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y the climbers rest in pea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ay the climbers rest in peace

With the mountains of his fatherland blanketed in autumn leaves, legendary mountaineer Park Young-seok is now at rest under the Himalayan snow. He and his two fellow climbers, Kang Ki-seok and Shin Dong-min, went missing while struggling to chart a new route on a southern cliff of the 8,901-meter (29,200-feet) Mount Annapurna in north-central Nepal. The climbers’ families and members of the Korean Alpine Federation held a memorial service for them yesterday on the mountain after coming to the difficult conclusion that all of them had died.

Park was an impeccable symbol of challenge. In 2005, he became the first in the world to complete the true Adventurers’ Grand Slam, which entails reaching the North Pole and the South Pole and scaling the world’s 14 eight-thousanders and the Seven Summits. Yet he devotedly launched another expedition to find a “Korean route” in the Himalayas for his beloved fellow Korean climbers.

Since Sir Edmund Hillary became the first person in the world to conquer Mount Everest in 1953, no one has achieved results that are as marvelous as his in the world of expeditions.

He was the Steve Jobs of mountain climbing. After losing Steve Jobs in the IT world, the world has lost another challenger - and dreamer - in a world of climbing.

There is hardly another place as dangerous as the peaks of the Himalayas, which incessantly threaten climbers with menaces such as unexpected avalanches, abyssal crevasses and unpredictable weather patterns. But Park conquered the mountains as if they were small hills. He used to say, “I will never give up as long as there’s a 1 percent chance of success.”

To the young people across the world who are frustrated and outraged by the difficulty of their lives, Park’s undaunted spirit to undertake any challenge will serve as encouragement and consolation.

The Korean rescue team did its best to find the missing heroes at the risk of their own lives. We can hardly remember a rescue mission that has lasted for as long as the one the Korean team undertook. Acrophobia, avalanches, landslides and crevasses did not dampen the will of the rescue team, which did not forget the message of hope exemplified by Park’s “1 percent chance of success.”

After a grand drama full of indomitable courage and inspiration, Park has now returned to the bosom of Mother Nature. May the goddess of the Himalayas soothe the souls of the deceased.


조국의 산하는 단풍에 덮였는데 ‘국민 산악인’ 박영석은 이역만리 눈에 묻혔다. 한국 산악의 미래를 이을 신동민·강기석 대원도 같이 묻혔다. 18일 전 3인은 히말라야 안나푸르나(8091m) 남벽 신(新) 루트를 개척하던 중 눈사태를 만나 실종됐다. 가족과 대한산악연맹 구조대는 이들이 사망했다고 단정하고 어제 현지에서 위령제를 지냈다.
박영석은 도전과 기록의 사나이다. 세계 최초로 히말라야 8000m급 14좌를 올랐다. 세계 7대륙 최고봉도 등정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남극점에 이어 2005년 북극점에 도달했다. 세계 최초로 ‘탐험 그랜드 슬램(14좌+7대륙+남·북극)’을 이룬 것이다. 그러고서도 그는 히말라야에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겠다며 나섰다. 한국 산악인 후배들을 위해 ‘히말라야의 길’을 열겠다는 것이었다.
1953년 세계 최초로 힐러리 경이 에베레스트를 등정했다. 그 후 박영석만큼 탐험의 지평선을 넓힌 이는 없다. 그는 세계 산악계의 스티브 잡스였다. 세계는 얼마 전 잡스를 잃었고 이제 박영석이라는 또 다른 천재를 떠나 보낸 것이다. 세계인의 슬픔이다.
고산(高山)만큼 위험과 솔직하게 만나는 곳은 없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히말라야는 눈사태와 크레바스(빙하가 갈라진 틈), 돌연변이 날씨가 도전자들을 위협한다. 그런데도 박영석은 동네 뒷산처럼 그곳을 찾았다. 그는 평소 “1%의 가능성만 있어도 절대로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하곤 했다. 지금 세계의 젊은 이들은 갈수록 팍팍해지는 인간사에 좌절하고 분노하고 있다. 그들에게 박영석의 도전은 위로와 격려 그리고 용기가 될 것이다.
한국의 산악인들은 실종된 산악 영웅들을 찾으려고 매우 위험한 구조활동을 벌였다. 본국의 구조대가 직접 나서고 이렇게 오랫동안 구조를 포기하지 않은 사례는 드물 것이다. 고소증, 눈사태, 산사태, 크레바스…이런 것들도 산악인의 우정을 막지는 못했다. 그들은 ‘1% 가능성’이라는 박영석의 목소리를 기억한 것이다.
도전과 실종 그리고 수색. 박영석은 마지막 드라마를 보여주고 히말라야의 품에 안겼다. 히말라야여, 그의 영혼을 거두어주소서.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