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e quickly to ratify the FT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ove quickly to ratify the FTA



President Barack Obama submitted to the U.S. Congress yesterday a bill seeking approval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 four years after both governments signed it. Ileana Ros-Lehtinen, Republican of Florida and chairwo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has said that there will be no more obstacles to the ratification of the trade deal in the House.

As the bill represents the outcome of close consultations between the White House and the House leadership, the possibility that it will be ratified before President Lee Myung-bak’s state visit to Washington on Oct. 13 is even stronger than before. Now, our National Assembly must wrap up the ratification process as soon as possible.

Free trade agreements are our economy’s last resort against the deepening uncertainty of the global economy. Only when our exports increase will we achieve a surplus in the current account, which would help stave off unfounded distrust in our economy. The ratification of the pact is the most reliable means to boost foreign countries’ trust in our economy, particularly with U.S. dollars flying out of our financial market.

The U.S. and European economies will most likely remain in the doldrums for a considerable period of time, which could inevitably fuel a protectionist movement in the Western Hemisphere. The ratification of the trade pact is essential to heading off such protectionist moves in America and Europe.

But the opposition camp is still fervently opposed to the ratification of the pact because they believe the latest renegotiation of the FTA disadvantaged Korea. But even Hyundai Motor Company and its affiliate Kia Motors, which have the highest stakes in the deal, support the ratification. The opposition parties’ pressure on the Lee administration to again renegotiate the deal appears to be very unrealistic, as the attempt is nothing less than a political fight to prolong the long-awaited ratification of the deal.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ve so far been committed to ratifying the FTA in accordance with the process in the U.S. Congress. The countdown to ratification has started in the United States, so the government and the GNP must quickly pass the ratification bill - which is now with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Trade and Unification Committee - as promised and refer the bill to the plenary session of the Assembly before the current regular session is over. Enough arguments have already been made by both camps. Now it’s time to bring it to a tidy conclusion.

한미FTA 말끔한 마무리를 기대한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한미자유무역협정(FTA) 이행법안을 어제 의회에 제출했다. FTA 합의문에 공식 서명한 지 4년 반만이다. 일리애나 로스 레티넌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이미 “미 의회에선 아무런 걸림돌이 없다”고 밝혔다. 또 법안 제출이 백악관과 의회 지도부 간의 긴밀한 물밑 접촉을 거친 만큼 오는 13일 이명박 대통령의 국빈 방문 이전에 비준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제 우리 국회가 한미FTA 비준 절차를 밟는 일만 남았다.

지금처럼 글로벌 경제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FTA는 우리 경제의 마지막 안전판이다. 수출이 늘어나야 경상수지 흑자가 가능하고, 우리 경제에 대한 쓸데없는 불신을 차단할 수 있다. 특히 서울 시장에서 달러화가 빠져나가는 긴박한 상황에서 한미FTA 비준이야말로 우리 경제의 신뢰를 북돋울 수 있는 가장 확실한 수단이다. 앞으로 미국과 유럽 경제는 상당 기간 미로(迷路)를 헤맬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자국 경제를 우선하는 보호무역주의도 기승을 부릴 게 뻔하다. 이런 보호주의 공세를 미리 막기 위해서도 FTA 비준이 절실하다.

민주당 등 야당은 재협상으로 한국이 불리해졌다고 반발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큰 이해관계가 걸린 현대·기아차조차 조기 비준을 지지하는 입장이다. 야당이 “미국과 마지막으로 10+2 재재협상의 담판을 벌이라”며 정부를 압박하는 것도 현실성이 없다. 국익보다 정파의 이익을 위해 한미FTA 비준을 계속 지연시키겠다는 정쟁(政爭)에 지나지 않을 뿐이다.

그 동안 정부와 한나라당은 “미 의회의 진행상황에 맞춰 한미FTA 비준안을 처리하겠다”고 공언해 왔다. 이제 미 의회 비준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당초 약속대로 현재 상임위에 계류 중인 비준안부터 조속히 통과시켜야 할 것이다. 나아가 10월 정기 국회 내에 본 회의 의결까지 마무리 지어야 연내 FTA 발효가 가능하다. 지난 4년 반 동안의 논쟁은 충분히 이뤄졌다. 이제 비준안 처리 속도를 높여 한미FTA 비준을 말끔하게 마무리 짓는 일만 남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