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 appeal to the new mayor of Seou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n appeal to the new mayor of Seoul

I’d like to congratulate you, Park Won-soon. It must have been thrilling to win the mayoral election with a significant margin of 7.2 percent. You have gone through a number of transformations, from student activist to human rights lawyer to civil activist. Now that you have become the mayor of Seoul, the most celebrated post among elected administrative officials, your life is a dramatic story of evolution.

Despite the persistent, negative attacks from your competitor, an absolute majority of Seoul citizens between their 20s and 40s voted for you not so much because they like you but because they don’t like MB and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The disappointment and anger they feel for selfish conservatives who talk about a fair society and economic revival without meaning it certainly helped you. You’ve promised to focus the municipal machine on the people. Rather than showing off, you’ve pledged to emphasize the citizens’ livelihoods. The day after the election, the first place you visited was the Noryangjin fish market. And you took the subway to work.

Please don’t even dream about using your post as mayor as a springboard to a higher position. We don’t need a mayor who cares how he looks on television and cries crocodile tears for the camera. Please be a real mayor who truly cares for those in the shadows. Please show your unpretentious smile and let the people of Seoul smile too. Please make the city of Seoul a place of communication and common sense.

Just as you did while running the Beautiful Foundation, please disclose the city’s budget online. Please open your ears to criticism and complaints. Please be a mayor who resembles a model homemaker, who keeps a housekeeping account book and thoroughly manages the household. Let’s forget about fancy slogans and ideologies. The remaining term of two years and nine months is not a long time. Please show that you can succeed with the Cheonggye Stream project or Han River Renaissance. It may not be easy, but won’t be impossible if you prioritize the people of Seoul.

Mr. Park, your first gift as the mayor of Seoul is to return Seoul Plaza and Gwanghwamun Plaza to the people of Seoul. As the walls of police cars and buses are removed, let laughter, liberty and hope bloom. Please care for people in their 50s and 60s and Gangnam District residents, even though they did not support you. Mr. Park, please look after Seoul.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축하해요, 원순씨. 백두대간을 내려온 털북숭이 산사내가 ‘50일의 기적’을 만들어냈네요. 혹독한 검증 공세를 물리치고 7.2%의 확실한 표차로 서울 시장에 당선됐으니 얼마나 감개가 무량하겠어요. 운동권 학생에서 검사로, 인권 변호사로, 시민 운동가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한 끝에 선출직 행정 공무원의 꽃이라는 서울 시장 자리까지 올랐으니 한 편의 드라마가 따로 없어요.
상대 진영의 집요한 네거티브 공세에도 불구하고 20~40대 서울 시민의 압도적 다수가 원순씨에게 표를 던진 것은 원순씨가 좋아서라기보다 MB가 싫고, 한나라당이 싫어서 일겁니다. 말로만 경제를 살리고, 입으로만 공정과 친서민을 외치는 개념 없는 보수 꼴통에 대한 실망과 분노가 원순씨에게 반사이익을 안겨준 것 아닌가요. 특히 타이밍 맞춰 내곡동 파문을 터뜨려준 MB에게 원순씨는 큰 절이라도 해야 할 겁니다. 검증과 비방도 구별 못 할 정도로 요즘 젊은이들 어리석지 않아요. 그것도 모르고 한나라당은 구시대적 인신공격과 흑색선전에 매달리다 오히려 낭패를 본 꼴입니다.
원순씨는 사람 중심의 시정을 약속했어요. 전시성 행정을 멀리하고 시민의 삶을 살피고 챙기는 복지 중심의 시정을 다짐했어요. 당선된 다음 날 처음 찾은 곳도 노량진 수산시장이었습니다. 그리고 지하철을 타고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초심을 잃지 마세요. 다음 자리를 위한 디딤돌로 서울 시장직을 이용할 생각일랑 꿈도 꾸지 마세요. 사진발 신경쓰고, 카메라 앞에서 악어의 눈물이나 흘려대는 그런 시장은 이제 필요 없어요. 가식없는 마음으로 그늘진 곳을 보살피는 진짜 시장이 되어주세요. 어리숙해 보이는 원순씨의 미소처럼 따뜻한 미소를 시민들에게 돌려주세요. 그래서 상식이 통하고 대화가 통하는 서울시를 만들어 주세요.
아름다운 재단을 운영하면서 그랬다고 하듯이 단돈 몇 천원 쓴 것까지 인터넷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시민들의 잔소리와 쓴소리를 있는 그대로 들어주세요. 가계부 쓰며 꼼꼼하게 살림을 챙기는 앞치마 두른 가정 주부같은 시장이 되어주세요. 거창한 구호나 이념은 치워주세요. 당장 눈앞의 효과보다는 원순씨를 지지한 사람들이 자신들의 선택을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그런 일을 해주세요. 2년 9개월의 임기는 길지도 않아요. 청계천이나 한강 르네상스가 없어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세요. 쉽진 않겠지만 자신보다 시민을 먼저 생각한다면 불가능한 꿈은 아닐 겁니다.
원순씨는 새 시장의 첫 선물로 서울 광장과 광화문 광장을 시민에게 돌려준다고 했어요. 전경들이 차벽이 치워친 그 자리에 여유와 웃음, 자유와 희망이 활짝 피어나게 해주세요. 원순씨를 지지하지 않은 50~60대도 신경써 주시고, 강남 주민들도 잘 챙겨주세요. 원순씨, 서울을 부탁해요.
배명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