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limb that brings heaven to ear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limb that brings heaven to earth




Just as the Chuseok holiday was coming to an end, I was enjoying my leisure. I went hiking at Mount Jiri on the 33.4-kilometer trail connecting Seongsamjae, Cheonwang Peak and Jungsanri. Honestly, my legs are still shaky from the hiking. But as a novice mountain climber, I had a very fulfilling experience.

Whenever I go climbing, I think, “I wish I could hang out with people like this all the time.” When you run into fellow hikers, people always say, “Good morning” or “How are you?” When you step aside and let them pass, they say, “Thank you, enjoy your day.” You cannot help bur be friendly to these kindhearted people. And greetings are only the beginning of the new friendship. While my party was having dinner at Seseok Shelter, I offered some instant coffee to the people sitting next to us, and they gave us a sack of boiled eggs in return. This spirit of sharing is not usually found in urban settings.

Maybe that’s because only good people like to go climbing. Robbery and assault are very rare in mountain shelters. We stayed the night at Seseok Shelter, where there are separate rooms for male and female hikers. But last spring, when I spent a night at Jungcheong Shelter on Mount Seorak, only co-ed accommodations were available. But sexual harassment was never a concern. Hikers were knocked out and snoring. Of course, professional climbers say that the mountains are not completely free of crime. They say that, in the past, they would set up a tent and go climbing and their equipment would be left untouched. But nowadays, they occasionally have their tents stolen. At Mount Jiri, the Seseok and Byeoksoryeong Shelters have personal lockers for 1,000 won ($0.85).

Nevertheless, the crime rate there is nothing compared to the outside world. Your own equipment is heavy enough and you don’t think about coveting the property of another. Maybe even a person who is not good at heart becomes good when they go climbing. Or maybe I should say that those who are good on the mountain become bad when they get down?

The pleasure of hiking comes when you are exhausted. I passed Tongcheonmun, which sits 1,814 meters (5,950 feet) above sea level, and climbed Cheonwang Peak, the highest point on Mount Jiri. Tongcheonmun is the gateway to heaven when you climb up, and to earth when you come down. I wish Tongcheonmun were closer to earth and that we’d have the same goodness whether we were on the mountain or not.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착한 사람만 산에 오르는 걸까 하산하면 마음이 변하는 걸까

사흘간의 추석 연휴가 끝나갈 무렵 가진 달콤한 시간-. 전국의 명승·관광지가 행락객으로 미어터질 지경이었습니다. 저도 그 중 하나였습니다. 지리산에 다녀왔거든요. 성삼재~천왕봉~중산리에 이르는 33.4㎞ 종주코스. 솔직히 지금도 걸을 때마다 다리가 후들거립니다. 그래도 하이킹 초보인 저는 뿌듯합니다.

산에 오를 때마다 "아 이런 사람들하고만 살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좁은 등산로에서 마주치면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라고 인사들을 합니다. 먼저 지나가게 기다려주면 반드시 “고맙습니다”가 뒤따릅니다. 상대가 친절하니 나도 화답하지 않을 도리가 없습니다. 몸은 힘들어도 표정이 밝아지는 이유입니다. 서로 배려하는 것은 인사뿐이 아닙니다. 세석대피소에서 식사할 때 우리 일행이 갖고 온 인스턴트 커피를 옆자리에 나눠주니 찐 달걀 한 꾸러미가 돌아오더군요. 대도시에서는 볼 수 없는, 원시공동체 같은 물물교환이나 울력이 산에서는 예사로 일어납니다. 왜 그럴까요.

인자요산(仁者樂山)이라고, 어진 사람이 산을 좋아한다니 원래 착한 사람들이 산에 오르기 때문에 그런 걸까요. 사실 큰 산 대피소 같은 곳에서는 절도·폭행 사건이 아주 드뭅니다. 이번에 1박을 한 세석대피소는 남·녀 잠자리 구분이 돼 있었지만, 지난 봄 하루 묵은 설악산 중청대피소는 혼숙이었습니다. 그래도 성추행 같은 범죄는 딴 세상 이야기입니다. 다들 피로에 지쳐 코 골며 자기 바빴습니다. 물론 밥 먹듯 산을 타는 프로 산악인들 얘기를 들어보면 산도 무릉도원은 아니더군요. 예전에는 산악인들이 산 밑에 텐트 쳐놓고 암벽등반을 다녀와도 두고 간 장비가 멀쩡했는데, 언제부턴가 텐트째 없어지는 일이 가끔 생긴다고 합니다. 지리산만 해도 세석·벽소령 두 대피소에 요금 1000 원을 받는 물품보관함이 설치됐습니다.

그래도 산 밑 세상에 비하면 약과이지요. 무엇보다, 자기 장비도 무거워 죽겠는데 남의 것 탐낼 엄두가 나겠습니까. 그렇다면 착하지 않은 사람도 산에 올라가면 저절로 착해진다는 얘기일까요. 아니면 산에서는 착하던 사람들이 산 아래에만 내려가면 다시 못된 본성이 머리를 내민다고 보아야 옳은지요.

등산의 즐거움은 고단함 뒤에 찾아 옵니다. 저는 통천문(通天門·해발 1814m)을 거쳐 지리산 최고봉 천왕봉에 올랐습니다. 올라갈 때 하늘로 통하고 내려갈 때는 땅으로 통한다는 문입니다. 그 통천문이 무너져 산 위, 산 아래가 같은 마음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노재현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