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dle age is better than you think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iddle age is better than you think

Notable essayist Pi Cheon-deuk, who died at age 97 in 2007, wrote in an essay, “Life is worth living at any age.” Born in the year when Korea was forcibly annexed to Japan, he lived through the occupation, the Korean War, economic development and democratization. It must not have been easy to live during the most turbulent times in Korea’s history. His writings reflect a dignified and elegant character and perspective on life, and I agree with his view on aging.

Of course, it isn’t easy to grow old gracefully. Last month, I received a shock when I called my mother. She told me that my father, who is 91, asked her who she was. She thought the fateful moment had finally come. His memory returned, but the family is on alert. I, too, have had trouble remembering names in recent years. I struggled for one whole day to remember that the actor in the “Die Hard” series is Bruce Willis.

The aging of the brain generally begins in middle age with the forgetting of proper nouns, which are stored in the outer layer of the brain. I could vividly remember the actor, but his name stayed on the tip of my tongue. The good news is that as long as you make efforts to retrieve the information and otherwise keep you mind active, you could help prevent Alzheimer’s disease. But in your daily life, you find yourself in various awkward situations if you can’t remember names.

To those struggling with this problem, I’d like to suggest a method devised by Dr. Takuji Shirasawa, whose lectures are popular on the NHK network in Japan. He suggests writing a diary entry for two days ago. The brain has long- and short-term memory, and as you grow older, the ability to turn short-term memory into long-term memory deteriorates. So by writing about what happened two days ago, rather than recalling the events of the day, you can effectively delay the deterioration of memory.

There is one more hopeful fact for the middle-aged. Aside from cognitive agility and the ability to remember proper nouns, the middle-aged brain can display the most ability in life. Comprehensive judgment, the wisdom to predict outcomes and the insight to distinguish right from wrong all peak in middle age. After interviewing many researchers and scientists, Barbara Strauch, health and medical science editor at the New York Times, concluded that most researchers define middle age as 40 to 68, now that the average lifespan has increased. Dear middle-aged Koreans, keep hoping high!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2007년 97세를 일기로 타계한 유명 수필가 피천득 선생은 생전에 쓴 수필에서 “어느 나이든 살 만하다”고 결론 내렸다. 한·일 강제합병의 해에 태어나 식민지·동족상잔·경제개발·민주화가 날줄 씨줄로 얽히고 설킨 민족 최대의 격동기를 견뎌낸 삶이 객관적으로야 어찌 ‘살 만 했던’ 세월이었을까. 고인의 단아하고 격조 높은 성품과 인생관이 우러나는 말로 여겨져 나도 선생의 나이관(觀)을 닮고 싶어했다.
물론 말처럼 쉽지만은 않다. 한 달 전 고향의 어머니께 안부 전화를 했다가 작은 충격을 받았다. 올해 만 91세인 아버지가 어머니께 처음으로 “누구신가요”라고 묻더라는 것이다. 올 게 왔구나 싶었다. 부인을 못 알아보는 증세는 곧 사라졌지만 가족들은 여전히 긴장하고 있다. 나도 몇 년 전부터 사람 이름을 기억하는 데 지장받는다. 영화 ‘다이 하드’ 시리즈의 주연배우 이름(브루스 윌리스)을 되살리느라 종일 애태운 적도 있다.
뇌의 노화는 대개 고유명사를 잊는 것으로 시작된다. 중년의 뇌는 가장자리부터 닳기 시작한다. 가장자리에 저장된 것이 바로 브루스 윌리스 같은 이름들이다. 분명 얼굴까지 생생히 기억나는데 유독 이름만 혀끝에서 맴도는 것을 ‘설단(舌端·tip of the tongue) 현상’이라 한다. 그러나 기억하려고 애쓰는 한 알츠하이머(치매)는 아니다. 알츠하이머는 아예 기억할 필요조차 못 느끼는 질병이니까.

그래도 사람 이름을 기억 못하면 일상생활에서 여러 가지 곤란이 닥친다. 그런 분들께 일본 NHK 교육방송의 인기 강사 시라사와 다쿠지 박사가 권한 방법 하나를 권한다. “이틀 전 일기를 쓰라”는 것이다. 뇌에는 단기기억과 장기기억이 있는데, 나이 들면 단기기억을 장기기억으로 바꾸는 능력이 떨어진다. 그래서 당일 말고 이틀 전 일기를 쓰는 습관을 들여 기억력 약화를 늦추는 것이다.
더 희망을 주는 사실이 있다. 인지 속도와 고유명사 기억을 제외하면 중년의 뇌는 생애에서 가장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종합적인 판단력, 옳고 그름과 일의 성패(成敗) 여부를 한 눈에 알아보는 지혜, 재정 면의 판단력은 중년이 최고다. 게다가 평균수명이 늘어난 요즘 대다수 연구자들은 ‘중년’을 40~68세까지로 정의한다. 뉴욕타임스 의학전문기자 바버라 스트로치가 많은 과학자들을 인터뷰한 결과다. 대한민국 중년들이여. 부디 힘을 내시길.
노재현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