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d bailou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ad bailout

The National Assembly’s Policy Committee is mulling special legislation to pump fresh funds into 19 mutual savings banks suspended since September 2008. The plan will help clean up their subordinated bonds and bolster deposit reserves.

The rescue package aims to raise the ceiling for public insurance for customers’ deposits to 60 million won ($54,300) and offer tax exemption benefits to new depositors at mutual savings banks of up to 30 million won for three years.

The idea is similar to a bailout package proposed by regional lawmakers after Busan Savings Bank was suspended, which raised some complaints of favoritism. Politicians pulled out the controversial bill as soon as the by-elections ended.

The bailout legislation is problematic in three ways. First, it goes against current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law. It doesn’t make sense to raise the insurance ceiling for customers of mutual savings banks who are chasing substantially higher interest rates than offered by commercial banks. What use is the cap if it is expediently modified to bail out troubled institutions?

Secondly, the provisions aren’t fair to customers who didn’t receive such benefits when a group of savings banks were closed prior to 2008. It is also unclear whether customers of banks that are suspended in the future would receive the same benefits.

Lastly, the tax exemption plan goes against the broader tax policy to gradually reduce tax-incentive deposits in order to increase tax revenue.

The legislation appears to target votes for the parliamentary and presidential elections slated for next year.

The relief program would only increase moral hazard in the financial industry. Instead of punishing troubled savings banks for mismanagement, authorities are rewarding them with tax incentives to lure in customers.

Mutual savings banks have brought about their own demise by recklessly extending loans and paying high interest rates of over 5 percent. The special bill will set a poor precedent. The savings bank crisis should be resolved according to current law that protects customers’ deposits of up to 50 million won.

For further losses, customers should be advised to take legal bankruptcy action. Legislators should come up with laws that can rein in moral hazard not spur it.


국회 정무위원회가 2008년 9월 이후 영업정지된 19개 저축은행의 예금과 후순위채에 대한 '부실 저축은행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안(가칭)'을 처리할 모양이다. 예금자 보호한도를 6000만원까지 높이고, 3년간 한시적으로 저축은행 예금에 3000만원까지 비(非)과세 혜택을 허용하는 것이 골자다. 부산 저축은행 사태 직후 해당 지역 의원들이 꺼냈다가 여론의 반발로 좌절된 선심성 보상방안과 흡사한 내용이다. 재·보궐선거가 끝나자 마자 정치권이 다시 염치 없이 특별법을 만지작거리기 시작한 것이다.
이 특별법안은 세가지의 치명적 모순(矛盾)을 안고 있다. 첫째, 기존의 예금자보호법과 어긋난다. 왜 은행보다 고금리를 받는 저축은행 예금자에게만 보호한도를 올려주는가. 앞으로 신협·새마을금고 등에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형평을 맞출 것인가.둘째,소급적용도 문제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2008년 이전에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피해자들은 억울할 수밖에 없다. 앞으로 추가로 저축은행이 영업정지될 경우 어떻게 처리할지도 의문이다. 마지막으로, 저축은행 예금의 비과세 허용도 세수확보를 위해 단계적으로 비과세예금을 축소하겠다는 조세정책 방향과 정면으로 배치된다.
이 법안은 내년 총선과 대선을 의식한 전형적인 포퓰리즘 법안에 불과하다. 자기 책임에 따른 투자원칙에 반하며, 금융권의 도덕적 해이를 불러 전체 금융질서를 뒤흔들 수 있는 사안이다. 비과세 예금 역시 부실을 저지른 저축은행에 특혜를 주는 것이나 다름없다.영업정지된 저축은행들이 경쟁적으로 연 5% 이상의 높은 이자를 내걸고 ‘묻지 마 식(式)’ 예금을 유치했다가 얼마나 큰 후유증을 겪었는지 잊었는가. 이 특별법안이 통과될 경우 앞으로 법치주의는 설 자리를 잃게 된다. '떼법'이 만연할 수밖에 없다. 저축은행 사태는 현행법에 따라 5000만원까지 예금보험기금에서 지급하고, 나머지 초과분은 파산 절차에 따라 적절한 보상을 하는 게 순리다. 더 이상 우리 사회의 도덕적 해이(모럴 해저드)를 자극하지 않도록 국회 법사위와 본회의 논의 과정에서 제동이 걸리길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