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men have come a long way, bab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men have come a long way, baby




Unlike Alexandre Dumas, pere, who wrote such novels as “The Count of Monte Cristo” and “The Three Musketeers,” his son and 19th century French writer Alexandre Dumas, fils, is known for his socially conscious writings. His most notable work, “The Lady of the Camellias,” on which Giuseppe Verdi’s opera “La Traviata” is based, exposed the hypocrisy of high society from the point of view of a woman at a time when women were socially powerless.

Unfortunately, his own perspective on women was not much different from that of his male contemporaries. He once said: “According to the Bible the last thing God made was woman, and he must have made her on a Saturday night, the most tiring time of the week.”

Through history, the status of women has been undermined by men, who took a more dominant status. The Talmud warns that the man who follows the advice of a woman will fall into hell. Even the enlightenment thinker Jean-Jacques Rousseau said that restraint was the fate of woman and those who tried to escape that fate would meet even more suffering.

This perspective did not change much in the 20th century. To Adolf Hitler, women were merely mothers who could bear more soldiers or factory workers to support the war effort. And it was not much different in the free world. After World War II, the U.S. government’s priority was to drive female workers from the labor market to give jobs to the 11 million veterans returning home from the war.

But things have changed. Most men feel and fear the changes, as competent women push men out of the spotlight and into the corners. A few days ago, Saudi Arabia, one of the most chauvinistic countries in the world, announced that women would get the right to vote in 2015.

Alexandre Dumas, fils, was the first person to use the term “feminism” in a social context. Prior to that, the word was used only in medicine. Dumas used “feminist” in the French context to describe “a man who is not a man,” so he must never have imagined that the word would come to represent women’s liberation and the reversed status of men and women.

Ancient Roman Rabbi Gabriel had a more profound insight. When the Roman emperor asked, “Your god made a man fall asleep and took a bone to create a woman. Isn’t he a thief?” Gabriel responded, “Last night, a thief stole a silver spoon from my house but left a golden goblet instead.”

*The writer is the J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Hoon-beom

간밤에 집에 도둑이 들었습니다
은수저 훔치고 금 술잔 두고 갔네요


19세기 프랑스 작가 알렉상드르 뒤마 피스는 『삼총사』 『몽테크리스토 백작』처럼 낭만적 작품을 쓴 아버지(알렉상드르 뒤마 페르)와는 달리, 사회성 짙은 글을 썼다. 베르디 오페라 ‘라트라비아타’로 더 유명한 대표작 『춘희』 역시 사회적 약자인 여성 입장에서 상류사회의 이중성을 고발한 작품이었다.

그런 그지만 여성을 바라보는 시각은 동시대 다른 남성들에 비해 크게 나을 게 없었다. “성경에 따르자면 여성은 하나님의 마지막 창조물이다. 토요일 밤에 만든 게 틀림없다. 가장 피곤한 시간 말이다.” 한 마디로, 과로한 신이 만든 실패작이 여성이라는 얘기다.

인간이 역사를 가진 이후 여성의 지위는 이처럼 우월적 위치에 있는 남성들에 의해 자리매김해왔다. 『탈무드』도 “여자의 충고를 따르는 자는 지옥에 떨어진다”고 충고하고, 계몽사상가 장자크 루소조차 “속박은 여자의 피할 수 없는 운명이며, 그것에서 벗어나려는 여자는 한층 심한 고통을 만난다”고 악담한다.

이런 시각은 20세기에 와서도 달라지지 않았다. 히틀러에게 여자는 그저 ‘군인 아들 낳는 어머니’ ‘군수품 만드는 공장 근로자’였을 뿐이라지만, 그것은 악의 제국에 맞선 자유세계도 다르지 않았다. 2차 대전이 끝난 뒤 미국 정부의 최우선 과제는 여성들을 노동시장에서 몰아내는 것이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1100만명의 제대 군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21세기에는 세상이 달라졌다. 지구촌 대부분의 남자들이 느끼고 있고 두려워한다. 실력파 여성들에 밀려 자신들이 중심에서 주변부로 밀려나기 때문이다. 지구 최고의 마초 왕국 사우디아라비아가 엊그제 여성들이 참정권을 허용한 것도 다른 이유가 아닐 터다.

아들 뒤마는 원래 의학용어였던 ‘페미니즘’을 사회적으로 처음 사용한 사람이다. ‘남자답지 못한 남성’을 뜻하는 말로 썼지만, 그것이 여성해방을 넘어 남녀 역전의 단초가 되리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터다. 그렇다면 고대로마의 랍비 가브리엘이 더 선견지명이 있다. 로마 황제가 가브리엘에 묻더란다. “너희 신은 사람을 재워놓고 늑골 하나를 뽑아 여자를 만들었다. 그러니 도둑 아닌가?” 가브리엘이 대답했다. “어젯밤 저의 집에 도둑이 들어 은수저를 훔쳐갔습니다. 대신 금 술잔을 놓고 갔습니다.”

이훈범 j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