안 저지했다. 한나라당이 조용환 헌법재판관 후보 선출을 약속하지 않으면 민주당은 또 불참·저지 투쟁으로 복귀할 지 모른다.

‘조용환 표결’도 여야는 정상적인 국회 절차에 따라야 한다. 헌법재판관의 국가관·안보관은 타협의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이다. 조 후보자와 민주당의 설명이 한나라당 의원들을 설득할 수 있으면 그는 선출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반대일 것이다. 모든 건 국회의 정상적인 절차에 맡겨져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